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목소리

어느 날 저녁.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안방에서 어머니께서 나가실 준비를 하고 계신 것 같았다.

"너 왜 이제 온 거야? 작은 아버지께서 돌아가셨어. 얼른 같이 가자."
"네? 어떤 작은 아버지?"

일단 다시 나갈 준비를 하려는데,
전화가 울렸다.

"여보세요?"

뒤에선 무슨 말인지 모르는 말을 중얼거리시는 어머니의 기척이 느껴졌다.

"여보세요? 나다. 침착하게 들어."

엄숙한 상대방의 목소리가 나를 압도했다.
대체 누굴까.
혹시 작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걸 말씀하시려는 걸까.
생각해보니 낯익은 목소리다.

"돌아가신 건 어머니다. 돌아서지 마라. 내가 갈 때까지 절대 뒤돌아보지 마라."

……형이다.
작년 교통사고로 죽은 형의 목소리다.
몸이 움직여지지 않는다.
대체 무슨 일이지.

"뭐하는 거야. 뒤돌아보지 말고……."

전화기로 들려오는 목소리를 들으며 기절했다.
그 후 일은 기억나지 않는다.
집에 오신 아버지가 깨워주셨다.

내가 학교에서 집으로 올 때 쯤,
어머니는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고 한다.
그렇다면 내가 본 어머니는…….
전화기의 목소리는 틀림없이 형의 목소리였다.
죽은 게 분명한…….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후덜덜

    1등하는 영광과 이런 후덜덜한 이야기!!! 무섭네요;ㅂ;
    1. 답 해결

      ㅋㅋ2등이다 죽은사람이 도와주는거있잖아요 형은 동생이죽는걸 바라지않아서 그렇게말한거임 그나마 형이없었으면 큰일났을거
    2. 저링

      작은아버지를미끼로쓴게이상하네
      작은아버지는계시지도않는데(?)
    3. 답해결은개뿔

      빨간글을 잘봐라
      내가 갈때까지 기다리라고
      형도 엄마와한패다
    4. allso

      엄마나빠요오 ㅜ ㅜ
    5. 작은아버지

      빨간글잘보라고한사람도 형과 엄마와 한패다.
      내 말을 들어라. 빨리 뒤를 돌아봐라.
      내가 가기 전 까지, 뒤를 안돌아보면 넌 죽는다.
      빨리 뒤를 돌아보거라
  2. SuA

    헐... 소름이
  3. 슈즈매니아

    전 세번째네요. 와우...게시물올라오자마자 보게되다니
    그나저나..ㄷㄷ
  4. 우앙

    네번째네요^^
  5. 실시간5번째

    허허 뭘까요..
    그럼형이나를구하러온걸까요?
    귀신이된어머니의계략(?)으로부터
    나를구하기위해?
  6. 마다다

    잠밤기 들렸다가 밤샘시험공부 들어가려고 했더니..ㄷㄷㄷ
    집에는 저 혼자뿐이라는..ㄷㄷㄷ
    언제나 무섭고 시원한 괴담을 업데이트 해주시는 더링님께 감사드리고 있어요:)
  7. 김비타민

    수..순우ㅣ권인가!
  8. 다리

    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 저 뒷뿍인가여 ㅠㅠ 완전 깔끔해졌네요 ㅠㅠ
  9. 아싸 나 순위권

    님들아 나 순위권했어 야호 야호 야호야호야호야호야호!
  10. 루토

    오 처음으로 순위권.....인가요? ()
    형이 동생을 구해주려 했던걸까요;ㅂ;
    그럼 어머니께서 같이 가자고 했던건 저승에 같이 가자는 의미?!!?!??!
  11. 이런!!!

    10위에 들지 못하다니 ㅜㅜ
  12. 냠냠

    잘읽었습니당 ㅋ0 ㅋ
  13. 多風

    엄숙한 상대방의 목소리'가' 나를 압도했다라고 고쳐야 할 듯 합니다.


