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의 괴담 제44화

한 여름의 괴담이란?

제44화

이사한 지 얼마 안 된 T는 신경 쓰이는 것이 있었습니다.
밤에 분명히 닫았던 반침(이불이나 그외 생활용품을 넣는 장소, 한옥의 벽장을 생각하면 됨)이 아침에 일어나면 열려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자지 않고 지키고 있었는데
새벽 2시가 되자 반침이 스윽 열렸습니다.
반침에서 나온 건 여자 유령이었습니다.

[추신] 우리나라에도 옷장을 닫아 놓고 자면 옷장 안에서 귀신이 나온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여기선 (강제로) 열고 나왔습니다. 건방진 귀신~(박거성)
  1. 44

    요즘들어 도시전설이나 실화괴담이 뜸하네요.
    걸쭉하고 길쭉한 괴담이 그립습니다.
  2. 윤앙앙

    헤에- 처음 리플달아요!!
    역시 옷장귀신은 대담(?)해요-_,-
  3. 아이스크림

    허거걱!어떻게!
  4. 먼지

    열었으면 닫아야지;
  5. 투넬

    T를 사모하는 스토커 귀신 이군요0ㅂ0
  6. seimei

    혹은 책상의자를 집어놓지 않고 자면 귀신이 거기 앉아있는다는 얘기도 있지요.
    1. HY

      저도 그 이야기 들은 이후로 매번 자기 전에 의자 넣었는지 확인하고 잔답니다;;
    2. 청월

      전 이사 첫날 의자 빼고 잤다가 가위눌렸다죠 ㅋㅋ
      침대 바로옆에 의자라서 의자를 볼수 있었는데
      의자에 뭔가 하얀 물체가 앉아있었어요
    3. ㅋㅋ쩡

      저도 그래요ㅋㅋ
  7. 궁극미색

    미인이였다면 귀신쪽이 더 위험할지도(야밤이니 ㄷㄷㄷ)
  8. Kmc_A3

    모 게임이 생각나는 군요...=_=;
  9. 은세준

    제 방의 반침은 제 머리 바로 위에 있기 때문에
    귀신이 문을 열고 나오면 안습인 상황이 되어버리기 십상입니다...;
  10. 예지맘

    우렁각시...
  11. 선빵을 부르는 주둥이~

    귀신이 답답해서 나왔을까요??!! 그 시간까지 숨어 있느라 얼마나 힘들었을까요??(응??)
  12. 히냐미루

    2시가되면 드르륵 열린다니.. 뻐꾸기 시계같군요
  13. 어엉?

    제가 들은 얘기는 옷장이나 벽장을 닫아놓지 않으면 겨 나온다는 거였는데..;;여태 반대로 살았단 말인가요;;
  14. 누레오나고

    여자 귀신이라 그나마 다행이라 느껴지는 건 저뿐일까요?
    만약 시커먼 남자넘이었으면 아놔...
  15. 나니

    귀신에 대해 잘은 모르지만 벽을 뚫고 지나갈 수 있는 힘을 지니지 않았습니까?
    왜 무식하게 문 열고 나오지...;; (지가 사람인줄 아나;; )
  16. 사유리

    남자였다면..>ㅅ<
    [귀신인데도 좋아하고있다니...]
  17. 쿠크다스

    안에서 문을 열고 나오다니.

    굿입니다!b
  18. 카이넬

    그리고 나와서 외치는겁니다.
    "파로마!!"
  19. 이거..

    ㅋㅋㅋㅋㅋㅋ 박거성
  20. 탄호빵

    거긴 도라에몽이 사는곳인데;;
  21. 개미목젖

    닫아놓고 자면 귀신이 나온다? 열어놓고 잔다면?
    1. 박명수의 분신이자 사람 ㅇㅅㅇ

      열어노면 당근 도둑 들어오져 ㅋㅋ
  22. 명탐정

    여자귀신은 매너없이 문은 안닫나요. ㅎ
  23. 아마

    s
  24. 스나이펑

    알고보니 남친옷 훔치러 나온것 ㅋㅋㅋ
  25. 멸치의 역사는 6년 이야

    응? 우렁각시? 아침밥 차려주고 다시 스윽~ 들어가나
  26. 온누리

    아이쿠야..ㅎㅎ 나왔다가 '아잌후야..'이러고 다시 들어가서 코골고 자면..ㅎㅎ

    농담!! 허무한 댓글 죄송합니다 ㅠ.ㅠ ^-^
  27. 하행행

    근대 앳날 속옷귀신이 현대식으로나타나면은????/
  28. 안에

    귀신왈'나도 나오고 싶지 않았는데...ㅠㅠ안에 먼지가 넘 많아ㅠㅠ청소좀 해줘'
  29. 용하사

    닫아놓고 잤는데 열고 나오는 건 반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