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의 아틀리에

미술교사를 하고 있는 누나가 아틀리에용으로 방 두 개짜리 오래된 아파트를 빌렸다.

그림 그릴 때 외에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니, 조금 아깝게 생각되었다.
누나한테 간절히 부탁해서 사용하지 않는 다른 방 하나에 자취하기로 했다.
단 누나가 그림을 그리고 있을때는 집중할 수 있도록 자리를 비우거나, 가만히 있는다는 조건이 있었다.
뭐, 그 정도야 다른 방에서 자거나 하면 되니 신경쓰지 않았다.

누나에게 열쇠를 받아 처음으로 들어가는 길이었다.
처음으로 혼자 살게 되어 긴장도 되고 두근두근 기대도 되었다.
돌아가자마자 먼저 현관문을 잠그고 체인을 걸었다.

간단하게 저녁을 먹고 책을 읽고 노트북으로 웹서핑을 하면서 즐겁게 시간을 보냈다.
잔소리하는 사람이 없으니 마음이 너무 편하다.

자정이 조금 넘으니 졸음이 쏟아진다.
자기 전에 다시 한 번 문단속을 하고, 가스도 점검해본다.

아마도 새벽 두 시 정도 되었을까.
자고 있는데, 현관문이 열리는 것 같다.
누나가 그림을 그리러 온 것 같다.

이런 늦은 시간까지 노력하는 걸 보니 정말 대단하다.
그림 그리는 방에서 누나는 혼잣말을 하면서 즐겁게 그림을 그리는 것 같다.
역시 예술가와 이상한 사람은 종이 한 장 차이다.
그런 생각하면서 서서히 다시 잠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누나는 없었다.
벌써 출근한 모양이다.
누나의 그림에 대한 정열은 정말 존경스럽다.

출근준비를 하고 현관을 나서는데, 갑자기 온 몸에 소름이 끼쳤다…….
그 후로 누나의 아틀리에에 발을 디디는 일은 없었다.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나라싱하

    음... 체인이 걸렸는데 어떻게 들어왔냐, 이것인가요?
  2. 난누구?

    목록에 없어서그런지 사람이없네........... 그런고로 난2등..... 보는순간:아 체인 이라는생각이 ㅋㄷ
  3. 우와앙

    3등!!
  4. 카민

    와 처음으로 이런 순위권이라니 감격 ㅜㅜ처음에 읽고 읭 뭐지 이해가 안되서 태그보고알았어요 ㅜㅜ 흐
  5. 헐무섴,..;

    웆 진짜무섭다(;
  6. 아귀월드

    6등이넷!!
  7. 언덕배리어

    누나는 기술자
    1. 햄짱

      !! ㅋㅋㅋㅋ 사실 소름이 끼쳤던 건, 그동안 누나가 집에 늦게 들어올 때마다 부모님 몰래 얼마나 기술적으로 체인을 따고 들어왔었는지 새롭게 알아서.ㅋㅋㅋ
    2. sad

      공돌이 누나 아이작돋넹
  8. 플란곰

    우엉 첫순위권!!
  9. ㅎㅎ

    바람이 아닐까요>혼자있다는 공포가 만든......잔상???
  10. dd

    이 얘기에는 체인 이라고 분명히 명시되있으니 해당되지 않지만, 사실 도어체인이 아닌 한국아파트에 많은 도어바(bar)는 밖에서 얼마든지 열고 닫을수 있죠
    물론 그전에 열쇠로 여는 부분이 열려있다는 가정하게 말입니다
  11. 현관체인이 걸렸는데 어떻게 들어왔느냐가 관건이네염 ;;
    귀신인감..
  12. ㅁㄴㅇㄹ

    이글 인터넷에 진짜 많이 떠돌아다니는데..
    왜 잠밤기에 이제서야 올라오는거야!!
  13. 현관체인 끊고 들어온듯?
  14. 사실누나는!!!

