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어땠어요?

나는 친구가 없다.
남자친구뿐만 아니라 같은 여자친구까지도.
사교성이 부족한지, 남들과 어울리는데 에너지를 쏟는 것이 너무나 피곤하다.
그래서인지 영화 보는 것이 좋다.
그저 스크린을 바라보면 되니까.

주말마다 영화관에 간다.
멀티플렉스 같은 영화관도 가지만 주로 가는 곳은 인디영화 상영관이다.
사람이 적은 한적한 객석에서 앉아 있는 것이 행복이다.

어느 주말, 평소처럼 영화관에 갔다.
티켓을 받고 기다리고 있는데, 선글라스를 낀 남자가 말을 건넸다.
낯선 사람, 게다가 남자였기에 경계하며 뒷걸음쳤지만 남자는 환한 얼굴로 말한다.

"저기요, 실례지만 제가 이 영화 찍은 감독입니다. 혹시 보고나서 감상평을 들려주실 수 있나요?"
"네? 아, 네……. 네."

갑작스러운 일로 당황했다.
평소에 남자와 이야기할 일도 없는데, 더욱이 감독이라니.
남자의 미소에 매료되어 얼굴이 빨개지는 걸 느꼈다.

그날 본 영화는 B급 공포영화다.
주인공인 여자가 남자에게 납치되어 창문도 없는 밀실에 감금되는 내용이다.
영화는 그다지 좋지 않았다.
고어적인 연출을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남자의 미소가 계속 떠올라 남자에게 뭐라 말할까 계속 그 일만 생각하게 되었다.

영화가 끝나고 자리에 일어났다.
밖으로 나오자 남자는 미소를 지으며 이쪽을 보고 있었다.
고민 끝에 말을 골라 감상평을 이야기하려 하자, 남자가 먼저 말을 건넨다.

"이 근처에 제 사무실이 있어요. 차기작을 위해 설문조사 겸 감상을 이야기해주실 수 있나요? 데뷔작이라 여러모로 신경 쓰이네요. 물론 길게 시간 쓰지 않아요. 시간 내주신 것에 대해 사례도 드리고 싶어요."

남자는 영화를 제작하면 겪은 일에 대해 즐겁게 이야기해주었다.
그렇게 이야기를 나누며 영화관에서 조금 떨어진 건물로 안내한다.
엘리베이터가 20층에 올라가는 중, 남자가 쑥스러운 듯 물었다.

"아까 제 영화 어땠나요? 아깐 사람이 많아서 대답 듣기가 왠지 쑥스러웠네요. 여기라면 아무도 없으니 솔직하게 이야기해주셔도 되요."
"단순한 이야기지만 오히려 공포영화라서 직설적인 것이 좋았어요. 하지만……. 음, 여자가 결국 밀실에서 괴로워 하다가 죽는 내용이라, 감독님의 의도가 궁금하네요. 뭘 전달하고 싶으신 거죠?"

땡!
마침 엘리베이터 문이 열린다.
남자는 대답하지 않았다.
여전히 부드러운 미소를 띤 채 문 앞에까지 데려왔다.
문에는 제작사 이름이 새겨져있다.

남자는 열쇠로 문을 열며 나를 사무실 안으로 이끌었다.
사무실은 어두컴컴했다. 낮임에도 불구하고 방에는 커튼이 쳐있었다.
그녀가 뒤돌아보자 남자는 자신의 몸으로 문을 지탱하며 핸드폰을 받고 있었다.

"아, 미안해요. 작업 관련해서 연락이 왔네요. 조금만 기다려줘요."

남자는 속삭이듯 내게 말한다.
다시 실내를 둘러본다.
사무실에는 별다른 가구가 없다.
책상 하나와 의자 몇 개 뿐.
이상하게 주방이나 화장실도 보이지 않는다. 원룸 하나 뿐.

생각해보니 처음 왔는데 묘하게 낯익은 방이다.
창문이라도 열까 해서 창가에 다가섰다.
커튼을 젖히자 벽이 있었다.

뒤돌아 남자를 쳐다봤다.
그는 처음에 봤을 때 보여준 그 상냥한 미소를 지으며 현관 밖으로 가자 조용히 문을 닫았다.

순간 당황스러워 손에 있던 가방을 떨어뜨렸다.
현관 문 안쪽에는 손잡이가 없었다.
그제야 생각이 났다. 이 방이 왜 낯익었는지…….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Frenzy

    영화가 아니라 생생 다큐였군요. ㅎㅎ
  2. Walrus

    와 업뎃많이된다 ....
    잘생긴 남자와 이쁜 여자의 갑작스런 호의는 조심해야 하는 이유... ㅋㅋㅋ
  3. 올ㅋ

    올라왔네
  4. 사람

    잡았다 이놈.ㅋㅋㅋ
  5. 탕면군

    태그보고 ㅋㅋㅋ, 그런데 저런 괴담은 읽으면 읽을수록 섬뜩해져요.
  6. 기기묘묘

    월척이다!!!
  7. 맞나?

