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개막

작년엔 사다코, 올해는 프레디

단편영화제 중에서 장르의 세분화를 컨셉으로 하는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올해도 개막됩니다.

이번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전 회와 마찬가지로 멜로, 드라마, 액션, 코메디, 호러 등등 여러가지 장르의 단편영화들을 선보이는데, 특히 호러 부분의 <절대악몽> 섹션은 단편이라는 짧으면서 폭발적인 호흡을 여러분께 드리리라 기대됩니다.(저는 이미 07월 01일 토요일에 하는 심야 패키지 예매했습니다)

특히 이번 해외 초청작 <유러피안 나이트메어>는 전 회의 <고스트 리턴>처럼 호러를 소재로 한 것으로, 전 회의 고스트 리턴이 아시아 호러영화를 소개했다면 이번 유러피안 나이트메어는 끌레르몽 페랑 국제단편영화제와 단편영화마켓에서 인정받은 유럽 호러영화를 선보여 이국적인 공포를 볼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오는 06월 29일(목)부터 07월 04일(화)까지 용산 CGV에서 열립니다. 입장권은 1회당 3000원이며, 심야상영의 경우 1회당 7000원이라고 합니다.

[링크] 미쟝센 단편영화제 상영시간표
[링크] 미쟝센 단편영화제 상영관 약도
[링크] 미쟝센 단편영화제 예매(예매는 CGV 홈페이지)
  1. Arborday

    유러피안 나이트메어만 볼 생각인데, 벌써 심야패키지를 끊었구나. ^^
    1. 더링

      종강해서 여친이랑 오손도손 볼려고 끊었답니다.^^
      물론 유러피안 나이트메어도 볼 생각이죠.
  2. trick

    아 보고파라;
    하지만 서울은 far far away ;ㅁ;
  3. SECRET

    아앗, 멋진데요+=+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아요.ㅜㅜ';;;;
    1. 더링

      근무지에서 굉장히 가까운 터라
      다른 단편들도 근무 시간에 몰래몰래 볼 것 같습니다.^^a
  4. neko

    주위에 호러영화 즐기는 사람없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ㅜ.ㅜ
    1. 더링

      저도 친한 친구들이나 친한 지인들중에
      호러영화를 즐기는 사람이 적어서 아쉽습니다.
  5. 공구리

    작년에 인터넷상영으로 몇몇 작품 봤었죠. 야근 없는 날에 보러 가야징
    1. 더링

      몇달 후에 수상작만 인터넷으로 공개하리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유러피안 나이트메어는 영화제에서만 볼 수 있겠죠?^^
  6. sydney

    혼자보긴 그렇고 아는사람들은 영화제 별로인지라...
    피판도 않하는 마당에 시간많은 요즘 꼭 가보고 싶네요.
    1. 더링

      일반 극장은 그렇다쳐도 영화제는 혼자 오셔더 전혀 이상하지 않습니다.^^
      영화제를 즐겨주세요~!
  7. sydney

    글 수정하고 싶은데 에런가?? 없는 비번을 치라네요..
    1. 더링

      비번을 적지 않아도 수정할 떈 비번을 묻는 시스템상
      댓글을 작성하실 떈 비번을 꼭 작성하셔야 합니다.^^
  8. mq

    유러피안 나이트메어는 시놉시스나 소개글봐도 호러보다는 SF같은데, (twilight zone을 호러드라마였다고 하지않는것과 마찬가지로)...뭐 못보는건 마찬가지네요...아쉽군요
    1. 더링

      영화를 보지 않고, 시놉시스나 소개 글만으로 판단하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이벤트 호라이즌>이 SF적인 설정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호러영화가 아닌 것처럼 말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Twilight Zone도 호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에피소드 중에는 호러가 아닌 소재를 다룬 것도 있겠지만, Twilight Zone라는 작품이 의도하는 건 호러(내지 넓은 의미에서 판타지)니까 말입니다.
  9. Neodream

    으윽.. 6월 30일부터 7월 5일까지여행.. 우어어어 못보겠군요 T.T
  10. 사유리

    아아.. 무서워..하지만 자꾸 보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