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408화 - 중원절

몇 년 전에 홍콩에 놀러가서 겪은 일입니다.

홍콩에는 중원절이라는 날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말하길 그 날은 음기가 강해서 귀신이 거리를 돌아다닌다고 합니다. 홍콩 사람들은 거리에 돌아다니는 귀신들을 위해서 향을 피우거나 제사 음식을 장만하고 지전(종이돈)을 태우면서 귀신들을 달랜다고 합니다.

그래서 밤거리로 유명한 홍콩도 그 날 만큼은 다들 일찍 집으로 들어갑니다.
그 날 저와 친구는 밤 10시 반 쯤에 친구의 차를 타고 호텔로 돌아오는 중이었습니다.

미드 레벨이라는 곳을 지나고 있는데, 공중 화장실 앞에서 어떤 여자 분이 배를 움켜잡고 택시를 잡으려고 하고 있었습니다. 차도 없는 거리에서 그냥 지나치기 어려워 차를 세우고 그녀를 태웠습니다.

그녀의 배는 만삭이신 것처럼 불러 있었고, 심한 통증을 느끼셨습니다.
저희는 근처 병원으로 차를 돌려야 했습니다.

그녀가 조금이나마 편한 자세를 취하게 하려고 뒷자리에 눕혔고 한참 달리는데,
갑자기 승용차 뒷문이 열리는 소리가 났습니다.

깜짝 놀라 뒤를 돌아보니 그녀가 사라졌습니다.
저희는 너무 당황해서 곧바로 차를 돌려 혹시 길에 쓰러져 있지는 않을지 온 길을 되돌아갔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보이지 않았고, 계속 되돌아가 저희는 어느새 그녀를 처음 보았던 공중 화장실 근처까지 왔습니다.
그런데 그때 너무 놀라 숨이 막히는 줄 알았습니다.

공중 화장실 앞에서는 아까 그 임산부가 배를 움켜잡고 택시를 잡으려 하고 있었습니다.
혹시라도 그녀가 저희를 쳐다볼까봐 곧바로 길을 돌렸습니다.

너무 생생한 경험이라 지금도 잊히지 않습니다.
중원절에 일어난 우연이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투고] KIM Eddy님
  1. 조미조미

    h+
  2. 조미조미

    우왕 1등~
    어우 무섭네요...
  3. 오.... 이런 순위권은 처음이네요 .
  4. 첨으로 순위권인듯......
  5. ddsa

    신기루다...ㅋ
  6. 에후고

    오타염

    그날은 음기가 강해서 <..

    음기기 강해서 틀리셨져염 >3<
  7. 간단하잖아 그런거 ? 죽이는것쯤

    순위권
  8. kina

    오타가 있네요
    친구의 타를 타고 -> 친구의 차를 타고
    ^^;
    그 귀신은 꼭 택시를 타야만 했나봐요..
  9. FLL

    음, 따끈따끈 새글이 +_+ 잘 읽고 갑니다. !

    오타는 위엣분들이 지적해주셨군요, ㅎㅎ
  10. 진유온

    수... 순위권! +_+
  11. 영감제로(前신기루)

    아 또 이모님 장난치셨네
    아기가 자꾸 나가자 해서 다 움직인다는데 뭔 ..
    이모님 ㄱ-
  12. 그것은

    루프
  13. 소녀오알

    도플갱어~~~~~~뿅
  14. 아오우제이

    택시 잡다가 죽은 임산부 귀신인가...
    악악 무섭다...ㅜㅜ
  15. darklady

    강태공귀신이다..
  16. 시엘바이스

    우리나라도 귀신오는 날이라고 있죠.
  17. run

    아놔 늦었네 암튼 징그럽네요 -ㅁ-
  18. 소녀

    그 귀신은 꼭 택시를 타고싶었나 봐요
  19. 강대썽

    흐어.... ㅠㅠ 소름돋는다
  20. 스테

    우리 나라의 귀신 날은 정월 대보름 다음날이죠. 아마....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체를 걸어둔다거나 팥죽을 뿌린다거나 한다는데 나라마다 틀리군요..
    1. --

