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430화 - 할머니의 휠체어

사촌형이 군복무하실때 겪으셨던 경험담입니다.

사촌형이 일병이었을 시절,
어느 날 밤이었습니다.

야간 경계 보초를 서고 있을 때였습니다.
당시 부대 근처 언덕 아래에는 철길이 있어 자주 기차가 지나다니곤 했었습니다.

그런데 철길 쪽에서 갑자기 '끼익- 끼익-' 하고 금속성 마찰음이 들렸다고 합니다.
놀란 사촌형이 언덕 아래로 내려가 철길을 살펴보니 할머니 한 분이 휠체어를 밀면서 철길을 지나가고 계시더랍니다.

"할머님 어서 나오세요, 위험합니다!"

언제 기차가 올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사촌형이 할머니께 소리치며 나가는데,
온 몸의 털이 쭈뼛 서는 걸 느꼈습니다.

왜냐하면 보통 휠체어의 폭보다 철로의 폭이 훨씬 더 넓음에도 불구하고, 그 할머니는 미동도 없이 철길 위를 미끄러지듯 이동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 일이 있고부터 일주일 뒤.
선임들로부터 일 년 전 그 시각에 철로에서 열차에 치여 돌아가신 할머니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다시 한 번 소름이 끼쳤다고 합니다.

[투고] 공포마니아님
  1. ??

    1등?
  2. SECRET

    2등?!
  3. 247

    3등!
    1. 247

      사실 할머니는 최첨단 휠체어를 가지신 갑부로 초전도 자기 휠체어를 타고 다니시는 분이셨다 파문
    2. 우왕굿

      저도 타고싶은 할매 나도 태워주면
      안될까?
  4. HaBaYa

    4등!
  5. 시즈

    우우;ㅅ;
    철길위를 미끄러지듯 달려가는 할머니 덕분에
    오늘 잠을 자기는 글렀군요.....후덜덜;ㅅ;
  6. ㅇㄹ

    에휴 할머니도 참 짓궂으셔-!
  7. 에이~

    합성이네...
  8. 우왕굿

    저도 태워주센 할매~
  9. 기기묘묘

    헛....

    잘읽고 갑니다

    근데 웹디자인이 좀 바뀌었네요
  10. 모모

    워워~
    할매...
  11. 우왕굳

    그래도 해 끼치는 귀신은 아닌 듯
  12. 겸둥이ㅇ

    ㅋㅋ..굉장한갑부셨군뇽~!ㅎㅎㅎ
  13. 명왕성해바라기

    [특보. 무중력 휠체어의 발명. 이제 어디서든...]
    이런 경우 마찰이 영일지도 모릅니다....;;

    그나저나 할머님, 대단하시군요. 그나이에 물리학 역사를 새로쓰실 발명이라니...ㅋㅋㅋ
  14. 뇽배어부바

    역시 군부대 관련 괴담은..!!
  15. 히히

    미끄러지듯이~

    가 생각난건 저뿐인거겠죠 훗
  16. Black.Cat

    끄악.. 고1됬는데 야자끝나구 와서 바로 봅니다+_+ 그나저나 ... 성적우수자로 엉뚱하게 뽑혀서 저만 다른반되서 야자 1시간 길게하고 놀토에도 나와서 13시간을 자율학습하라네요ㅜㅜ 이런슬픈현실 'ㅅ'
    P.S뻘글에 심한 태클 넣지말아주세요~ ㅇㅅㅇ
    1. 워그레이브 판사

      성적우수자라서 좋으시겠어요...
    2. Black.Cat

      별루 좋지않아요... 뽑힌건 야자 신청자가 얼마없어서 우연히 된거라...
    3. 말인(末人)

      그 시간 헛되이 하지 않으면 앞으로도 계속 성적 우수자, 나아가 인생 우수자의 길이기도 하니 슬퍼하지 마세요.
    4. 햄짱

      되려 공부 더 하는;ㅋㅋㅋ 기뻐해야 할지 슬퍼해야 할지 정말 모르겠네요;
  17. 류크

    타면서가 아니고 밀면서인가요?밀면서가 맞다면 누가 타고있었을까요?

