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준지 공포만화 [울부짖는 배수관] 영화화!

만화의 그 장면?

[토미에]를 시작으로 많은 작품들이 영화화된 희대의 아티스트 이토준지. 일본에선 재차 그의 작품 세계가 주목되어 또다시 영화화가 이루어졌습니다.



영화화된 작품은 이토준지 공포만화콜렉션에 수록된 울부짓는 배수관[단행본 5권 수록]으로, 감독은 칸노 미호가 주연한 [토미에]의 아타루 오키와감독이 맡았습니다.



"단순한 무서움만으로 이토준지의 세계를 말할 수 없다. [울부짖는 배수관]과 같은 일상적인 세상이 점점 비뚤어지는 희비극이야 말로 이토준지의 특징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에서는 팀 버튼감독의 가위손같은 환상적인 공포체험을 그리고 싶었다."[아타루 오키와감독의 말]



주연은 [가면라이더 555]의 히로인 [스마트 레이디]역으로 주목받은 쿠리야마 히토미와 미스 매거진 2003 그랑프리의 이와사 마유코로, 개봉은 2004년 7월 31일이라고 합니다.[사견입니다만 그라비아 아이돌출신이라서 왠지 불안합니다...]
  1. Hark

    역시 대부는 팀버튼 감독 (♥)
    울부짖는 배수관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이야기지만,
    소용돌이나 토미에에서 굉장히 실망해버려서
    그다지 많은 기대를 걸지는 못하겠습니다 ;ㅁ;
  2. 오니즈카 카부토

    '울부짓는' 이 아니라 '울부짖는' 이 아닐까요;;;
  3. zodiac47

    똑똑히 기억합니다. 결벽증에 걸린 어머니와 두 자매, 그리고 언니를 짝사랑하는 스토커에 관한 이야기죠. 저 사진은 동생이 하수관으로 빨려들어가는 장면인듯...
  4. 릿

    아 이것! 기억하고 있는 스토리중의 하나..
  5. 예지맘

    저 ...치매가 오나봐요..

    기억이 안나요...ㅠ.ㅠ
  6. 적루

    변기 안에서 수중발레를..
  7. Terri

    아. 이것 기억나는 군요..-_- 스토커씨 암울했던..
  8. shushu

    (..)그나저나 '토미에'의 여주인공이 칸노미호였단 말입니까. (아직 못봐서(..) ) 소용돌이 처럼 팬서비스(는 아니려나;) 가 될란지..일단 기대합니다.
  9. thering

    Hark님| 앗, 제가 팀버튼보다 하트가 많군요! ...이게 아니라, 이번 영화도 제작사를 보니 역시 마이너급 제작사. 이번 작품도 기대하면 안되겠습니다.

    오니즈카 카부토님| 아, 오늘도 피해 갈 수 없는 오타의 폭풍.ㅠ.ㅠ 지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zodiac47님| 저도 만화책에서 재밌게 본 이야기중의 하나입니다.^^ 75분이란 런닝타임이라서 이야기가 좀 더 추가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제발 중간만 가다오...

    릿님| 꽤나 임팩트있는 이야기죠.^^ 이토준지 특유의 뒤틀리는 현실의 기묘한 이야기의 매력이 느껴지는 작품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10. 멸치

    나 이 얘기 되게 좋아하는데.. 전에 하루에도 막 몇번씩 보고..-_-;
    그 냄새나던 남자애는 "누메이" (이름에서도 냄새가 나는듯-_-)
    근데 영화화는 별루일듯하다-_-; 괜히 보고 실망만 할듯-_-;
    토미에는 안봐서 모르겠는데 소용돌이의 실망감을 잊을수가 없어서
    헉 -_-
  11. thering

    예지맘님| 흑흑, 저도 요새... 사실 태어나기 3년 전부터 치매였습니다.ㅜ.ㅜ 만화책을 샀는데, 안 산 줄 알고 또 사는 바보라죠.ㅜ.ㅜ

    적루님| 수중발레라... 크하하. 그러고보니 스크린샷에서 그런 이미지도 느껴집니다.;; 적루님 원츄~>_</

    Terri님| 스토커씨가 좀[아니 많이;;] 씻기라도 했으면 괜찮았을 텐데, 작업의 ABC를 몰라서 일어난 불상사였습니다...

    shushu님| 저도 영화판 소용돌이를 봤을때 충격을 아직도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만화의 샤프한 슈이치는 어디가고 깻잎머리 질펀한 빼빼로만 있답니까? 그 후유증으로 아직도 ?牡牡
  12. thering

    멸치님| 나도 왠지 누메이란 이름에 냄새가 느껴진다.[일본의 누메이란 이른을 가지신 분들께 죄송합니다;;] 토미에 시리즈는 고만고만했고, 소용돌이나 오시키리는 정말 우우우~ 였지.-_-
  13. 치노

    이 이야기 너무 즐거이 읽었던!!!(....) 저도 왠지 누메이란 이름은 냄새가 느껴진다 생각해요-_ㅠ;;
  14. Ardennes

    누메이가 어째서 냄새가 느껴진다고 하시는 건가요? (일맹의 비애... OTL)
  15. thering

    치노님| 이토준지는 매력적인 악녀 캐릭터와 더불어 혐오스러운 남성 캐릭터를 잘 그리는 것 같습니다. 누메이도 그런 캐릭터에 속하지만, 그래도 [소용돌이]의 달팽이인간에 비하면 원빈이죠.-.-[앗, 원빈에 대한 모욕인가;;]

    Ardennes님| 저도 일어를 잘 하지 못해서, 누메이란 이름이 실제로 냄새랑 관련이 있는 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FEEL일 뿐이죠.^^;;
  16. 냠냐미

    사자의 상사병도 영화화 되었다고 들었는데 소식을 못들은거보니 망했군요.
  17. 복숭아

    음양사 이후론 일본영화라고 하면 괜시리 웃음만 비실비실 나는데...(음양사 무지 재밌게 보긴했습니다) 이토준지작품도 설마 음양사스럽게 만들진 않겠죠? 아직 이토준지시리즈로 만든 영화는 한편도 못봐서요..
  18. thering

    냠냐미님| 네, 흥행에서 실패했습니다. 이토준지 작품을 영화화한 작품들이 거의 그렇듯이, 좋은 평가는 아니였죠. [고하토]와 [연애소설]의 마츠다 류헤이가 나온다는 것정도가 어필할 수 있는 요소인 영화입니다.

    복숭아님| 음양사스러우면 그나마 다행이죠... 음양사보다도 못한 구성인 영화들이 많습니다. 이토준지 만화를 영화화한 것들은 원작을 바탕으로 적은 제작비로 얼렁뚱땅 완성해서 팬의 주머니를 노려보자! 식이라서, 제대로 된 영화는 별로 없습니다.

    만약 링이나 착신아리처럼 카도카와에서 밀어주는 식으로 제작되었다면 정말 볼만한 영화들이 탄생했을텐데, 주옥같은 원작을 묻혀버리는 현실이 분합니다.ㅜ.ㅜ
  19. 췌키라웃

    만화루 &#48419;는데 마지막에 이부분 무서워

    "우리집 배수관에는 2명의 사람이 들어가있다....." "....아빠,동생...."
  20. 요요

    뭐랄까.. 저 여자분 만화에서 나오는 여자랑 무척 닮은것 같습니다!
    아니..그냥..제생각..<소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