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가 보관함에서 본 것은...

오늘은 ㄱ군이 그녀와 데이트를 하는 날입니다. ㄱ군은 오랜만의 데이트라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약속장소인 역 앞에서 그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집에서 나올땐 바람이 차가워서 가디건을 입고 왔는 데, 지금은 꽤나 덥네..."





그녀는 가디건을 팔에 걸친 채, ㄱ군에게 다가왔습니다. "아무래도 보함관에 맡겨야 겠어" 그녀는 그렇게 말하고는 역 안에 있던 보관함에 가디건을 맡겼습니다.



"꺄아아악~"





그런데 그때, 그녀의 옆에서 보관함을 열고 있던 여고생이 보관함에 빨려 들어가듯, 푹 고꾸라졌습니다. 정신을 잃은 여고생... 그 후 비틀비틀거리며 일어난 여고생은 친구에 의지한 채 걸으면서 ㄱ군은 앉아 있던 분수대 근처에 앉았습니다.



그녀가 보관함에 옷을 맡긴 후, 화장실에 갔기에 할 일이 없던 ㄱ군은 여고생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역시, 그 보관함 저주에 걸려있는 걸까..."





그녀가 화장실에서 나왔을때, ㄱ군은 함께 걸으며 방금 전의 여고생들이 하던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그런데 그녀는 안색이 어두워지면서 역시나... 하는 표정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아까, 보관함에서 이상한 것을 봐서, 속이 메스꺼워졌었어. 그래서 화장실에 갔지만..."



"뭘 봤는데?"



"아까, 여고생... 피투성이 아기한테 끌려가고 있었어."





ㄱ군은 얼마 전에 갓난아이가 보관함에서 죽은 채로 발견되었다는 뉴스가 생각나서 소름이 끼쳤습니다.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가야수련

    어억, 오랫만에 1위네요~ (´ㅁ`)ノ (자축;;)
    태어나자마자 버려진 아기의 유령??
    자기가 버려진 곳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걸까요,
    시체가 그대로 있다면 제 전용 보관함으로 지정.. 쿨럭;;
  2. 예지맘

    아...일본에는 코인 락커 베이비가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미혼모가 낳고서 아이를 락커에 넣고 사라지는 경우인데..

    우리나라도 요새는 엽기적인 일들이 많더군요.
    오늘 기사를 보니..
    여관에 투숙중인 한 미혼모가 아이를 낳고서 창문밖으로 던졌으나 아이는 찰과상만 입고 무사했다고..
  3. thering

    가야수련님| 축하드립니다~ 워낙 코멘트가 안 달리는 곳이라서 말이죠.^^;; 아무래도 지박령이 된 모양인데, 장소가 장소인만큼 슬프면서도 무섭습니다.

    예지맘님| 사실 이 게시물 쓰면서, [보관함]이란 단어가 생각이 안 나고, 일본에서만 쓰는 단어인 [코인 락커]만 생각나서 고생했습니다. 결국 Felix군이 가르쳐줬죠.^^;;

    그나저나 우리나라에도 점점 미혼모와 관련된 사건들이 많이 일어나서 큰일입니다. 이는 피임에 대해 무책임한 사고방식이 퍼져있기 때문이죠. 피임안하는 커플은 각성해야합니다~ 각성하라~! 각성하라~! 특히나 콘*(또는 *돔) 안 가지고 다니는 남자말이죠.
  4. 朔夜

    그런 사건의 뉴스를 보다 보면.그 미혼모도 불쌍하고 아가도 불쌍하더군요....아이가 무슨 죄가 있다고....
    몇몇 몰지각한 남자들은 여자가 임신하면 여자잘못만 있는것처럼 하기도 하고....(반은 남자쪽 잘못일텐데 말예요..)
  5. only+

    잠시만의 쾌락을 추구하는 것에 대한 대가가 너무크죠..아이가 무슨 잘못이 있다고..thering님 말씀대로 피임안하는 커플, 혹은 전혀 생각지 못하는 남여들의 생각이 각성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6. cirro

    오싹한 이야기면서도,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이야기네요.
  7. Sensui

    어? 1위 뺏겼다.;;
  8. thering

    朔夜님| 저도 남자입니다만, 원치 않는 임신은 반 이상 남자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피임을 했는 데도, 그렇게 되었다면 어쩔 수 없지만, 20대의 건장한 남자 지갑속에 그것이 있는 게 매너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물론 우리나라 현실과는 동떨어진 제 생각이죠;;)

    only+님| 이는 중고등학교때의 성교육이 너무나도 고리타분하기 때문이죠. 제가 학교다닐때만 해도 2차 성징이 어쩌구의 고리타분한 이야기만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사회가 변한 만큼, 교육도 변해야겠죠. 특히나, 중고등학교때 순결캔디 나눠주는 데, 그게 왠 조선시대때 얘기랍니까;;

    cirro님| 사실 그럴 의도로 올린 것은 아닌데, 어찌하보니 잠들 수 없는 밤의 건전한 이야기가 되어버렸네요.^^;;

    Sensui님| 흐흐, 요새는 가야수련님과 예지맘님과의 투톱이 치열한 듯 합니다.^^;;
  9. 자하

    ...딴얘기지만, 더링님 남자분이셨단말입니까!
    왜 전 자연스레 여자분이시라고 생각하고 있었던걸까요;;
    그냥 막연히, 스스로 깨달아 여기고 있었더랬습니다....[저만 놀라고 있나봐요오..ㅜ_ㅡ]
  10. thering

    자하님| 여자였다면, 제 블로그의 덧글이 지금보다 휠씬 넘치지지 않을까라고 생각중입니다.^^;; 음, 성별을 짐작케 하는 글을 남기지 않아서일까요? MSN으로도 성별을 묻는 분이 몇분 계셨는데... (그래도 말투로 아시는 분이 많으신 듯)
  11. zzoda

    허어-
    어느역일까요 (보관함 이용안할 생각;;)
  12. 예지맘

    저번에 병역문제...?병역특례라고 했던가...?
    그런 말씀 하실때 부터 남자분이시구나...했는데...^^
    속으로 ...달팽이 말고도 병역특례가 많군...하는 생각을...
    그리고 말투도 남자분 맞습니다~!
  13. thering

    zzoda님| 웃흥~ 저도 잘 모른답니다. 저는 이용안할 생각은 아니고, 돈이 없어서 이용을 못하는 쪽이죠. 흑흑흑...