    스너프 필름인가용ㅋㅋㅋ?
  8. 올ㅋ

    영화가아니라 리얼다큐엿음ㅋㅋㅋ
  9. 00

    낯선남자 따라 20층건물에 따라가는거 보니 알고보니 왕 사교적이네요 ㅋㅋ
  10. .

    눈치채야하는거아닙니카...
  11. 소녀오알

    이제 그녀는 군만두를 먹기 시작하는데..
    1. quiet123

      추천!
    2. 올드걸

      15년후,그녀는탈출을한뒤인디영화상영관에가서그에게복수를할려고한다...!
      올드걸1후속작,올드걸2!
  12. dd

    이거 보니까 그게 떠오르네요, 어디선가 읽었는데 일부 어느지방에서는 인육을 요리해서 사람들에게 먹인다고 합니다. 근데 그 인육을 먹는 누군가가 "이건 마치 인간고기인것 같군요"라고 하면 웃으면서 그 사람을 끌고가서 그 사람을 인육으로 만든다는, 정말 유치한 소재인데 초등학교땐 참 무섭게 읽었습니다.
  13. dd

    근데 저 여자 좀 눈치가 없는듯. 너무할 정도
  14. 심영

        _____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__--`     ㅣ
         /=====;;'¸ \;;=====;.˛   \          ㅣ
         /________/  ;;____   ':     \      ㅣ
        |     /   '_    ̄ ̄ ̄=--    |      |
         / ̄  /        ' ̄      |     |
        /   / 。   ´·,           |     |
        |   (·.¸ ˛.-·-.¸_)            |     |
       |    , ̄    |         | ¸.·´˚`·¸  |
       |  / _     |        |  /¸----. | |
       |  /˛______¸        └―_/ | ㅣ| |
        |  / / ̄ ̄ ̄ ̄ ̄/             |   │ /  
        |  ˛/―――――/               // |
        |    ̄ ̄ ̄ ̄ ̄               ̄ /  |
       |                   ___.·˙   |
       |    ̄ ̄ ̄ ̄           /  |    |
       |                  |    |
       |         ˛.· 
        |___     ˛.·'
         \ ̄   ̄ ̄ ̄ ̄
  15. 와아앙

    여기는 글은 무서운데계속 태그보고 터짐ㅋㅋㅋㅋ
  16. 울적에

    솔직히 나같으면 영화 내용보고 한번쯤은 의심해봤을텐데..여자가 순진한건지 멍청한건지..
  17. 푸른단풍

    그렇게 여자는 차기작의 주연배우가 되고... ...
    1. 차기작

      차기작주연배우:사교성이뛰어나지않은여자
  18. 병아리

    다큐멘터리...결말은?
  19. 그녀의 비장의무기 숟가락. 그렇다. 그녀는 사람많은 식당에서 밥먹는걸 싫어한다. 그녀는 늘 도시락을 싸고다녔다. 그녀는 밥 숟가락으로 벽을 파기 시작하는데..그리고 마침내,탈출한 그녀가 복수의 이를 갈며 야심차게 만든 후속작 [쇼밀실탈출] 그녀는 영화계의 블루칩이된다.
  20. 우왕

    주말에 여자 혼자 영화를 보러 간다는 거 자체가 첫 번째 공포.
    주말에 사람이 그닥 없는 영화관이라는 것이 이 세상에 과연 존재할까...
    남자 웃는 얼굴에 홀려서 따라가는 그녀의 솔로스러움에 안습...ㅠ
    1. 으아...

      뜬금없지만 서울에 주말에도 사람없는 영화관있어요 ㅎㅎ
  21. 햄짱

    ㅋㅋㅋ주연배우에 블루칩까지... 세상은 얼마든지 긍정적일 수 있어요! ㅋㅋㅋ
  22. 초승달

    실제로 있었던 이야기군..ㅋㅋ 또 여자 낚였다.;;
  23. 악어먹는하마

    전 남자지만 제가그여자라면 ㅅㅂ 도끼 같다 영화감독 몸 3토막내고 내장 다 불태울꺼.....저 여자 방안에 같혀있을때 내가 코난이라면...이라는 생각을 했을듯.
  24. zl존잠밤123

    스머프필름이다!
  25. 천사의 사랑

    아! 이거 혹시 2ch에서 스크랩해오신거 아니예요?

    2채널에서 본것 같은데
  26. 학생

    직접 보고 경험 해보는 체험학습?
  27. 샤킬오닐

    퍼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