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을 두드리는 소리

남자는 지방 출장을 자주 가는 편이었다.
오늘도 지방으로 출장을 갔는데, 공교롭게도 시내의 호텔은 모두 만실이었다.

몇 번이고 허탕을 치고서야 시내 외곽부근에 있는 허름한 호텔에 객실을 잡을 수 있었다. 왠지 모르게 느껴지는 무거운 공기가 마음에 걸렸지만, 피곤해서 그런 거라 생각해 곧바로 잠들었다.

쿵! 쿵! 쿵!
쿵! 쿵! 쿵!

한참 자고 있는데, 갑자기 객실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남자는 비몽사몽인 채로 일어나 살그머니 문을 열었다.

"누구야?"

하지만 복도에는 아무도 없었다.
조용한 공기가 가득찬 복도만이 계속될 뿐이었다.

시계를 보니 새벽 두시.
복도에는 그림자조차 비치지 않을 시간이기엔 충분했다.
남자는 잘못 들었다고 생각하고 다시 잠을 청했다.

쿵! 쿵! 쿵!
쿵! 쿵! 쿵!

다시 문을 두들기는 소리가 들렸다.
남자가 문으로 다가가자 소리가 그쳤다.
문을 여니 복도에는 아무도 없었다.

다시 잠에 빠지자, 쿵! 쿵! 쿵! 하고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
하지만 문을 열면 아무도 없었다.

그러기를 몇 번이나 반복했고, 새벽이 돼서야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그쳐 잠들 수 있었다.

남자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프런트에 가서 불만을 토로했다.
직원은 연신 사과했지만, 뭔가 숨기고 있는 표정이었다.
계속 직원에게 따지는 식으로 이야기하자, 다른 직원이 와서 남자에게 이야기했다.

"실은, 몇 년 전에 이 호텔에서 화재가 있었습니다. 다른 손님들은 대피하셨는데, 손님께서 계셨던 객실의 손님께서 비상벨을 못 들을 정도로 주무시다가 뒤늦게 눈치 채셨던 것입니다.

그런데 그 때는 이미 객실 안에는 연기가 가득해서 호흡곤란으로 문을 열 수 없었습니다. 결국 그 손님께선 문 앞에서 돌아가셨습니다."

이야기를 들은 남자는 얼굴이 하얗게 질렸다.
밤새 문을 두들긴 건 객실 밖이 아니라, 객실 안이었기 때문에…….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가야수련

    꼭 어디 허름한데서 묵었다가 그 방에 얽힌 이야기같은건 자주 들어봤지만
    "즉, 문을 두들긴 건 밖이 아니라, Y씨의 방안이었던 것입니다."에서 소름이;;
    이런..것도 있던거 같은데, 어떤 사람이 모르는곳에 갔다가 왠 집에서 막 싸우는 소리가 나길래
    문에 구멍을 뚫어 (창호지문;) 들여다보니까 방안이 온통 새빨개서
    마을로 내려가 저 집에 불났다고 했는데 그때 마을 사람이 하는 말이
    "예전에 저 집에 살던 부부가 싸움을 하는데 그만 남편이 아내의 눈을 칼로 찔러서 죽였다고.."
    그럼 그 사람이 본건 불타는 방안이 아니라 아내귀신의 눈이라는..그..-_-
    1. 츠나♡

      전 문을 두드리는 소리랑 비슷한 이야기 아는데<그렇게 비슷하지는 않음>
      어떤 A라는 아저씨가 차가 더러워서 세차장(맞나?)에 갔다.
      A아저씨는 세차할줄을 몰라서 점원보고 해달라고 하고잤다.
      그리고 일어나보니 피가 묻혀이는 손바닥 자국이 마구마구 묻혀있었다.(창문에만)
      A:"이게 뭐하는 짓입니까! 닦아주지 않을 망정 더 더럽힙니까!!"
      점원:아...화장실갔다오는동안 이자국이 생겼습니다.
      제가 한것이 아닙니다!"
      A:그럼 닦으시오!"
      그리고 점원은 걸레로 빡빡 문질렀다.
      하지만 창문에는 물기만 남고 안닦이는 것이다.
      점원:"안닦이는데요?"
      A:"무슨말 입니까!어휴~"
      점원:"손님.. 안에서 생긴 자국입니다만...



      빙고!
  2. mmm

    혹시 눈에 새빨간색 칠해서 안경 씌운거 아닌가요?
  3. Sensui

    같이 두드립시다...하고 외친건 아닐까;;

    그래서 계속 따라 다니는 거야..귀신이--;
  4. 예지맘

    바보...더링님의 글을 잘읽었어야지...
    귀신이 두들기면 같이 두들겨라.
    교본에 나온것을 숙지 하지 않아서 생긴일..크..

    더링님 트랙백 또~! 날렸어요..ㅡㅡa
    트랙백 단골이고 싶어요^^
  5. thering

    가야수련님| 그렇습니다~ 이 괴담의 포인트는 사연이 있다는 것보다, 문을 두들긴 존재가 방 안에 있었다! 라는 점이죠.^^ 그리고 말씀해주신 그 괴담, 저도 상당히 무섭게 들었었죠. 사실 그 괴담이 일본에 처음 등장했을 때는 마주편에 보고 있던 사람이 그냥 눈이 빨간 (살아있는)여자였는 데, 어느새 공포감을 더 증폭시키기 위해 귀신으로 전해진 듯 합니다.^^ 그 덕에 더 무섭게 느끼진 이야기죠.

    mmm님| 말씀대로라면 괴담에 컬러렌즈를 도입한 케이스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Sensui님| 이 이야기의 다른 버전으로는 문을 열다가 머리에 충격받고 기절하는 버전이 있는데, 아마도 남자가 안 두들기고, 문만 여니까 답답해서 귀신이 남자를 쳐버리는 게 아닐까 합니다...

