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좀 가르쳐 주세요

"길 좀 가르쳐 주세요……."

집으로 돌아가는 길.
골목길에서 말을 건넨 건 키가 큰 여자였다.
다리가 이상하게 가늘고 아픈 사람처럼 안색이 좋지 않았다.

몇 번이나 한숨인지 호흡인지 모르는 숨을 내쉬고는,
나에게 말을 건네면서 시선은 완전히 다른 방향을 향하고 있었다.

"네? 어디로요?"

아무래도 수상한 사람 같아서
빨리 대답하고 떠나려고 했다.

"**아파트 102동 1002호……."

여자가 말한 주소는 우리 집 주소였다.
몇 동 몇 호까지 정확했다.

"몰, 몰라요."

나는 연관되고 싶지 않아서 그렇게 대답했다.
그러자 여자는 허리가 구부러질 정도로 과하게 인사를 하고는 휘청거리며 골목길로 사라져 갔다.

정말 수상해 보였다.
혼자 살아 마중 나올 사람도 없기에 일부러 우회하여 집으로 돌아왔다.
찜찜한 기분에 서둘러 문을 열고 들어간다.

"길 좀 가르쳐 주세요……."

어두운 방 안에서 목소리가 들렸다.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1... 1등인가...

    무섭구려
    1. allso

      "어서와 쟈기 와있었네??"
      나는 그녀를 반겼다 ㅋㅋ
      실은 나는 그녀의 스토커 큭큭
    2. 광란

      광란의 밤이 시작되고 밤마다 너무즐거웠다
  2. 차넬

    음, 어릴 적 꽤나 공포에 질렸던 괴담이 이 비슷한 이야기가 있었는데...

    귀가 큰 아이가 아파트-. 혹은 빌라에서 무차별적으로 어디 사냐고 묻고, 그 질문에 대답한 사람들은 그 아이와 헤어진 이후로 크게 다치는--.

    이야기 라던지, 홍콩할매귀신--.이 느닷없이 떠오르네요.
  3. 헐~~

    드디어 순위권에 드는건가요~? ㅠㅠ 감격입니다
  4. 멜랑콜랑

    음 섬뜩한 이야기네요... 무슨짓을 할라고 집에 들어가있는지...
    실화 업댓좀 해주세용~
  5. 와우...

    요새 업뎃이 많아져서 좋아요 ㅋㅋㅋㅋㅋ
  6. 쪼밍

    와.. 처음댓글6번째!!!!!!!
  7. 강대썽

    헐소름 ㅠㅠ
  8. 신기루(신동현)

    저빈집털이범귀신자슥 ㅡㅡ
    이젠 남의집도 털으려고 ㅈㄹ를하는구려 ㅡㅡ;;
    저 망할귀신자식 내가 밣아버릴테다
  9. 참이슬분수

    총각인거같은데-_-
    그냥 알려드리지;;;;;
  10. 팬텀

    무..무서워...
  11. FLL

    헐 -_-; 길 잘못가르쳐주면 안되나.
  12. 레이디가가

    무섭당 ㅠㅠ 헉...
    다리가늘다는거에........ㅠㅠ 부러움을 느끼는 1人
  13. 산소

    알면 왜물어보나?
  14. 아오우제이

    아 살빼야 하는데
  15. 아오우제이

    주인공이 방 하나를 전세로 내놓는다 그래놓곤
    잊어먹은거 아님? -_-
    1. 흑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럴수도
  16. 으악

    으.,..내다리좀가져가랑..
  17. 췌리공쥬

    ㅋㅋㅋㅋ
    좀 쫄았음.ㅋㅋㅋ
  18. 이젠거기갔냐?

    얼마전엔 우리집 가르켜달라더니 이젠 저기까지 가서 저러네
  19. Soul Capacity Zero

    무서워.....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것들 같아서 불안하군효.... ㄷㄷㄷ
  20. 낭아

    작업성공 :D
  21. 아파트관리인

    이상하다 우리 아파트엔 102동 1002호가 없는데,,,,,,,,
    1. 아파트 주민

      이상하다 우리 아파트엔 관리인이 없는데....
    2. 땅주인

      이상하다 우리 땅엔 아파트가 없는데...
    3. 신기루(신동현)