    엄마가 죽는다는 사실을 가만히 생각해 봤는데, 상상하고 싶지 않군요

    마더 컴플렉스긴 합니다만,

    만약 저라면 엄마가 원한다면 엄마를 따라 갔을지도 모른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실제로 할지는 의문이지만요
  14. ddsa

    무섭네요 내가 형이라면
  15. 아악

    대반전: 사실은 아버지도 작년에 돌아가셨음
    1. narcieq

      헐...그럼 너무 슬프잖아요ㅠㅠㅠ 가족이 다 죽었어ㅠㅠㅠ
    2. ㅠㅠ

      마지막 문장 "분명 죽은 게 분명한" 으로 봐서 게도 죽은 것 같네열 아흑흑 ㅠㅠㅠㅠ
    3. 하이여러분/-/

      사실 이 동생도 죽었음 ㅜㅜ
      저승에서의 대화 ㅠㅠ
  16. 로사토

    목소리를->목소리가
    더 나을것같네요U_U;
  17. 거북이배

    현실적인 반전....

    알고보니 주인공은 해리성 장애.....결국 다중인격이었던것...(응?)
  18. 아오우제이

    엄마........왜?
    나도 데려가려고 했어?
  19. Le Forg

    켁 더워!!
  20. 히냐미루

    형 최고
  21. gks0726

    형이 동생을 지켜줫네 ㅋㅋㅋ
  22. 간단하잖아 그런거 ? 죽이는것쯤

    형은 작년에 죽었다고 나와있고
    어머니는 '내'가 학교 올때 교통사고로 당했다고 하고,

    난 평소 어머니에게 맞고 살다가 결국 교통사고로 형이 죽었고.
    형이 어머니를 대려갔는데 어머니가 물귀신작전으로 '나'를 같이 죽이려고 하자
    그걸 막기 위한 형이 말해준거 ..
  23. 점비

    뒤돌아 봤으면 어떻하 됫을까여....
  24. ㅡㅡ

    엄마가 뭐 저러냐ㅡㅡ 지 자식을 데려가려고 그래. 퉤퉤
  25. rebirth

    제 생각에는 마지막에 '죽은게 분명한'이라는 부분이 걸리네요.

    '나'가 형의 죽음에 연관이 있는듯... ...

    그래서 죽은 엄마 원혼이 먼저 선수(?)를 치고 데려가려하자

    죽은 형이 다급하게 전화를 한듯하네요.

    두고 두고 괴롭힐려거나 아님 형 자신이 데려가려는거 아닐까요? 흠...
  26. 소녀오알

    차라리 엄마가 돌아가신게 아니라 장례식에 가셨고
    집에서 나갈 채비를 하고있던 '엄마'가 귀신이고
    형이 잡귀로부터 지켜주려 했다-
    가 나을것 같아요 ㅠㅠ
    엄마가 지 자식을 데려가려 했다는건 너무 슬퍼요 ㅠㅠ
    1. 흠...

      정말 듣고 보니 그런것 같아요ㅠㅠ 그 '엄마'가 알고보니 그냥 귀신 이라거나...
  27. 내가고자라니

    뭐가 무서운거에요 ? ;; 이해가 안가네염
  28. 강대썽

    뭔가어렵다..
  29. 아마도

    새엄마.
    그래야 이야기가 되나?
  30. 흠흠

    어쨌거나 중요한건 '나의 어머니'가 '나'를 데려가려 했던 거네요.
    새엄마건 아니건 간에 저라면 열받고 너무하단 생각에서라도
    엄마 장례식 깽판 치고 달아났을 듯... 불효라 해도
    갚을 건 갚아야 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라면 두고두고 부두인형으로 엄마 저주했을 듯...
  31. 당근

