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479화 - 어여 손 잡아!

이 이야기는 제 동생이 직접 겪은 이야기로, 대필 투고합니다.

2009년 12월 시흥에서 있던 일입니다.

그때 당시 저는 집을 나와 자취하고 있었습니다. 워낙 외로움을 많이 타서 친구였던 가양을 룸메이트로 불러다 같이 살았는데, 가양이 기가 센 덕분에 종종 무언가 보이곤 했던 전 함께 지내는 동안만큼은 편히 잠을 잘 수 있었습니다. 물론, 보이는 일 역시 없었습니다.

가양과 지내는 동안 보이지 않는 일에 익숙해지고, 서서히 잊고 지내게 되었습니다. 어느 날, 가양이 배가 고프다고, 밖에서 사먹고 오자고 보챈 탓에 새벽에 외출을 하게 되었습니다. 마침 고양이 모래도 사와야 할 때라, 나간 김에 이것저것 사다보니 돌아오는 길엔 군것질 거리와 고양이 모래를 비롯한 여러 가지로 양 손에 한 짐씩 들게 되었지요.

그때 가양은 남자친구와 전화를 하고 있었고, 양 손에 한 짐인 저와 달리 작은 비닐봉투 하나를 들고 저만치 앞 서 걷고 있었습니다. 들린 짐의 무게 탓인지, 걸음의 탓인지 저보다 빨리 걷던 가양은 어느 샌가 까마득하게 멀어지고 있더군요.

자취방으로 가려면 직선으로 늘어선 세 개의 교차로 중 두 개를 지나 세 번째 교차로에서 오른 쪽으로 꺾어야 들어가야 하는데, 저는 첫 번째 교차로에 있었고, 가 양은 세 번째 교차로에 접어들고 있었습니다.

겨울 새벽이라 날은 어두웠고, 길도 어두워서 누가 불쑥 튀어나올까 무서워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걸어야 했습니다. 다행히도 길 양쪽에 주차하더라도 차가 지나갈 수 있도록 넉넉하게 넓은 2차선이라 누가 지나가든 훤히 볼 수 있어서 주위만 잘 살핀다면 무슨 일이 있더라도 어느 정도 방비 정도는 할 수 있을 것 같아, 열심히 주위를 살피며 걸었습니다.

이른 새벽이긴 하지만 멀지 않은 곳에 유흥가가 있어서 그런지 새벽부터 할아버지 한 분이 나와 계신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무엇 때문에 나와 계신지 모르지만 첫 번째 교차로의 왼쪽 길에서 가만히 서 계셔서 저는 두 번째 교차로를 지나며 더 이상 보이지 않을 때까지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할아버지의 뒷모습을 보았고, 세 번째 교차로에 접어 들 때까지 지나가는 사람 하나 보지 못하고 별 일 없이 오른 쪽으로 길을 꺾었습니다.

멀리서 웬 사람이 하나 서 있는 것이 보이더군요. 가 양은 아니었습니다. 어렴풋이 보이는 형체에 이 시간에 나온 사람이 또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하며 원룸을 향해 부지런히 걸었습니다. 원룸에 가까워 질수록 사람의 형체는 점점 뚜렷한 모습을 띠며 어디선가 본 듯한 낯익음으로 바뀌더니, 형체가 완전히 눈에 들어오자 그 사람이 첫 번째 교차로에서 본 할아버지임을 알았습니다.

제가 밤눈이 아무리 어둡다지만 세 번째 교차로를 지나야 갈 수 있는 이 길로, 할아버지가 달려가는 것을 못 볼 수가 없었습니다. 길 구조상 분명 그러했고, 전 두 번째 교차로에서 할아버지가 한 자리에 가만히 서 계시는 것을 분명히 봤으니까요.

그제야 전 할아버지가 산 사람이 아님을 알았습니다.