      팥죽은 동지날

      설날 초하룻날에는 각자 신발을 방안에 들여 놓고 자는 풍습이 있다. 야광이라는 귀신이 신발을 신고 가버리면 그 신발 주인의 한 해 운수가 불길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혹은 체를 걸어두면 체구멍수 세다가 새벽이 되면 가버린다
  21. 거북이배

    무...무한리프...시...시간을 달리는 소년...(응?)
    1. 진벌

      시간을 달리는 소년이 아니라 시간을 달리는 임산부입니다;ㅅ;
  22. gks0726

    혹시 달리기빠른 여자?ㅋㅋㅋ
  23. 후훗

    몰에서 매크로 돌리지마요!!
  24. 점비

    무슨생각으로 그랬을까요...귀신일까? 아니면 사정이따로 있는걸까?
  25. 업뎃원츄

    ㅋㅋ 차에서 떨어져서 다시 택시 잡고 있으신거.. ㅎㅎ
    1. 모르덴티아 엘렌

      그런거였군요ㅋㅋ
      그러면서 그 남자분을 찾고 계시겠죠ㅋㅋㅋ
  26. 럼블피시

    어이쿠 홍콩도 무서워졌네요;;;
  27. G

    너말고택시(..)
  28. 유키

    만삭 여자분이 귀신이라면 죽기전 그 마지막 장면(장소에) 리와인드 하고 있는거네요
    어떻게 보면 좀 안쓰럽다는 생각도..듭니다
    1. 미인

      아 또 그렇게도 해석이 되네요
      그렇구나..
      갑자기 택시가 열리는 바람에 굴러서 죽게된 임산부구나..
  29. 채린♡아웃사이더

    ㅋㅋ별루...안무섭다..ㅋㅋㅋ
    1. 꽃가마

      직접 겪으시면 장난 아니실텐데요?
      실화괴담의 묘미는 필자 혹은 직접 겪은
      필자 지인이 나 자신이라고 생각하고
      읽어야 한다는 저의 생각이네요..
      은근히 무섭거나 흉직한걸 보는거 보다
      이런 미스테리한 상황이 더 무서운 법이랍니다.
  30. 꽃가마

    원래는 임산부가 둘인데.. 쌍둥이지..
    둘다 같이 임신을 했고 옷도 같았지..
    한명은 화장실 안에서 볼일을 봤고
    또 한명은 밖에서 기다리는데 우째이런~
    신호가 온거지.. 급하다 보니 택시를 잡으려 했고
    차를 태워주니 넙죽 타고 본거지.. 뒷자석에 누워서
    생각하니 화장실에서 볼일 보던 쌍둥이 언니야가 생각 난거야
    냅다 문 열고 몸을 내던졌지.. 다행이 아스팔트가 아닌 논두렁에
    구르게 되었던거야.. 이 남자들은 그걸 못 보고 좀 전에 그 곳으로 온거지
    화장실에서 볼일 보던 쌍둥이 언니야도 신호가 와서 똑같이 택시를 잡고
    있었던 것이고 말야.. 속으론 이 쌍둥이 동생 어딜 쳐갔어~ 라고 씹으며 말야~
    참 슬픈 홍콩의 밤거리.
  31. 귀보벌무

    왤까 왜 저들은 만삭 같은 내 살들을 빼기위해 야밤체조 중인 내게 타라고 이야기 하는 걸까.
    그 의문이 들어 여태 못잤는데, 아 이제 잘 수 있겠다.
    임신이 아니라, 그냥 내 배일 뿐이다.
  32. 여섯개