    모처럼 후덜덜~~
    요즘은 댓글이 더 잼나요..ㅋ
  32. 이블레스

    우와 요거 진짜 무서움.. ㄷㄷㄷ 그래도 엄마가 그랬다는건 저도 믿고 싶지 않네요 ㅠ.ㅠ 엄마생각만 해도 눈물이 나는뎅..
  33. 케토톱

    저는 엄마가 그랬어도 부두인형 만들고 그러지는 않았을 것 같아요.
    그래도 엄마는 엄마니까ㅠㅠ
    위에 어느 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엄마를 따라갔을 수도 있고요...
    어쨌거나 저는 나이를 먹고서도 엄마 그늘 밑에 살고 싶은 1인이라...
  34. 무능유즈

    형이 구해주려 한걸까요;ㅂ;
    아차차 개인 블로그로 담아갈게요ㅠㅠ!
  35. 주인공

    형의 전화에 패닉 상태가 되어 이도 저도 못하고 있을 때
    정적을 깨는 핸드폰 벨소리가 들렸다!
    가까스로 굳어있던 손을 움직여 받으니 낯익은 목소리가 건너왔다

    "훼이크따위에 넘어가지 마라! 미숙한 파일럿이여!!! "

    하,, 하핫,,,,, 작은 아버지다,,,,,, 젠장
  36. 유 라

    형도 죽고.. 엄마도 돌아가시고..우야노
  37. 짐케리

    스릴러...인가 내용전개가 굉장히 리드미컬한.. 움;;;;
  38. 유아

    오 오싹하네요....... 담아가겠습니다:D
  39. G

    글보고 형의 우애(..)에 훈훈해하며 댓글을 달려다가
    댓글을 훑어보던 중 `죽은게 분명한 ` 을 발견.
    섬칫해져버렸습니다아....
  40. 슬프고도 쵸큼 오싹한 이야기네여

    동생을 사랑한 형 ㅠㅠ

    저라도 그상황이였으면 얼어버렀곘지만여 ㅎㄷ
  41. .....

    조금 훈훈하게 해석해보기 - 어머니가 차에 받히셔서 돌아가신 지 얼마 안 된 시점이기 때문에 '누군가가 죽었을 뿐 자신이 죽었다는 자각은 없음.'->어쨌든 저승으로 가는 게 당연한 혼령이므로 '막연히 어디로 가야 한다'는 자각은 있음.->집으로 돌아와서 떠날 준비를 함. -> 이 때 아들(주인공) 들어옴. -> 어머니가 '누가 죽었으니 가야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으므로 그냥 작은 삼촌이 죽었을 거라고 생각함. 이유는 딱히 없음.->어머니를 마중나오려던 형이 그 사실을 알게 됨.->형은 차에 받혀서 처참하게 망가진 어머니의 모습을 동생이 보게 하고 싶지 않음 ->절대 뒤돌아보지 말라는 이야기를 한 것은 그것 때문임. 정도로 해석해봤는데, 해석에 개연성은 별로 없어서 아쉽군요...^^;;;
    1. 형은 동생이 어머니의 차에 받혀서 처참하게 망가진 모습을 보게 하고 싶지 않음 ->절대 뒤돌아보지 말라는 이야기를 한 것은 그것 때문임.


      해석 좋아요!!^_^
    2. 하이여러분/-/

      이 해석 너무 좋아요 ㅠㅠ 진짜 이랬으면 좋겠다
  42. 햐햐맨

    퍼갈게요~^^
  43. 꽃가마

    녀석 기절은~
    니가 기절해버려서 스토리가 짧아졌잖아~
    좀더 정신차렸어야지~ 혹시 알아?
    니네 어머니가 3단변신을 하실지~
  44. 영감제로(前신기루)

    1화 저승여행~
  45. 로블타

    형의 배려? 인가봐요
  46. 사앜!

    아버지가깨우기전의그내용..아들이기절을안했을경우의내용이궁금해..요..ㅠ;;
  47. 류크

    뭐야...마지막 문장을보면 주인공이 형을 죽인게 될듯
  48. 하이여러분/-/

    근데 꼭 어머니가 죽은 어머니가 아닐수도있지 않나요?
    음.. 그 동생을 틈틈히 노리고 있었던 귀신이 엄마 죽은 틈을 타서 엄마로 분장하고.. <헐;
  49. 오딘

    자기를 구한게 어떤 8살짜리 동생의 장난전화였다면? ㅋ
  50. 타라타라

    세상에 이런엄마가 어딨습니까 !!