      이상하다 우리아파트는있는데
      땅주인은 없는데?
    4. 학생

      이상하다 , 한국 사이트중에 잠밤기라는 사이트는 없는데..
    5. 옆마을사람

      이상하다 우리 옆엔 마을이 없는데...
    6. 프라

      이상하다 옆마을에는 사람이 안사는데...
    7. 댓글놀이

      FAIL
    8. 시민

      어..? 이상하다? 여기는 바다인데..?
    9. 응응

      이상하다, 바다에는 시민이 못살텐데...
    10. 저글링

      아시발응응때문에나도쓰고싶은데아이디어가안떠올라
    11. tv

      이상하다.내가 죽인사람이름은 응응이라는 사람 없는데
    12. 안녕

      이상하다.tr가왜켜져있지?우리집엔tv없는데...
  22. 소녀오알

    알면서 가르쳐 달라는건 멍미?
    옛다 관심
  23. 요뿌니

    혼자있을때어떻하지..=_=..
  24. ㅠㅠ

    ㅠㅠ 무서워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25. 너뒤에그뇬은누구냐

    알고보니 헤어진 예전 여자친구였군요
  26. ddsa

    무서버요,,
  27. 무섭다

    무섭
  28. 신지섭

    맙소사 우리집 주소가 동부아파트 102동 1002호 이건데 아우 젠장 오늘 잠 다잤다
    1. G

      전 102호~ 야호ㅋㅋㅋ!
    2. 권까칠♥

      이 이야기 친구한테 해줬는데 친구 집이 102동 1002호였음 ㅋㅋㅋㅋ
    3. 혜담

      아ㅠㅠㅠ헐....
      어떡해요ㅠㅠㅠ아너무무서움
      오늘잠다잣다 이런
  29. 새콤달콤

    저도 옛날에 어떤 아저씨가 저희집 주소대고 ㅅ거기
    까지 델다달라 해서 도망왔는데 우리 이모부였어요 ㅠㅠ 그날 용돈 물건너갔음
  30. seimei

    무섭다 ....혼자 살면 대략 난감
  31. 프리니웜

    귀신 : 여기가 ㅁㅁ동 **아파트 102동 1002호인가요?
    나 : 거기는 부산이고, 여기는 서울인데...
    귀신 : 가려면 몇 번 버스 타야되나요?
    쿨럭...
  32. 업뎃원츄

    방에서 들리는 목소리..
    -"길 좀 가르쳐 주세요..."
    =" 어디..?"
    -"**아파트 102동 1002호……."
    =" 잘 못오셨네.. 여기아녜여.."
    - 꾸벅.. _-_
  33. 우오오

    새콤달콤님 대박 ㅋㅋㅋㅋㅋ
  34. 학생

    사이비 교의 사람들이거나 예수쟁이
  35. 오호

    당당하게 남의 집 들어가기 참- 쉽죠잉~
  36. noname^^

    남자:어째서 자꾸 저에게 길을 묻는 거죠!
    여자: 잃어버렸던 제 짝을 찾고 있답니다...중학교 때 짝사랑이었는데
    졸업식때 고백을 못하고 헤어져 버렸답니다. 그렇게 포기하고 지내다가
    어느 날 제가 백혈병에 걸렸다는 걸 알았답니다. 그래서 졸업앨범을 찾고
    동창들과 연락해서 그 사람이 살고 있다는 곳을 찾았던 거지요...아까 그 분 맞으시죠?
    죄송해요, 그 애를 너무나..죽기 전에 너무나 보고 싶어서요. 제가 너무 주제넘었나보네요. 죄송합니다.

    그렇게 하며 그녀는 내 아파트를 나가려했다. 하지만 어느순간 내 머리를 스치는
    친숙함. 목소리. 얼굴윤곽에 남아있는 낯익음.

    남자: 혹시...너 3학년 2반 순이...?
    순이: ...!

    지친 사회생활에 그동안 잊고 있었다. 웃는 게 귀여웠던 아이. 머릿결에서는 은은한 향기가 났고 옷에서는 햇빛 냄새가 나던 아이. 순이.

    순이: 처, 철수야...!

    우리는 어른들의 망설임없이 그 시절 천진난만한 아이들처럼 자연스럽게 서로 포옹을 했다. 따뜻한 온기가 내 몸속에 퍼져 흘렀다. 그동안 잊고 있었던 심장의 고동소리.
    어두움에 갇혀있다 이제서야 빨갛게 달아오르며 내 몸 구석구석에 삶의 희망과 기쁨을 퍼트려냈다.

    그리고 나는 순이를 바라보았다. 순이의 입술은 한 껏 달아오르고 있었고 목덜미는 달빛을 받아 하얗게 빛을 내며 나의 손길을 바라고 있었.......

    음?
    1. 하이여러분/-/

      아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오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처,철수야...!
    3. SMC

      절대 아니라는...ㅋㅋㅋ
    4. Eunran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분 댓글 보고 일하다가 빵 터졌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7. gks0726

    잘 찾아왓으면서 멀 물어보나 ㅋㅋ
  38. 오옷!!