    예지맘님| 과연, 훗날 저 귀신이 똑! 똑! 똑! 귀신이 되었다는 아름다운 이야기군요! 그나저나 트랙백 단골이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로그 특성상 트랙백을 잘 기대하지 않는터라 날려주시면 흐뭇합니다.^^
  6. LuNa

    불이 한번 더 나면 저 귀신 덕분에 목숨을 건지는 경우도 생기지 않을까요?
    (잠을 못자니까 -ㅅ-;)
  7. 왼손☞

    안에서 밖으로 친다..
    마지막 반전이 소름이 돋는군요 ㅡㅠㅡ
  8. thering

    LuNa님| 과연!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 그런데 그방의 귀신이 너무 한번 당해봐라하고는 문을 문열게 할 수도 있겠군요...

    왼손☞님| 오랜만입니다.^^ 조금 약한 괴담이라고 생각했는 데, 소름이 돋으셨다니 보람을 느낍니다. 후후후.
  9. 귀엽둥이

    잘못 해서 그러지?

    안그러면 왜 나타나??
  10. thering

    귀엽둥이님| 누가 잘못했을까요? 1. Y씨 2. 프런트 3. 전의 여자손님 정답을 아시는 경우엔 관제엽서에 정답을 적은 후에, 고이 관직해주세요~
  11. 당근

    으아~ 무섭다ㅠㅠ
    그여자 왠지평소에도 둔하다고친구들이놀려댈만한 사람이 아니었을까요? ㅋㅋ
    연기가꽉찼는데 어떻게잠이와; 쿨럭;
  12. thering

    당근님| 제 주위에도 한번 잠들면 업어가도 모를정도에 잠에 빠지는 사람들이 좀 있죠.;; [저는 반대로 예민한 편]
  13. 발렌티나

    thering님 그게 바로 접니다 2틀동안 연달아 안일어나서 학교도 못갔던 ..

    흠 .. ( 자랑이냐 ? )
  14. 클린;)

    아..... 방안이였다니.....!! 애들한테 얘기해줘야겠군요. 하하
  15. snakecharmer

    오랜만이군요...
    이제 좀있으면 시험이 끅나고...드디어 대학으로...-_-
    바다여 하늘이여 절 도와주이소.
  16. starname

    제가 경상도지방 사람인데 두들기는 이라는 표현을 보고 반갑다는 생각이
    보통은 두드리는 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지않나요?
  17. 니킬

    이이야기 읽어본 [님하]
  18. 얼음공주

    이야~마지막 반전에 싸해지네요!!! 귀신과 한 공간에 있었단거잖아요!!!
  19. 미로

    으으으음....
  20. Archer

    오타!! 관제엽서에 적어서 고이 관직 x --> 간직
  21. jiny

    ㄷㄷ 귀신이 방문을 계쏙 치다가 짜증나서 발로차니 문이 부서지고 이런소리가 들렸다
    "어머어떡해"
    ...
    그리고 조용히 문이 올라왔다.
  22. 라라라

    상상플러스에서 정형돈씨가 겪었다는 이야기와 비슷하네요. 실제로 연예인들 사이에서는 꽤 알려진 괴담이라는군요..
    1. 리코

      상상플러스보다 휠씬 먼저 올라온 글 같은데요? ㅋ
  23. 이상한것.

    문열때 안나가고 뭐햇는지ㅡ...
    귀신도 참 바보인듯;;
  24. 자묘

    근데 다급함이 업어보이는 두들김이라고나 할까?
  25. 인생역전

    이런 말 하면 안 되지만..
    귀신이 쿵쿵쿵 문 두드리고 나서 그 남자가 문 열어 볼 때 그냥 나가면 안 되는 거였나..
    아니면 남자가 문 연 채로 나갈 자리를 막고 있어서 되게 짜증났겠다..
    '비켜 임마..-_-^'
  26. 달달한달님

    무서운 반전이네요!
    저도 한 번 잠들면 일어나는 게 굉장히 어려운데;;
    앞으로는 잠귀를 밝게 하는 연습을(?) 해야하나요ㅠㅠ
  27. ehdrud

    귀신과 단둘이 호텔방에 있게 된 남자...
    둘이 뭐할까?ㅋㅋㅋ
  28. 아까

    아까 문 쿵쿵쿵16번 하던 그놈이네ㅋ
  29. 멸치에서 안무서워 ㅠㅠ로 바꿀께요

    제 이름을 봐주세요
  30. 안 무서워 ㅠㅠ

    안녕하소
  31. 안녕하소

    왜불렁?
  32. 비밀방문자

    아니.. 전 다르게 이해했어요.
    왜 수호령 많잖아요. 우리 주위에도 있을거구.
    밤새 그 문 두드리는 귀신이 문을 두드려서 수호령도 똑같이 두드려서
    사람을 살린거에요.
    음.. 내 댓글에 따르면 문 두드리는 귀신이 아니라 문 두드리기의 신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