    세상 좋게좋게 봅시다 ㅋㅋㅋ
  51. 꽃수달

    몰르겠다;;;;;;;;;; 형이 지켜준거?
    그람 엄마는 작은아빠가 돌아가셧다면서 아들을 저승에 데려갈려구?
  52. 그귀신....

    개자식이네 아들이 애미가져가고 애미가 다른애가져갈라고 ㅋㅋㅋ 다음차레는 애비다 케케케케
  53. 냠냠

    그럼 주인공에게 남은 가족이라곤 아버지 한 분 뿐...? 왠지 씁쓸하다...
  54. cosmos

    형 멋쟁이!
  55. 김인간

    이건 뭐... 사실 작은 아버지가 죽은 줄 알았는데, 엄마가 죽은거고, 근데 그 엄마의 죽음을 알린거도 죽은 형이고...
    근데 엄마도 귀신이고 형도 귀신이면 도대체 누구 말을 믿는게 좋을지 모르겠네요.
    사실 이렇게 생각해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형 귀신이 동생에게 해코지를 하려고 마음먹고 집에 찾아가려했는데, 그걸 엄마가 직감적으로 깨닫고 집으로 뛰어돌아가려다 차에 받아 사고...
    엄마는 자기가 죽은 걸 깨닫고, 그래도 집에 돌아가서 둘때 아들을 속여서라도 집밖으로 끌어내려고 한거죠... 일단 작은 아버지 집이면 안전할테니...
    그런데 형이 이걸 알고 전화로 엄마가 오히려 나쁜 의도를 가진쪽이라고 속이려 한겁니다.
    근데 그것보다 아빠가 더 먼저 집에 돌아와서 결국 아무일도 안 일어남...ㅇㅇ
    결론은 믿을 사람하나 없다는거...
  56. 신광천짱!

    꺄~~~~~진짜 재밌네여! ㅋ 조금 헷갈리긴하지만..
  57. 어쩌면...

    형이 내가 갈 떄 까지라고 했습니다.

    형도 유령인데 왜 그랬을까요?

    흔히 사이트에서 친구 한명 데려오면 서비스가 있듯
    지금 저승에서는 이승의 인간 한 명 데려오면 뭔가 특혜가 있어서

    엄마나 형이나 서로 주인공을 데려오려고 했던 것 일수도...
  58. 강진권

    역시 꿈보다 해몽이 좋은 블로그 ㅋㅋ
  59. 어버버..

    ㅇㅂㅇ.. 둘다 죽은건가요..
  60. 바보 곰

    너희의 우애가 나를 울렸다.
  61. 그랬구만?

    보이스피어싱
    모든게몰래카메라
  62. 아지짜

    무섭기보다 불쌍하다.. 형엄마 다돌아가신거네...
  63. ........

    엄마가 아들을 대리고 갈려고 한거고 형 이 그걸 막은거네ㅋㅋ
  64. 카르안

    "뭐하는거야, 뒤돌아보지 말고...."라는건.. 왠지 좀 어감에 안 맞는 것 같은데요;
    저만의 느낌인가요? 왠지 '말고'가 아니라 '않고'라는 말이 좀 더 자연스러울 것 같은데..;
    물론 저는 저 말이 '엄마'의 말이라고 해석해서 한 말입니다.
  65. SMC

    어머니 훼이크도 그렇지만... 뭐야, 형은 왜 오는 건데...라고 묻고 싶은, 훈훈한 괴담.
  66. 스크

    어머니가 죽었는데 아버지와 아들이 왜 집에 있을까요
    장레식에 가야죠 그리고 슬퍼해야합니다
  67. 비밀방문자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68. 셜력홈즈곤란

    형이랑 엄마랑 둘이서 짜고 치는 고스톱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