    무섭네요...
  33. sdfg

    음.. 어쩌면 중원절에 죽은 임산부일지도 모르겠네요.
    그날따라 사람들이 두려워하며 차에 태우길 꺼렸고,
    임산부는 끝내 도움을 받지못했는데 상태가 안좋아져서.. 꼴까닥!
    그리고 그날처럼 태워주지않은 사람들에게 복수하려고,
    일부러 거기 있었던것 아닐까요?
    태워준 착한사람들에게는 해코지를 안하고..ㅎㅎ
    1. 모르덴티아 엘렌

      아- 그런거였군요.
      이 중에서 님이 완벽하게 이해하신 듯...
      그래서 중간에 문을 열고 나갔군요.
      ...임산부도 불쌍해라...
    2. 홍즈

      오 진짜 그럴꺼같네요
      거기서 있다가 날 못본채 지나가는 운전자들에겐 복수할려고 하고

      자신을 위해 도와줬던 글쓴이일당과택시기사 아저씨에겐 해코지 안하려고 뛰어내린거구여
    3. 온누리

      ..그럼 좀 불쌍하네요..근데 솔직히 중원절...귀신 나오는 날에 그렇게 있으면 누구라도 안 태워 줄 수도 있지 않나요...단순하게 그것 때문에 해코지하는 건 좀 그래요
      솔직히 무서우면 이기적으로..응? 하지만 그분도 불쌍해요
  34. 레아

    실화라고 생각하면 겁내 무섭네요.. 나한테 저런 일이 생긴다면 어유 ㅠㅠ
  35. sugarartemisia

    아아 이런 이야기가 저에겐 딱 알맞게 무서워요 ㅎㅎ
    막 생각하면 할수록 섬뜩섬뜩해지는...[!]
  36. 엘이아드

    저는 예전에 본 중국? 홍콩? 영화가 생각나서.. 귀신들이 다시태어나고 싶어서 그 임산부를 끌고 간거라고 생각이 되네요.. 물론 그럴만한 건덕지기는 없어 보이지만 ㅎㅎ;
  37. 펠로메이지

    임산부가 외쳤습니다.

    "아놔, 렉!"
  38. 행복한 인형

    뭔가요? 임산부는 혹시 자기집 가려고 수쓰다가 반대로 가서 내린걸까요? 알고보니 드라마에서 쓰는 임산부처럼 배나오게 만드는 스펀지던가?
  39. dsds

    //펠로메이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미치넼ㅋㅋㅋㅋㅋㅋㅋ
  40. 아ㅡㅡ

    무서워 잉
  41. ㅇㅗㅇ/

    [심한 통증을 느끼셨습니다]...라니 좀 안 맞는군요.
    [심한 통증을 느끼는 듯 했습니다.]로 수정 부탁드립니다.
    제가 이 부분이 신경 쓰여서 이런 말 하는 게 절대 아니랍니다.
    암 그렇고말고요. ㅇㅗㅇ
  42. 알고보면

    아니 임산부가 차가 맘에안들어서 도망쳤는데 뭐가무섭다고 ㅋㅋ
  43. 홍즈

    임산부의 입장

    아놔 애나올꺼같애 아푸다~ 택시 택시~
    (택시탄후 한참가다가)
    아놔...택시비 놓고왔다....어쩌지.......튈까......
    (문열고택시에서 뛰어내린후 냅다 집에돌아가서 지갑가지고나와서)
    아놔 무리했더니 더아푸다~ 택시 ~ 택시~
  44. 양님

    귀신의 장난이려나요? 그래도 왠지 섬뜩하네요...
  45. 웁스

    돈 많네... 홍콩도 갔다오고....
  46. fitness connection the woodlands

    I seldom create remarks, however I browsed a few of the responses on
    잠들 수 없는 밤의 기묘한 이야기
    ::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408화 - 중원절.
    I actually do have some questions for you if you do not mind.
    Could it be only me or do a few of the responses look as if
    they are written by brain dead visitors? :-P And, if you are
    posting on other social sites, I would like to follow you.
    Could you list of the complete urls of all your
    public sites like your linkedin profile, Facebook page or twitter f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