    유도부출신. 킥복싱도 좋아하고 격투기 사랑하심. 들어와야대는데 웬걸 체인을 걸어버리면 난 어떡하라고. 문까지 쾅쾅 두드리셨는데 잠들었는지 열어주지 않아서 끊어버리심.
  15. 모모

    체인이 걸려서??
  16. gks0726

    ㅋㅋㅋ 자석인간?ㅋㅋㅋㅋㅋ
  17. 소녀오알

    [현관문을 잠그고 체인을 걸었다]에서 예상했지.
    왠지 "~를 예상했지" 시리즈가 떠오르는 데요 ㅎㅎㅎ
  18. 웃대총장

    상유 상유 상유 상유꼬 츄 말 꼬12츄 섹지보스털. 초지보딩 중지보딩 고지보딩 색지보스털 오우예~~~! 나초3봉지먹었다~~~~!
    1. 정쟤

      상유 상유 사랑해요 상유 상유 낼름낼름 빨아줄게요 동네 오빠들 다빨아주는 정쟤섹탁소
  19. 가슴벅차

    체인은 고무줄
  20. 얼터메이텀

    누나 핸드백에.... 절단기?
  21. 체인까지 끊어버린 누나의 분노를 알기에 아틀리에방에 절대 발을 디디지 않는거같아요.
    1. 햄짱

      아.ㅋㅋㅋ 사실 체인이 끊어져 있었던 건가요.ㅋㅋㅋㅋ
  22. 앗!

    훗님ㅋㅋㅋㅋ
  23. 나염

    현관문이 사라져버렸군~
  24. 울퀴 =ㅅ=

    오오 ㅋㅋㅋ 왜 소름끼친건지 도대체 몰라가꼬
    댓글 봤더니 현관문이 승화(고기)한거군요 +_+ㅋㄹㅋㄹㅋ
  25. 우렁쉥이

    현관체인 보고 알았넹... 그럼 대체 누가 왓다갓니ㅠㅠ
  26. 아틀리에 누나

    미안 동생아. 내 부업이 체인따기란다.
  27. 엠마누엘

    체인 ㅜ.ㅜ ㅋㅋ
  28. 크라이네

    태그를 보고서야 이해했네여...생각하면 할수록 오싹하네여..
  29. 파리

    누나가 들어와서 걸어 놨을 수도 있죠..?
  30. 햄짱

    태그 보고 이해한 순간 소름 쫘악- 우우~ 그래도 다행인 건 아침에 나갈 때 눈치챈 거예요. 거기서 완전 안도했습니다.;
  31. 신하늘

    뭔지 잘 모르는 건 나뿐인가......
  32. Ji7

    신하늘 //
    키포인트는 '체인'입니다.

    먼저 현관문에 체인까지 걸어 뒀었다는데, 주인공이 자는동안 들어온 누나(혹은 다른 무언가)는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왔죠.

    그리고 그 다음이 제일 문제인 부분.
    아마 주인공은 아침에 나가면서 '여전히 걸려있는 체인'을 보고 경악했을 겁니다.
    그런데 누나가 들어올 땐 무슨 수를 써서라도 체인을 풀었다고 쳐도, 집을 나가면서 문 안의 체인을 걸 수는 없겠죠.

    결론은 어제 온 누군가는 그냥 문을 통과하듯 들어와서 통과하듯 나갔다는 겁니다. 그게 누나이든 다른 무언가든.
  33. 소년

    누나는 점퍼
  34. 캬메라

  35. ㄴㄴ

    체인걸기전에 집안에 숨어있었음
  36. ㄴㄴ

    체인걸기전에 집안에 숨어있었음
  37. ㄴㄴ

    체인걸기전에 집안에 숨어있었음
  38. ?

    체인을 분명 걸었는데 현관문으로 들어온 것과 그 후 아예 아틀리에에 안 가게 된 것을 보면 그 여자가 귀신인 것!
  39. 홍이

    죄다 태그 나 댓글에 체인이 적혀있으니 체인만 생각하시네요. 물론 체인도 맞을수도 있습니다만 다른것도 있습니다. 바로 열쇠 입니다. 분명히 누나는 필자에게 열쇠를 주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필자는 문을 잠그고 체인을 걸고 집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열쇠는 필자가 가지고 있는데 어떻게 다른사람이 집 안 으로 들어온 것일까요? 아무도 눈치 못채시다니 ㅋㅋ
    1. 홍이님

      여분의 키가 존재할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는데요^^
    2. 세로로 가자

      원래 누나가 쓰려던 방이었고 주인공이 얻혀사는 입장인데 하나밖에 없는 열쇠를 주겠어요? 당연히 여분이 있으니까 줬겠죠.
  40. 셜록봄즈

    누님이 명탐정코난 좀 보시나봐요!
  41. 기술자

    폭탄설치 완료
  42. 00

    분명 열쇠로 잠궜고 체인까지 걸었는데 들어왔다 나갔으니 무서울 수밖에 없답니다
  43. 히익

    주인공 들어오기전부터 집에 있다가 아침에는 창문으로 나갔군요 음 음
    1. 세로로 가자

      집에 숨어있었다는게 더 무서움..ㄷㄷㄷ
  44. dnd

    dndh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