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469화 - 하숙집

4년 전의 일입니다.
당시 갓 입사하여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 하숙집을 구해 살고 있었습니다.

신촌역과 이대역 사이에 있는 모텔촌 뒤에 위치한 낡은 2층 주택인데, 대문을 열고 들어서서 큰 나무가 있는 마당을 지나 현관문으로 들어가서 나무계단을 이용해 2층으로 올라갈 수 있었습니다. 주인집에서 2층 베란다(?) 쪽에 판넬과 샷시로 만든 쪽방이 있었는데, 2층에서 다시 신을 신고 베란다 쪽으로 나와서 왼쪽으로 돌아서면 입구가 있는 구조였습니다.

원래 혼자 살려고 구했는데, 마침 친구 한 명이 지금 사는 집이 불편하다며 같이 살자고 하여, 함께 지내고 있었습니다. 1인실로 구했던 방이라 좁아서 발을 입구 쪽으로 두고 제가 항상 오른쪽에서 자고 친구가 왼쪽에서 잠을 잤습니다.

그러던 어느 여름 날, 다른 친구 한 명이 서울에 놀러와서 함께 자게 되었는데, 어쩌다보니 제가 제일 왼쪽에서, 놀러온 친구가 중간, 같이 살고 있는 친구가 제가 자던 오른쪽에 에서 나란히 일렬로 누워서 자고 있었습니다.

잠을 자다 문득 정신이 들었는데 제 머리 뒤쪽 방 밖으로, 마당에 있는 큰 나무 앞에 긴 머리를 사방으로 너울거리는, 흰 원피스를 입고 있는 투명한 파란빛을 내는 어떤 여자가 2층 높이에 떠서 우리를 쳐다보고 있다가 제가 자기를 눈치 챘다는 걸 알았습니다.

절 쳐다보며 씨익 웃더니, 순식간에 뒤쪽 방문을 열고 들어와서 제 위쪽 공중에서 제가 누운 자세 그대로 바꾸고는 그대로 서서히 제 몸 속으로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너무 무서운 마음에 움직이려고 했으나 꼼짝도 못한 상태로 파랗고 투명한 그 여자가 서서히 제 몸 속으로 겹쳐지며 들어오는 걸 느끼고 있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반쯤 들어오니 그 들어온 부분만 서서히 차가워지고 몸은 움직일 수 없고 이대로 내 몸에 다 들어오면 어떡하나하며, 어쩔 줄 몰라 하고 있는 와중에, 갑자기 ‘이 방엔 들어오는 방문이 발쪽에 위치한 방문밖에 없다!’라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그 순간 되감기라도 하듯 그 여자가 제 몸에서 휙 밀려나고 방밖으로 밀려나서 처음 공중에 떠 있던 그 장소로 되돌아갔습니다. 제 머리 뒤쪽에 있던 방문도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눈이 찢어질듯 매섭게 치켜뜨고는 “문이 없다는 걸 어떻게 알았지?!”

그 때 벌떡 일어났는데 온몸이 차가운 와중에 사시나무 떨리듯이 떨리고 땀은 뻘뻘 흘리면서 정말 어린아이처럼 펑펑 울었습니다. 놀란 친구들이 일어나서 안아주고 달래주고 원래 제가 눕던 자리에 눕혀준 다음에서야 지쳐서 잠들었습니다.

그 이후엔 그 방에서 잘 때는 절대로 왼쪽에서 자지 않았고, 그 여자를 본적도 없습니다.

친구한테 이 경험을 얘기했더니 세 명이 나란히 누워서 자면 한 명이 그런 경험을 하게 된다는 옛말이 있다고 합니다.

[투고] 효온님
  1. 월선

    오1등 감격 재밌네요
  2. 오올~

    이제 금방 올라온 글이군요.
  3. 올창

    예전에 사색공포라는 태국공포영화가 생각나네요
    친구들 네명이 캠핑가서, 텐트에 나란히 누워 잡소리 떠들고있는데
    그중 한 친구가 내가 죽으면 세명중 가운데에서 자는 사람을 죽이겠다고 했나
    그런데 그 친구가 실종되서 남은 세명이 두려움에 떠는 뭐 그런 내용의 이야기 있었던것 같은데
    세명이 누워서 자면 확실히 국적 불문하고 뭔가 있긴 있나봐요?
    1. 김민쮸

      ㅋㅋㅋㅋㅋㅋ걔네처럼 삼각형으로 자 보아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나 그거보고 폭소했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햄짱

      쩌네요, 삼각형(!!!);;; 보지도 않았는데 벌써 폭소.ㅋㅋㅋㅋㅋㅋ
    3. 미친토끼

      아 진짜,ㅋㅋㅋㅋㅋㅋㅋㅋ이거 영화 맞아요?한국에도 이씨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보고싶은 영화다,ㅋ
    4. 하지만요

      그 영화 보면 4명다 죽은 거에여 ㅎㅎ
      1명만 죽은 줄 알았는데... 4명다 시체 같이 있었음ㅋ
      레프팅 하다가 다 죽었어요 하핫
    5. happy leaf

      태국 공포 영화 중에 무서운 거 되게 많은 것 같아요.~
  4. 앗싸~

    순위권...!
  5. SECRET

    셋이서 함 자볼까!??!? 4등....
    쳇, 쓰는새에 5등으로 밀리다닛!
  6. 허극

    ...무섭네요...;;
  7. HAROO

    선리플........후감상.....
  8. 체스터

    금기인건가요?
  9. 간만에..

