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84화 - 아파트 복도

저는 서울에 사는 대학생입니다.

지난 몇 달 동안 생활패턴 때문에 새벽 4시 넘어서 잠드는 일이 많았습니다. 저는 가족들과 함께 복도식 아파트에 살고 있는데, 제가 가족 중 가장 늦게 잠들게 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턴가 새벽 3시 40분쯤이 되면 복도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서 귀를 기울이게 되었습니다. 무슨 소리냐 하면 다른 집 현관문을 누군가 손으로 쾅쾅 두들기는 소리였습니다. 그것도 아주 세게 말이죠.

이상한 것은 그 시간대가 되면 사위가 조용하기 때문에 복도에 누가 지나가기만 해도 발소리가 들리는데, 현관문 두들기는 사람은 발소리가 없던 것입니다.

오는 소리도 가는 소리도 나지 않고 현관을 쾅쾅 아주 크게 두들기다가 그냥 소리가 사라집니다. 누군가를 부르는 건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것이 매일 비슷한 시각 며칠 동안 반복되어서 가족들에게 말했지만 잘못들은 것이 아니냐. 귀신 소리 아니냐고 농담을 할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매일 반복되고 몇 주 후, 늦게 잠든 엄마도 그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녹음을 해서 작은 소리로나마 친구들에게 들려주니 다들 이상해했습니다.

제가 생각해도 이상합니다. 매일 새벽 세시 사십 분경 누군가의 집 문을 쾅쾅 두들기다가 사라져버리는 사람은 대체 누굴까요? 그 소리는 제가 늦게 자던 몇 달동인 반복되었지만, 지금은 생활 패턴이 바뀌어서 그 소리를 들을 수는 없습니다.

아마 요즘도 그 집 문을 쾅쾅 두드리고 있을 것 같습니다.

[투고] ㅇㅇ님
  1. 옥분

    안에서 두드린 소리일지도 모르겠네요...
  2. 그러게요. 저도 가끔..새벽에 윗집 안방문 여는 소리까지..이동하는 소리까지 들리던데..
  3. Jung

    11번째 줄에 오타가 있습니다.
    사위가 -> 주위가
  4. 11

    사위 :사방의 둘레. ‘넷 에움’으로 순화. [비슷한 말] 사주2(四周).
    예) 사위가 어두워지다
  5. ..

    안에서 두드린 거 아니냔 댓글이 아주 무섭네요.
  6. 조정훈

    저도 안에서 두드린거 아닌가라는 생각 드네요.
    제보자 집 현관문이면 제격.
  7. 집행인

    안에서 두드린게 아닐까 하는 내용이 본문에 있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납니다.
  8. 더비지트

    얼마전에 본 영화 '더비지트'가 생각나네요 친외할머니 외할아버지인줄 알고 일주일간 같이 보낸 사람들이 알고 보니 정신병 치매 살인마였다는... 거기 보면 손주들이 처음 집에 방문했을때 반갑게 맞이하며 잘해주는데 저녁 9시30분 이후에는 절대로 문밖으로 나오지 말라고 합니다 실제 조현병, 치매 환자들은 어떤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신도 인지 하지 못한채 어떤 행동들을 반복해서 한다고 하는데 만약에 안에서 문을 두들긴거면 그런게 아닐까 싶네요 실제로 주변에 치매 어르신들 밖에 못돌아 다니게 할려고 밖에서 잠그면 안에서 못연다거나 그런곳들을 많이 봤거든여 제가 예전에 노인 복지 관련 일을 해서 ㅋ
  9. ㄷㄱㄷㄱ

    ㄴㅌㄴㄷㄴ
  10. ㅂㅌ느는

    ㄱㅌㄴㄷㄴㄷ
  11. radapple

    섬뜩
  12. 흑흑

    혹시 문밖에서 두드린게 아니라 문안에서 두드린거 아닐까요?
    복도에서 어느집 현관문을 두드린게 아니라
    어느 집 안에서 복도로 나가고 싶어서 현관문을 두드린거죠!!
  13. 돌까기

    헉~ 무섭다. . .
  14. 소나튜브

    재미X
  15. 하이림

    헐...저는 방에서 혼자 자고 있는데 수도꼭지에서 물 떨어지듯이 똑하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그 소리 땜에 잠도 잘 못자서....다음날 학교에 늦고 말았답니다....섬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