    그리고 닉 앞에 붙는 사람모양 같은건 뭔가요?
    1. 류크

      그리고 등수놀이하시는 분들 삭제 바랍니다
    2. 247

      오랫만에 순위권이라 흥분해서 그랬다구요
      넓은마음으로 용서해줘요
    3. noman

      휠체어는 자기가 타고가도 밀면서가야하죠
      자동차를 운전한다 라는것처럼 휠체어는 민다고 표현합니다
      스스로 바퀴를 굴려야 나가죠
  18. Shinee가 진리

    할머니가 개발한 신개념 휠체어 자동으로 미끄러지듯 이동합니다!!
    자 이 신개념 휠체어가 단돈 1200000원!! 지금바로 전화해주세요!!010-xxxx-xxxx!!
  19. 365MC

    집에 혼자있어서 무섭다는 ㅠㅠㅠㅠ
  20. 산소

    할머니의 휠체어의 비밀, 사실은 꽁꽁 언 철로였다 파문!
  21. 말인(末人)

    빨간 글자 의미를 한참 생각하고 있었다는... (철로를 가로지른다고 생각)
    한밤중에 덜컹덜컹 하면서 가고 있어도 무섭긴 매한가지...
  22. 작은절망

    이해가 조금 느렸네요
    흠.. 귀신은 할머니나 할아버지가 더 많은거 같은..!!
  23. 소녀오알

    아나 김씨할머니 또 거기서 그러셨네
    1. 햄짱

      이제 고만 좀 개조하시라고 하셨는데 말이죠..ㅋㅋㅋ
  24. gks0726

    에효 안타깝네요
  25. ㅎㅎㅎㅎㅎ

    ㅎㅎㅎ 할머니 휠체어 기능이 좋군요ㅋ
    이제 교통비 걱정은 끝? ㅋㅋ
  26. zzzzz

    재밌는 댓글때문에 무서웠던게 사라졌다 "
  27. sidney

    할머니를 자세히 보니 피부가 파란색이더라는....
    친구들은 그 할머니를 토마스라 부른다더라는....
  28. Ejr

    설명이 무서워요
  29. 푸하핫

    왠지 웃겨요
  30. 에릭베넷맨

    식겁 했다!!ㅋㅋㅋ
  31. 햄짱

    다행스럽게도 가서 말을 안 거셨네요; 끝까지 몰랐으면 어쩔 뻔 했어;=ㅅ=;; 항상 철길 위를 돌아다니시는 걸까요?..
    근데... 막 신나게(?) 휠체어 밀면서 철길 위를 '달리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건 저뿐인가요?...^^:
  32. 산소같은 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할머니 최신 휠체어 덕분에 철길이 깜놀 했겠넼ㅋㅋ
  33. 에스티

    야 안돼~....... 대피하세요! 할.....응?
  34. 00

    열차에 치여 죽은 사람들은 모두 매우 아팠을 듯
  35. 죽은천사

    제가 무서운 이야기를해드릴께요 후후후후후실화입니다 크크크크킄키헤헤헤헤헿 죄송염

    학교가끝난후 집으로돌아오던길 대낮인데 희뿌연물체가 둥~둥~ 떠다니는걸보았습니다...
    저는 어.. 귀신?? 이라고 머릿속에서 맴돌고 궁굼증반 무서움반이였습니다. 저는용기를내어 앞으로 앞으로나아갓습니다. 그리고 희뿌연물체와 거이 20cm 정도의 차이가났을때!! 빵빵!!!
    자동차경적소리가 났습니다. 그것은저희 삼촌차의 경적소리였습니다. 그때 아!! 오늘삼촌오시는 날이였구나하면서 앞을봤는데! 희뿌연물체가 사라지고 있었습니다. 마치.... 시간이다돼어 사라지는것같이 그날이후 꿈에서 그날에있던장면이 그대로 나타나기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상한꿈은 5일정도되자 꾸지않게돼었습니다. 그리고1년이지난오늘.. 다시... 다시... 그물체가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1년전에있던 날이 떠올랐습니다. 그런데... 더더욱놀라운것은 1년전보다 그물체가 더 커진것입니다. 저는 그날처럼 다시앞으로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그런데! 그물체는 제가움직이자마자 사라졌습니다. 지금도 의문점으로돌아가있는상태입니다. 어제있었던일인데... 찝찝하네요.. 어쩌면 그물체는 1년뒤 제앞에 나타나있을지도모를것같습니다.
  36. 할매달려!!

    할매 이 영감도 태워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