    수니권~ 감사~
  10. 예~~

    순위권이에요~~감사합니당!!
  11. 곰팅

    오오~~
  12. freecia

    덜덜덜 무섭네요 ~ 잘 감상하고 갑니다.
  13. jnlm

    저 신촌에서 하숙하는데.................
  14. 미즈키

    우와......자다가보면 엄청 놀랄듯...ㄷㄷ
  15. 레아

    신기하네요.근데 세명이란 숫자가 뭔가 있나봐요 삼재도 그렇고 길걸을때도 세명이서 걸어가는데 가운데 선 사람어깨위에 귀신이 올라탄다고 하잖아요.실제로 저 이야기때문에 친구둘이랑 다닐때 가운데 서지않으려고 항상 티격태격해요.ㅎ
    1. .....

      세명이서 걸어가면 귀신이 가운데 사람한테 올라타고 옆에 2명이 받치고는 기마전 준비....?? 아 상대팀이 있어야 하는구나..ㅡㅡ.
  16. 레아

    긴머리에 흰원피스 너울거린다는데 왠지 모 대풀광고에 이보영씨가 생각났어요!투고하신분도 그 여자귀신이 이보영닮았음 덜 무서웠을텐데........
  17. 우왕ㅋ

    따끈따끈한글이네요ㅋㅋ
  18. Jennifer

    yay into 20th? kk gogo reading!
  19. 소녀오알

    이상하다...
    글씨체가 분명히 바뀌었는데 제 컴에서만 그런가요..?
  20. 나가있오

    보통 삼마니들 사이에서도 이런경우로 3명 같이 산이 오르지 않는걸로 압니다 ㅋㅋ
  21. zzz

    으왕ㅋ둣ㅋㅋㅋㅋㅋㅋㅋㅋ몇빠지>?
  22. 한사람

    순위권!!!
  23. 옥주

    아 맞아요..어릴때 들었는데 셋이 같이 있을때 가운데 있는 사람에게 귀신이 더 잘씌이거나 귀신이 보이거나 할 수 있대요.
  24. 후덜덜

    잠밤기 들어와서 업뎃 된 글 하나만 읽고 샤워해야지 했는데 무서워서 못씻겠다..
  25. gks0726

    군대는 3명이서만 안자는게 다행이다 ㅠㅠㅋㅋ
    1. 햄짱

      정답이네요.ㅋㅋ
    2. 꼬마인디언

      여자고 이쁘면 반가워하겟죠...맨날 가운데에서 자겟다고 티격태격
  26. Eternal

    그대로 들어갓으면 아마도 빙의 되었을지도 모르겠네요 후덜덜;;;
    흠 많은 동화에서도 3이라는 숫자를 다루기도 하죠, 3이란 숫자가 뭔가 신비한 힘이 있나봅니다
  27. 빨간고양이

    무섭군요. 3의 비밀인가요?
    그리고 문이 없다는 것을 깨달은게 무슨 퇴마비결일까나요?
  28. 설레임밀크훼이크맛

    흰옷입고파란빛이면내여자친구는구미호밖에생각않나네?
  29. 작은절망

    어릴땐 항상 3을 좋아했는데...
    이 글 보고나니 무서워진;;;
  30. 1+1+1=111

    나쁜 XX들~
    제가 7월에 동원훈련 갔다 왔는데요..
    동원훈련 가기 전날에 친구 4명이서 삼겹살에 소주 먹고,
    1명은 그냥 놀러 온거라서 집으로 가고, 친구 집에서 3명이서 자고
    다음 날 동원훈련장을 동행하기로 했었죠..
    제가 꼴찌로 씻는 동안 친구 두명이서 이불을 깔았는데요..
    제 자리가 중간이더군요.. 어찌나 불편하던지;;
    근데, 본문에서는 왼쪽이고.. 댓글 중에서는 중간이고ㅋㅋ
    근데, 3명 중에 저는 안 잤답니다~
    잠자리도 낯설고 해서 날밤을 샜다죠..
    투고하신 분.. 그냥 단순히 가위에 눌리신거 같네요..
    개인적으로 가위눌림은 100% 영적인 존재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하는 사람입니다..
    제가 가위눌림 엄청 많이 겪었고,
    음.. 귀접도 경험해 봤지만, 단지 자신의 건강상태
    문제입니다.
    1. .....