그 사실이 너무 무서워져 슬며시 눈을 아래로 깔고 걸었습니다. 걸음은 무거웠고 제가 걷고 있는지 아닌지 조차 알 수 없을 정도로 겁에 질려 있었습니다. 그러다 할아버지가 사라지셨는지 확인하고자 슬쩍 시선을 올렸는데, 그때 그만 마주쳐버린 겁니다. 한 자리에 꼼짝 하지 않고 서 계신 할아버지와!

시선이 마주친 할아버지는 얼른 오라는 듯이 저를 향해 손을 흔드셨습니다. 겁에 질린 전 제 자리에 못 박힌 듯 서서 고개를 세차게 흔들었죠. 손짓의 횟수를 더 할수록, 고개를 저으며 끝까지 거부하자 할아버지의 얼굴이 무섭게 일그러지더니 할아버지 쪽에서 다가오시기 시작했습니다.

이대로 있다간 정말 할아버지와 어디론가 가야 할 것 같아서 먼저 간 가 양을 부르고 싶었지만, 할아버지가 계신 탓인지 할아버지 뒤로 밤안개가 낀 듯 까맣게 되서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제 앞에 당도하신 할아버지는 당연하게 손을 내미셨지요.

할아버지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지만 그 손은 저더러 잡으라고 하는 것이 분명했습니다. 그 손을 잡으면 전 분명 끌려가겠지요. 그것을 본능적으로 알고 있음에도 전 손을 내밀게 되었습니다. 네. 분명 내밀었습니다. 하지만 앞 서 말씀드렸다 시피, 제 양 손엔 고양이 모래 등의 무거운 짐이 잔뜩 들려 있었고, 그 탓에 내민 것은 손이 아니라 들고 있던 커다란 비닐봉투가 되고 말았습니다.

본의 아니게 그리 되어버린 상황이 무서운 가운데에서도 어찌나 우습던지. 저도 모르게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기 위해 얼마나 애를 써야 했는지 모릅니다. 그 탓에 제 얼굴은 일그러졌고, 그 상황이 유지될수록 할아버지의 얼굴도 더 무섭게 일그러졌습니다.

할아버지께서는 끝끝내 꼼짝도 하지 못하는 저를 더 이상 기다리실 수 없으신지 손가락질을 하며 무척 화를 내셨습니다. 무슨 말씀을 하시는 건지, 전 좀처럼 들을 수 없었지만 할아버지의 말이 반복될수록 조금씩 귀가 뜨이는 것처럼 소리가 들리는 듯 했습니다. 할아버지께서 뭐라 화내시는 지 조금은 알 것 같을 때쯤이 되자 할아버지께서는 손가락질을 그만 두시고 직접 끌고 가시려는 것처럼 제게 손을 뻗으셨습니다.

그때,

"야!"

가양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할아버지와 저 외엔 없었던 기묘한 침묵을 찢고 들린 가양의 목소리는 무척 또렷해서, 그 소리를 들은 할아버지께서는 못 마땅한 표정을 지으시며 제게 뻗었던 손을 거두셨습니다.

"너 거기서 뭐해?"

가양이 버럭 소리치며 다가오자 할아버지께선 더 이상 제게 화를 내지 않으셨습니다. 손가락질도 하지 않으셨고, 방해받아 몹시 속상한 것처럼 잔뜩 얼굴을 찌푸리시더니 가양이 더 가까워지기 전에 제 앞에서 깨끗하게 사라지셨습니다. 그 날 이후 자취를 그만 둘 때까지 새벽 외출은 하지 않았고, 두 번 다시 할아버지를 뵙는 일은 없었습니다.

