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지의 이상한 그림


여름휴가로 바다를 왔다.
아내도 세 살 된 딸도 좋아해서 흡족했다.

바닷가 구경을 하고 민박집으로 돌아왔다.
딸을 데리고 멀리 여행 온 건 처음이라, 나도 아내도 딸도 모두 피곤했던 모양이다.
딸도 씻자마자 바로 누워 잠들었고, 아내도 금방 잠에 빠졌다.

나도 눕자마자 잠이 들었는데 한참 자고 있을 무렵, 딸이 갑자기 울기 시작했다.
자다가 우는 일이 적지 않았지만, 평소와 달리 무척이나 놀란 것처럼 경기를 일으키며 울고 있었다.

나와 아내는 바로 일어나 딸을 끌어안았다.
어디라도 아픈 걸까.
하지만 아픈 건 아니였다.

"괜찮아? 괜찮아?"

아내가 계속 달래자, 딸은 떨리는 손가락으로 벽을 가르켰다.
거기에는 여자가 그려진 그림 족자가 있었다.

그림에는 여자 혼자 산책을 하는 그림이었다.

아이한텐 저런 그림도 무서울 수 있구나.
새심 아이에게 신경 쓸 게 많다고 생각됐다.
딸의 시선에서 족자를 치우려고 벽으로 다가갔다.

그런데 그림을 가까이서 보는 뭔가 위화감이 느껴졌다.
여자가 혼자 서있는데, 왼쪽에 너무 치우쳐 있었다. 오른쪽이 이상할 정도로 비어 있었다.
이상한 구도라고 생각했을 때 이상한 목소리가 들렸다.

"그 아이를 내놔……. 그 아이를……."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차동현

    루르 루르 루르 루르 아아아아아
  2. 호로룰루르

    오오밍. 재미이써열번째인간나무그루피피.
    쳌쳌.원투원투투투 그뤠 난 지금 졸립지! 쳌쳌
  3. 소녀오알

    드..드리겠습니다!
  4. 안됩니다. 여백의 미를 지키셔야지요.
  5. 임금님

    ㅋㅋㅋㅋㅋㅋㅋ댓글들ㅋㅋㅋㅋㅋㅋㅋ
  6. 햄짱

    이럴 땐 간편하게 두르륵 말아버리도록 합니다. 꾹꾹 눌러서 말아주세요.
  7. 세리스 에르네스

    진짜 댓글들이 화려하구나.ㅋㅋㅋㅋ
    보면 항상 애들이나 여자들만 저러고 남자들이 보는 경우는 드물더냐.
    1. 여러분이거다허풍입니다허풍!

      남자가들으면 뭔개소리여 씨벌,하고 무시할듯
    2. 학생

      한 의 깊이가 여자가 더 깊어선가...?
  8. 으허헝

    날가지세요 여자님~
  9. 럴수가..!

    간음을 하시면 안되오! 부인!
  10. 한글대왕

    그림 불태우기 전에 닭쳐!!!!!ㅋ
  11. 족자속 여자

    그아이를.... 그아이를 캐스팅하겠습니다
  1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재밋네요ㅋㅋㅋㅋㅋㅋ
  13. ㅇㅇㅇ

    멍청한 여자다 그미친여자 내가 팬다
    1. 사자가 젊음을 마십니다.

      방금 내 카톡에 조경일쇄뀌 애니팡하자고 옴
      조경일이 누구여?
      조 = 1,000,000,000,000
      경 = 10,000,000,000,000,000
      일 = 1
      뭐 이딴 건가
  14. 지리산똘기

    ㅋㅋㅋㅋㅋㅋㅋ
  15. 최빈

    저도그런일이있습니다
  16. Bindhardt Fiedler Zerbe

    I rarely leave a response, but I looked at some of the responses on 잠들 수 없는 밤의 기묘한 이야기 :
    : 휴가지의 이상한 그림. I actually do have a couple
    of questions for you if it's okay. Could it be simply me or do some of the remarks look like they are coming from brain dead folks? :-P And, if you are writing at additional places, I would like to follow everything new you have to post. Would you post a list of every one of your shared pages like your Facebook page, twitter feed, or linkedin profile?
    1. Bindhardt sucks

      죄송... 너무 흥분해서 영어가 나왔네요..
      .해석 : 오 이 세상에 내려온 나의 존재야 반갑구나 나의존재야
      신이 축복이 있을지어다
      우리 존재 파잇힝
      이 색기는 꼭 웬웽좌 같아!
      뒈줴붸뤠!
  17. 학생

    딸 어머니:내 딸은 산책 못해서 안됨요
  18. 엄마

    엄마:(주먹을 내지르며)뭐라는거야쿵-파악 파직!!그렇게 그림은 산산조각났다.
  19. 엄마

    엄마:(주먹을 내지르며)뭐라는거야쿵-파악 파직!!그렇게 그림은 산산조각났다.
  20. ㅋㅋㅋㅋ

    ㅋㅋㅋㅋㅋ댓글이 웃기네 여긴ㅋㅋㅋㅋ
  21. 오싹하네요 오우

    민박집에서 겪는 일이라 오싹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