    예지맘님| 아직 해결이 안되서, 죽은 아내를 업고 있는 남편마냥 어깨가 무거울 뿐입니다.^^;; 그건 그렇고, 저도 말투나 행동이 남성스럽다고 생각하는 데, 간혹 여성스럽다고 우기는 사람들이 있어서 곤란한 경우가 있죠. 성 정체성을 폭탄주마냥 흔들지 말아주세요.^^;;
  14. 당근

    왠지 학교에서 가끔보여주던 낙태비디오의 피투성이아기가 생각나 -_- 윽!
  15. thering

    당근님| 낙태하니까 생각나는 게, 옛날에 MBC에서 M이란 드라마를 했었죠. 지금은 은퇴한 지 꽤 됐음에도 불구하고 파리가 달라붙어 떨어지지 않는 심은하양이 주연을 했었는데, 심은하양의 빨간눈과 변조된 음성이 꽤나 무서웠던 것 같습니다. 특히 주제가가 인상적이었죠. 지금 학생들은 모를려나;;
  16. Snakecharmer

    옷 옛날 한국에서 ?f던..어렷품이 기억나네요..
  17. Snakecharmer


    락커 베이비라서 처음에는 rocker 베이비, 죽 락 음악을?娩
  18. 뮬리아나

    으음.. 그게, 성차별이죠; 여자가 잘못하면 더 잘못한것처럼 부각시키고, 강간같은것도 여자가 잘못해서 하는 사람들도 많은것처럼;

    아, 그리고 성교육 이상한건 인정해요;
    전 중 3되어서 여자 생긱기 나와있는거보고 여자 질이 어디있는가 알게?瑩
  19. thering

    Snakecharmer님| 그렇습니다. 아직까진 여자들에게 불리한 점이 많은 사회죠. 특히나 성쪽으론. 그래도 점점 변화하는 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우리 자식세대에선 그런 의식이 점점 더 줄어들겠죠.

    뮬리아나님| 성에 너무 쉬쉬하는 분위기를 좀 바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요새 학교 성교육도 그런가요?;
  20. 발렌티나

    근데, 그아기 남자라면 이해가 되지만 여자라면 ... 이쁜이유로 질투났었을까요 ?

    아니면 엄마로 삼으려고 ... (퍽)
  21. poio1204

    아긴데..무슨..
  22. K.S.J

    교회다녀서 그런지몰라도..ㅋㅋ
    이때까지 가위한번 눌려보지못하고
    공포영화봐도 무서움을 느끼지 못하는데
    이상하게 밤에 혼자
    이런 얘기 읽고있으면
    왠지 뒷골이 오싹해지는이유가 뭘까요;;;
  23. 타라쿠니

    예전에 여고생의 화장실 출산에 대한 괴담이 많았었던거 같은데 ^^;

    화장실 출산이란 단어만 들어도 섬뜩하다는.. ㅡㅡa
  24. 아르니엘

    zzoda/시부야역입니다. 꽤나 퍼진 이야기에요.
  25. -

    그건그렇고 이 글의 보함관은 저만 보이는건가요 ㅜㅜㅜ
  26. ReKHaN

    보함관... 저도 봤습니다-_-;;
  27. Shooting star

    퍼가볼게요
  28. 여우

    그 이야기 생각나네요..

    내가 너를 데려가! 내가 너를 데려가!

    네가 나를 데려가?! 네가 나를 데려가?!
    ㅋㅋㅋㅋ
  29. 오싹한 기운

    왠지 끝에 부분의 아기는 스트롱 베이비가 아닐까..
  30. 자묘

    쩝 오싹하지만 한편으로는 쓸쓸한 이야기
  31. 1

    어떤사람들은 신생아도둑질하는데..
    어디서는 코인베이비가 늘어가고...
  32. ??

    귀신이라지만...'아기가 여고생을 끌고가다'라...
    공중부양인가요...아니면 아이의 신장이 비정상?
    이것도 저것도 아니면 그 여고생은 키가 1m이하?????
  33. 달달한달님

    무섭고 끔찍해요. 잔인한 사람들이 많네요ㅠㅠ
    한이 있으면 몇 십배의 힘이라도 생기지 않을까요?
    하지만 죄 없는 사람들 보다는 죄 많은 사람들에게 벌을 내렸으면...
  34. 피해자

    무쳐워요
  35. 훼료

    중간에 오타가.. 보관함이 보함관으로 되어있네요. (~-_-)~
  36. 멸치

    10점 만점에 3점
    (점수 매기는건 안조은가여?)
  37. 안녕하소

    ㅇㅇ
  38. iceaico

    ㅎㅎ 무서운 괴담이 생각날때 찾습니다.ㅎㅎ 근데 오타가 있어요. "보관함" 인데 "보함관"이라고 되어 있네요.ㅎㅎ수정해주세요.ㅎ
  39. 비밀방문자

    그 여고생이 아이의 엄마일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