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기묘한 이야기에서 등장한 괴담 - 네 모퉁이

1990년 4월 일본 후지 TV를 통해 방영을 시작한 세상의 기묘한 이야기(世にも奇妙な物語)는 탄생 10주년을 기념하여 1000여개의 에피소드중 가장 호응이 좋았던 4개의 에피소드와 함께 극장판으로 제작되어 우리나라에도 개봉하기도 했습니다.





그 극장판의 4개의 에피소드중 첫번째 에피소드인 눈 속의 하룻밤(雪山)에서는 많은 분들에게 익숙한 기묘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여기서 그 이야기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드리자면...





아무도 없는 깊은 산에 산악부 4명이 조난했을 때의 일입니다. 그들을 기다리고 있던 건 혹한의 추위와 사방을 둘러싼 눈 덮인 산. 그들은 살기 위해 정처없이 눈보라속을 걷다가, 으윽고 눈보라를 피할 산장을 하나 발견합니다.





그런데 그 산장은 오랫동안 사용되지 않은 것 같아, 몸을 녹일 수 있는 것이 발견되지 않아 밤이 되자, 점점 그들의 체온이 저하되기 시작했습니다. 이 상태에서 잠을 자게되면 분명 동사해버리겠죠. 그래서 그들은 몸을 녹이기 위해. 졸음을 깨기 위해, 운동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운동이란 일단 산장의 네 모퉁이에 한 명씩 섭니다. 그리고 처음의 한 명이 옆의 모퉁이에 가서, 거기에 있는 사람에게 터치. 그리고 터치된 사람은 다음의 모퉁이에 가서 터치. 그리고 터치된 사람은 다음 모퉁이...





어두운 산장안에서 그들은 아침이 될때까지 이것을 반복했습니다. 살기위해서... 그 다음날. 무사히 날이 샐때까지 견뎌낸 그들은 무사히 하산했습니다만. 그날 산행에 참가하지 않았던 다른 산악부원은 그 이야기를 듣고, 납득할 수 없는 표정으로 반문했습니다.





"그렇지만, 그거 이상하지 않습니까? 이것을 하려면 4명이 아닌, 5명이 있어야 해요."








마지막 산악부원의 말처럼 이 이야기에서 언급된 것을 하려면 4명이 아닌 5명이 있어야 합니다.(이해가 안되시면 직접 해보시길) 그렇다면 그 날밤 산장에는 4명의 산악부원외에 정체불명의 사람(귀신?)이 있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진 이 괴담의 유래는 시대를 거슬러 에도시대까지 갑니다. 에도시대의 놀이중에는 방님(お部屋さま)이라는 것이 있었습니다. 이것은 아무것도 없는 방의 네 모퉁이에 4명의 사람이 서, 방을 깜깜하게 한 후, 한 명이 불이 붙은 향을 가져 이것을 릴레이하며 돈다고 하는 것입니다.





이것을 실제로 하게하면 이 4명째의 사람에게 건넌 시점에서 중단되어 버리겠지만, 방님(お部屋さま)의 소환에 성공하여, 4명째의 사람으로부터 향을 받는 것이 나타나 어두운 곳에 향의 희미한 붉은 빛이 언제까지나 방안을 계속 도는 것라고 합니다. 즉 이 놀이는 방님이라는 제 5의 인물을 소환하는 놀이라는 거죠.





아마도 네 모퉁이의 괴담은 에도시대의 이 놀이에서 연유된 것이 아닐까 합니다.
  1. 에덴

    1탄생, 처엄. 오타요.

    <a href=http://eden.er.ro/ target=_blank>http://eden.er.ro/</a>
  2. 류~

    늘 느끼는 거지만 글 참 매끄럽게 쓰는구먼. 이번 호부터 게임 리뷰 기사가 나가는데, 그 기사 쓰는 분도 참 글을 잘 쓰더라. 글 잘 쓰는 사람 보면 너무 부러워~ 자신의 생각을 잘 표현한다는 거..재주다!
  3. 멸치

    정말 부러워 글 잘 쓰는 사람 -_ㅠ
  4. 에덴

    하지만 말로 들으면 매끄럽지 못한걸-_-; 푸하&#54643;

    <a href=http://eden.er.ro/ target=_blank>http://eden.er.ro/</a>
  5. thering

    에덴// 고쳤음.-_- 그리고 자꾸 초지지 말것.-_-

    류~// 저것은 몇번의 퇴고의 결과물이야. 그리고 내 홈에 오는 사람들중에 더 잘 쓰시는 분들(재숙님같은)이 더 많아서 뽐낼 수가 없어.ㅜ_ㅜ 좀 더 잘 쓰고 싶다아.(그리고 잘 그리고 싶다아)

    멸치// 그렇지. 잘 쓰는 사람들이 부러워...
  6. only

    기묘한모험은..처음에 조조의기묘한모험으로 착각했다는..^^;;
    글~ 재미있게봤어요 :-)

    <a href=http://n9704.net target=_blank>http://n9704.net</a>
  7. thering

    only님// 하하. 조조의 기묘한 모험도 재밌죠. 라이센스도 전부 나오면 좋으려만. 재밌게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글 올릴때마다 조마조마하거든요, 과연 글이 재밌을까. 글이 (못써서)이해는 되는 걸까하고 말이죠.
  8. only

    thering님// 무슨말씀을! thering님은 글솜씨 좋으신걸요~ 부럽습니다~ :-)

    <a href=http://n9704.net target=_blank>http://n9704.net</a>
  9. thering

    only님// 어휴... 그런 과찬의 말씀을. 하지만 기분은 아주 좋네요.^^ only님같은 분 봐서라도 열심히 써야겠습니다.^^
  10. 랑랑

    오늘 운 좋게도.. 과제 안하고 딴 짓하며 TV보다가 e-channel 인가..거기서 기묘한 이야기 해주더라고요. 영화인줄 알고 봤더니 드라마였어요~. 보고 싶었는데 운좋게도 보게 되서 좋았더랩니다.^^
    영화 기묘한 이야기도 재밌게 봤는데..
  11. thering

    랑랑님| 오호, 재밌는 걸 보셨네요.^^ 그런데 안타깝게도 e-채널에서 하는 [기묘한 이야기]는 본문의 그것이 아니라, 제작년에 방영된 11부작 드라마 [괴담백물어]랍니다. 기묘한 이야기와는 달리 전통적인 괴담을 드라마화한 것이죠. 일본판 전설의 고향이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