      뭐 가위눌리는게 별게 아니라는데는 공감... 요즘은 안하지만 예전에 가위 많이 눌릴때는 가벼운 암시만으로 스스로 가위눌림을 겪어본 사람으로서......너무 일찍 일어났을때 시간때우기용으로는 꽤 괜찮더군요...시간잘가요...어차피 한창 많이 눌릴때는 가위눌린것 풀려고만 하면 몇초정도면 풀 정도였으니...
  31. 꽃술

    출처와함께 그대로 담아가요^-^
    오랜만에왔는데...이 얘기 너무무섭네요 ㄷㄷ
  32. 콘니

    난 친구랑 항상 셋이서 다니구, 맨날 내가 가운데인데...;; 헐...; 그럼 귀신이 맨날 내 어깨에 있었던건가?!ㅜㅡㅜ;;
    친구네에서 잘때두 셋이서 나란히 잤는데;; 10번은 있었는데;;ㅋㅋ
  33. 쩝..

    글이 참 읽기힘들게 써져있는 것 같네요 머릿속으로 구상하기 힘들정도로 써져있는데 뭐 대충읽어도 다 이해는 되니까.
  34. 딸기뽀뽀

    문장이 전체적으로 길어서 읽기가 좀 힘들지만~
    상황 설명이 자세하게 되어있어서 소름쫙~ㅋㅋㅋ
    잘 읽었습니다!
  35. 햄짱

    '뒤쪽에 방문이 없다는 걸 알자'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부분에서 정말 신기했어요. 역시 다른 차원의 문제인 걸까..? 와우- 정말 오싹한 이야기였어요!
    정말 당해보지 않으면 모르죠, 저런 기분. 살아돌아오신 걸 축하드립니다(?). 후훗.
  36. 걍 꿈
  37. 다이어트소녀

    전 다이어트 하다가 가위를 눌렸어요..!!
  38. 여우비

    아놔 ...괴담이야기 읽고있는데 순간 거울이보고시퍼어졌어요..
    거울을 본 순간....뜨악!!!!!!!귀신인줄알고 깜짝!!!!!
    출출해서 먹은 짜파게티가 주둥이에 잔뜩...얼핏봤던 거울속의 내가 귀신인줄 착각....피묻은입술 ㅠㅠ
    젠쟝...심장멎는줄알았네.....
  39. 짧은이야기하나!

    몇일전에 겪은겁니다.
    스피커가 고장나서 본체에 있는 헤드셋 콘센트에 헤드셋을 연결하여 사용하고있었어염!
    컴퓨터를 다하구 끌려구 컴터주위를 정리하는데 헤드셋이 마이크콘센트에 꼽혀있엇어여!
    하면 너무 지어낸게 티나나?ㅋㅋㅋㅋㅋㅋㅋㅋ
    1. 낭천이

      그건님이 스피커에서 들리는 소리를 헤드셋에서 나는 소리로 착각했기 때문임
    2. 파리

      혹시 성인물을 보고있었다면...
  40. 낭만빽곰

    난 왜 귀신보다 친구들이 더 무서울까..
    '친구들이 달래주고 원래 자리에 눕혀주고'
    원래 자리에 눕혀주다니 ....
    친구들 최고다
  41. 한사람

    원래자리로......
    다시 가위눌린다.
  42. 행인1

    그냥 제 의견입니다만 단순히 가위 눌린 이야기는 안올리셧으면.....
    1. 행인킬러

      저기요 이런 경험은 가위라고 생각되지않는데;;
      투명한 여자가 그 사람 몸으로 들어온다고 한것은 그 사람몸에 빙의되는거 같은데 가위걸리면 어떤사람은 귀신 목소리나 형체를 보는것이 대부분 가위에 걸리는 이야이긴데 이건 그런것과는 확실히 다르다고 생각함
      그리고 몸에 들어오려고할때 몸이 차가워진다고 했습니다. 가위이야기도 어느정도 포함되긴 했지만 중요한건
      빙의되는 이야기가 더 중심적이라고 생각함
      확실히 이런 괴담은 식상하지도 않은데 왜그러세요 ㅎㅎ
  43. 파란

    이 이야기 외우겠습니다...빨리 다른 글 올라왔음 좋겠습니다...
  44. 레몽

    이 글 네이트온 판에서 본 것같은 뎁;
  45. 비밀방문자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46. 그라탕

    재미있게 봤습니다. 빨리 다른글 올라왔으면 좋겠네요
  47. HitmanStyler

    오오오 오싹하군요
  48. gost

    저두 엄마랑 동생이랑 셋이자는데 엄마 가방있는곳에서 파란색 아지랑이같은게 올라오는것 봤어욤.엄청무서웠음;;
  49. 걍추측.

    추측&소설인데 귀신이 정식적인 문을 통해 들어온 게 아니라서
    진짜 문을 인식하는 순간 튕겨나가지 않았을까요.
  50. 악마신전

    음... 제가 어디서 들은 애긴데[본것같기도함...아마도 애니?]
    인간이 있으므로 귀신이 있으니, 인간이 인식하지 못하면 귀신도 행하지 못한다고 하더군요.
    예를 들어서 문이없다! 라고 생각하면 귀신이 들어오지 못하고
    문밖에 신발을 벗고 들어와야한다! 라고 생각하면 신발에 씐 귀신은 문안에 못들어오곤 한다는 애기를
    본 기억이 있습니다.
  51. 비밀방문자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52. 사랑에빠진 딸기양

    좋은정보 땡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