[투고] Bugiarda님
  1. 파리

    오랜만이네요! 한밤중인데 무서워여 ㄷㄷ1등?
    1. 제사지내줘

      그 할아버지는 제사 지내달라고 오라고 한 거였는데 걔가 도망가서 화났음
    2. 저링

      돼까츄!
    3. 낭만궹이

      허르-.할배 못됐음.=_=
      왜 댈꼬갈라그럼
    4. 우앙

      눈아래로 깔고 가느라 할배지나가는데 못본거아닌가ㄷ; 글구 할배가 데꼬가려던건 새우잡이에 팔아먹으려고...?
    5. hoenhime

      할아버지 얼굴이 일그러진건
      할아버지도 웃음 참으려고 ㅋㅋㅋ
    6. 리락쿠마

      님 덕분에 무서운것 쫌 없어졌어용 ㅎ
  2. 허리야

    허리아프니 이리와서 주물러라, 이런뜻이 아닐까요 <
    1. 리락쿠마

      아 님 덕분에 무서운게 쫌 없어 졌어용ㅎ 감사합니다
  3. 다니엘라

    사실 할아버지는 쌍둥이셨고ㅋㅋ
    요기께서 만나기로 한 내 쌍동이 동생놈좀 찾아줘ㅠ.ㅠ 라고 하고 싶었을 뿐 ㅎㅎㅎ
    1. 일그러지는할아버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쌍둥이래ㅋㅋㅋㅋㄱㅋㅋㅋㅋㅋㅋ뿜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꽃비녀

    음....미스테리한할아버지네요
    아름다운이땅에금수강산에단군할아버지가터잡으시공ㅎㅎ
  5. navyfield

    악 5등?!
  6. pierro

    이런 일. 생각보다 자주있나봐요?ㅋ 할아버지가 왜 화낸건지...
  7. 미즈키

    g헐
    저 시흥시 은행동 사람인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어디에서 일어나신건가요...갑자기 무서운.....ㄷㄷ
    1. Bugiarda

      정왕동이에요. 아는 분은 다 아신다고 하신다고 하네요.
    2. ?!?!?!?

      제가 정왕동사는데 첨들어봐요;
    3. 가온

      헐진짜요..?
      /...저정왕사는데 앞으로밤에어케나갈련지ㅠㅠㅠㅠㅠㅠㅠㅠ
  8. 주차왕 김빡구

    혹시 할아버지가 치매환자가 아니신지..?아니면 동생이라는 사람이 정말로 환영을 본건가?
  9. 소녀오알

    할배 : 고양이 모래를 get♥ 하고싶었는데ㅜㅜ
  10. 그게 생각나네요. 교차로는 저승과 연결되어 있어 영이 모여드는 장소라고 하는게. 바둑판으로 잘 짜여있는 주택가를 지날 때, 정말 인적이 없는 경우에는 여기가 현실인가 어딘가 하는 생각도 들어요ㅎ
  11. 강유빈

    오라고 손짓하고 묵묵히 손을 내밀다니 뭔가 능숙하군요. 요즘세상 참무섭죠. 그사람은 할배로분장하고 불쌍한척하면서 삥뜯으려한겁니다. 분명 달리기도 빠를겁니다.이래서 노인이라고 무조건 믿어선안됩니다.노인공경이아니라 노인공격합시다
    1. 강유빈

      아 한가지 빼먹었군요. 사실 그 가양의 남자친구는 그할배인겁니다. 방금전까지 통화할땐 집에있다했는데 길거리에서 다른여자만나고있으면 가양에게 상처가될까봐 도망간겁니다.
    2. 오오

      ㅋㅋㅋ노인공격ㅋㅋ
  12. gks0726

    무섭다;;;
  13. 카엘군

    ... 대낮에 보고 있음에도 무섭군요...;;
  14. ㄱㅁ

    리플에 재밌는게 많네여
    제사제사
  15. 뒤돌아보니

    간만의 실화 업데이트! 오래 기다렸어요ㅎ
    그 할아버지를 따라갔다면 어떻게 됐을까요?
    이승이랑은 영원히 빠이빠이? 그렇게 간단히?
    젊은나이에 객사한 어머니 친구 아들이 문득 떠올랐어요.
    추운날씨에 술 많이 마시고 집에오다가 집 바로 앞에서 얼어죽었다는데.. 게다가 외아들ㅠㅠ
    추워서 죽은게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
  16. 우앙