    홈페이지디자인이멋있게바뀌었네요ㅋㅋ
    우왕ㅋ굳
  39. 222

    키가 크고 다리가 가늘면 모델이 아닌가!
    모델이 내방에서 날 기다리고 있다니...!
    이게 왠 떡인가!!
  40. 길(길성준) 가수
    키 : 178.0cm 체중 : 78.0kg 혈액형 : A형
    출생 1977년 12월 24일 소속그룹 리쌍 데뷔
    2002년 리쌍 1집 앨범 [Lessang Of Honey Family] 1999년 그룹 '허니패밀리' 멤버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 출현
    무한도전 게스트 출현

    고맙단 말은 안해도 돼~
  41. 와우

    ㅋㅋㅋㅋ 여기 리플들 읽다보면 괴담이 하나도 안 무서워져요 ㅠㅠ ㅋㅋㅋㅋ아나 왜이렇게들 웃기셔!!!
  42. 우에

    가수길말해주는것봐ㅋㅋㅋㅋ아ㅋㅋㅋ최고다진짜
  43. Le Forg

    호오라~~바뀌었군요(스킨)
  44. rebirth

    유후~

    키크고 다리 가는 여자 그러니깐 이토준치만화중 한 캐릭터가 생각나네요
    소이치 아내였던가? 여튼 키크고 입찢어진 괴물이였죠..ㅋㅋ

    그나저나 홈피 새단장 너무 이뻐요.. 스킨은 왠지 으스스해보이고요..

    ^^ 잘읽고 갑니다
  45. 야생소년

    알면서 왜물엇!!!
  46. 에후고

    당신을 가택침입죄로 체포합니다
  47. ㅋㅋ...

    ...나102동1002혼데..
  48. darklady

    도대체 뭐가그리 부끄러 겁네지말고 다가와 you're wonderfulㅋㅋ
  49. 희생양

    요즘 내가 길을 물어보면서 느낀게
    경찰에게 물어봐야할꺼 같애
    근데 다 지네집 주소래
    우린 안될꺼야 아마
  50. 권지용

    맨 마지막이 좀 허무하게 끝나는듯한거같네요
  51. 햐햐맨

    퍼갈게요~^^
  52. 꽃가마

    숙맥일세~
    임마~ 혼자 사는데 니네집 찾으면 모셔가야지~
    이게 아직 나이가 덜 차서 고픔을 모르는구나..
    그나마 그 여자가 너의 외롭고 우울한 사정을 잘 아니까
    집에 미리 와 있는거야..
    오해마~ 할줄 아는 말이 그것들 밖에 없어~
    길 좀 가르쳐 달라는게 인사인 줄 아는거니까.. 알아둬~
    니네집은 주소는 내가 가르쳐 준거고.. 외롭지 않을꺼야 짜쌰~
  53. 어머나

    불쌍한 귀신.
    길 안 가르쳐줘서 얼마나 헤맸을까 ㅉㅉ
  54. 어머머

    ㅉㅉ 저귀신
    얼마나길못찾앗으면 다리가저러냐 ㅉㅉㅉㅉㅉㅉㅉ
  55. 하악하악하악

    하악하악하악<<<<<<<<
  56. 데모닉

    어우. 섬뜩하네요
  57. 사앜!

    귀신님.....내살때어가라..=ㅈ=
  58. 누렁이아사랑한다

    으아..........휘청거리며사라졌때.......ㅜㅜㅜ상상이된다 어째 ㅠㅠ
  59. 오딘

    불쌍한 녀석.. 아마 3년동안 헤매다가 겨우 찾았는데 영양실조로 굶어죽은거야 쯧
  60. 오오오

    순산 소름이....
  61. 잠실중학교 3학견

    무섭,,
  62. 그다리가는사람은?

    그집주인 친구인데 성형수술해서 못알아본거임 그다리가는여자는 그걸로 놀려먹는거 ㅋㅋㅋㅋ
  63. 냠냠

    뭐야 저 여자. 이미 다 길 알고 있으면서 왜 또 물어봐? 저런 구식 작업을 쓰기는...
  64. 항가항가

    자아 이제 그녀가 공포에 떨 차례
    1. 수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거 왜 이리 웃겨요 ㅋㅋㅋ
    2. ee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어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5. 오답노트

    자 그녀는 특수분장을 한 주인공의 여친
    Happy birthday to you
  66. ㅋㅋ

    안녕하십니까 문의하신 길안내 알려드립니다
    말씀이 나가신대로 요금 10000000000000000000억원의 수수료가 부가되오니 참고 하시기 바람니다..
  67. asdf

    우와ㅋ 무섭겠네요ㅎㅎ 퍼갑니다^^
  68. ㅇㅇ

    여자가 트렌스젠더이면 더무서움
  69. 중간거점

    집이 체크포인트임. 이제 다시 길을 알려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