    나 첨으로 10등ㅋㅋ 댓글쓰고 보러갈게염~
  17. 크라이네

    무섭네여. 만약 제가 그런 경우였다면 귀신이라고 인지하는 순간 짐이고 모고 내팽겨치고 냅다 달렸을 듯...예전에 저녁 10시정도 논밭사이로 난 아스팔트길을 걷다가 논밭 한가운에 세워둔 볏집단을 사람 비슷한 그 무엇인가로 잘못봐서 엄청 쫄았던 기억이 나네여..그 땐 에이설마 하면서 뚫어지게 쳐다보다 무서워서 그냥 막 달렸었는데 ㅎㅎ
  18. 어둠의똥소리

    그할아버지가저희 외할아버지신듯
    저희외할아버지가 집에서도 그러고노세요
  19. 헐큉

    시흥이면 나 사는덴데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어딜까
  20. 허헣..

    여태껏 읽다 포기한 잠밤기 글은 없었는데 몰입감도 없고 너무 길게 풀어써서

    그냥 읽다말고 댓글 달고 갑니다.. ㄷㄷ 독설인가?
    1. 아무 생각 없이 읽긴 했는데 다시 보니 엄청 장황하네요;;
      잘 간추릴 수 있었을 텐데, 불필요한 묘사가 지나치게 많은 감이 있긴 하네요.
  21. Bugiarda

    이렇게 빨리 올려 주실 줄이야... 정말 깜놀했습니다. 채택되면 이런 기분이군요. 덕분에 동생과 전...
    더링 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길어서 죄송해요 ㅠㅠ
  22. 곰돌이

    뭐였을까요? 그 할아버지... 데리고 가려고 하셨던건가요 ; 오싹하네요
  23. adwqw

    저도시흥삽니다 시흥 어디사세요
  24. 마하에셀

    으헐.......그 할아버지 정체가 뭐지..ㅇㅁㅇ
  25. 후후

    전방에 적기 출현!

    가양 필드 전개!!!
  26. 몰라

    웃기지도않는 개드립들 쩐다진짜..ㅋㅋ
  27. 4거리

    음 일본 도시괴담삘이네요
    4번째 4거리에서 4번 같은 사람을 만난다면 저승사자다 라는 이야기는 일본에선 꽤나 유명하죠
    역시 이번에도 실화는 아닌건가요
  28. 손님1

    이거..댓글에 나이제한을 두던지 회원제로 하는게 좋을 거 같은데요?

    이 사이트에 비해 댓글들이 너무 허접한듯 싶네요.

    요기 자주 인터넷 켤때마다 오는 사람인데 내용은 당연히 재밌는데

    댓글로도 영에대한 정보나 간혹 얻는데..

    지금 댓글들은 정말 영..아니군요 질이 떨어져요 ㅠ
    1. 1

      일단 본인부터가 질이 떨어지는구만
    2. 손님1

      본인부터가 질이 떨어진다니...

      참 할말을 잃게 만듭니다
      당연히 당신같은 사람들 때문에
      제가 이런 글을 올린거죠.
      당신같은 사람때문에
      생각이 있다면 다른식으로 반론하지,
      본인부터가 질이 떨어지는구만 이렇겐 말 안하죠
      생각좀 하고 사세요 머리에 피도안마른님아
    3. 솔직히

      님부터가 질이 떨어져요...
  29. 전국고딩대표

    헐 시흥이라니
  30. 무섭숑

    나 정왕동에서 자취하는뎅...ㅠ.ㅠ 밤에 잘다니고 본적 없는데 무서워 지기 시작했음...ㅠ.ㅠ
  31. ㅋㅋ

    흐엉 무섯ㅂ다
  32. 상큼한 ㅇㄹ

    오호-! 정왕동에서 그런 일이...?
  33. 피라미드

    죽은사람이 산사람 대려가고 산사람이 죽어서 산사람 대려가고 다단계...???
  34. 관리자

    이 글을 본 당신은..

    지금까지 걸렸던 모든 안 좋은 일에서 풀려나게 됩니다

    ★국내 최초 HD급 화질구현 마카오 생,방,송 ㅋr지노

    ★최초 5억6천출금자 탄생★입금시 서비스팍팍!!

    * 상위10% 취미 성인 사,이,트의 절대 지존

    * ㉳ ㉸ ㉱, 블,랙,잭, 식,보, 룰,렛 각종 카드게임

    * 클릭 바로가기━▶ HTTP://QWE999.COM
    1. stingss

      감사합니다.요즘 안좋은일이 많아서 걱정했는데 ㅠㅠ
      님도 복받으세여~
  35. 클루

    ㄷㄷ무서운경험이군요.. 그런데 저는 이런경험이 별로 없어서
    왠지 모르게 부럽다는 생각이....
  36. 손가락치워

    어딜 삿대질이야
  37. 엄훠

    그런데 투고자님 성함이 bugiarda.....이탈리아어로 "거짓말하는.., 거짓말쟁이"
  38. 고스트매니아

    퀴할 할아버지 신가
  39. BPM

    가양은 왜 모든 짐을 떠맡기고 혼자 막 앞으로 갔나 -_-!
  40. 달콤딸기

    뭐하러불렸냐??
    별것도없이....
    뭥미....
  41. 홉악이

    변태 할아버지...;;;
  42. 뚝딱

    읭??????? ㅇ;거 네이트판에 올라왓엇는데....??뭐지
  43. 매정한 가양

    아매정한가양이네요ㅋ
  44. 우어어어

    실화

    제가겪은이야기에요 ㅠㅠ
    꿈에서 버스나 비행기를 타고 그대로 가면 죽게된다는거..아세요?
    며칠전에 제가 꿈을 꾸게되었어요.
    학교후배와 버스를 타고 어딘가를 가는데..누군가한테 쫓기는 상황이었어요.
    추격자..라고해야하나..암튼 그사람이 그 버스에 탑승을 한거예요..잡히면 죽는데....
    제가 급한대로 비상용망치로 창문을 쳤어요. 뭐..그땐 살살쳐도 깨질거란 생각을 가지고 깨트렸는데 사람이 못나갈정도로 깨진거에요..;반면, 제 후배는 창문 전체가 날아간거에요(!)
    저는 그 망치가 더 좋은건줄알고 그리가서 그망치를 뽑은 후에 제쪽으로 가서 창문을 쳤죠..근데 아무리쳐도 안깨지는거에요..그래서 망치를 봤죠..망치가 다 닳아버린거에요.. 그래서 후배한테 달려가서 너빨리뛰어내려!!라고 말했죠..일단 급하니까요..제가 먼저 뛰어내려도 됄 것을 전 그때마저도 그 후배에게 배려를 했나봐요; 정말 아끼는 후배거든요..근데 그후배는 막상 뛰어내리려니 겁이났나봐요..시간도없는데..
    언니.지금버스달리고있는데....라며 뛰어내리는것을망설이더라구요..그래서 제가좀다혈질인 성격인터라..금방또성질이 나더라구요;;
    아!!진짜 시간도없는데 얼른뛰어내리라구!!!안죽어!!
    그런데도 그 후배는 끝까지무서웠던지 못뛰어내리더라구요..결국에는 제가 욕까지나오게 돼었죠.후배가 그제서야 겨우뛰어내리더라구요..저도 따라 뛰어내렸죠.
    그리고는 어디인지모를 그곳에서 구르게 돼었어요.몸이 온통 피투성이가 돼었더라구요.
    그때 꿈에서 깨어났는데 아직도 궁금한게..버스에서 학교후배와 실랑이를 하는동안 절대로 그 사람에게 잡히지 않았다는거죠..그리고 제가 그 버스를 그대로 타고갔다면 어떻게 돼었을까요..왜 하필 버스에서 떨어졌을때 깬 것일까요..

    시간을 보니 새벽 4시40분이더군요...
  45. Website laten bouwen

    Thanks for finally writing about >잠들 수 없는 밤의
    기묘한 이야기 :: 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479화
    - 어여 손 잡아! <Loved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