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환자

어느 병실에 말기 암 환자 두 명이 입원 중이었다.
한 명은 창가 쪽에 침대가, 또 한 명은 문 쪽에 침대가 있었다.

둘 다 와병 상태였지만,
언제나 창가 쪽 환자는 문 쪽 환자에게 창 밖의 모습을 이야기해주고 있었다.

-오늘은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이야.
-꽃이 활짝 피었네.
-제비가 둥지를 틀었어.

그런 대화인지 죽음을 앞두었음에 불구하고 둘은 평온하게 병실 생활하고 있었다.

어느 날 밤, 창가 쪽 환자의 상태가 급변했다.
혼자서 호출을 할 수 없을 정도인 것 같았다.
당황한 문 쪽 환자는 호출 버튼을 누르려고 했다.
하지만 누르지 않았다.

-저 녀석이 죽으면 내가 창 쪽에서 볼 수 있겠지?

어차피 서로 희망이 없는 목숨.
조금이라도 편하게 보내고 싶은 문 쪽 환자는
자고 있어서 몰랐다고 하고 그대로 창가 쪽 환자를 죽게 놔두었다.

결국 창가 쪽 환자는 그대로 사망했다.
그리하여 문 쪽 환자는 창가의 침대로 이동했는데
환자가 창 밖에서 본 건 아무 것도 없는 콘크리트 벽이었다.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소원

    살짝 소름돋기도 하면서
    가슴아픈글이네요
    훈훈해지는이야기(?) ...
    1. DEAD

      구조가 어떻길래 창밖이 안보이는 건지......
    2. ㅅㅁㅅㅁ

      근데 이거 중1-1도덕책에 나온다능..ㄷㄷㄷ
    3. 과거소년코난

      앗 증말?!
    4. 용하사

      제가 본 이야기에서는 '창밖엔 옆건물의 회색 벽밖에 보이지 않았다.'라는 식의 글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2. movi

    결국 창가로 옮기게 되었다면 그 사람도 같은 행동을 하게 될런지...
  3. 데카르

    아.. 저도 아는 이야기.. 흠..
    어이 자네, 그래도 바깥바람은 쐴 수 있잖아.. [먼산]
  4. 연신

    문에 있는 분은 그래도 창가쪽 환자분을 조금이라도
    편하게 보내고 싶어서가
    좀더 큰 이유인거 같다는... [한라산]
    1. DEAD

      <백두산><소백산><북한산><수리산><문학산><염산><황산><기타등등산>
  5. 카프리스

    그럼 남자는 창가의 남자에게 낚인 거군요!!!(죄송)
  6. (par)Terre

    이건 꽤 오래 전 탈무드 같은 책 등에 나온 이야기인데요. ^^
  7. seimei

    낚였네요.ㅡ_ㅡ;;;
  8. 투넬

    이 이야기 감동적인 이야기가 모인 책에서 본 기억이..;;
  9. 윈드토커

    앗.. 이 이야기는!!!!
  10. ;ㅁ;

    맞네요..이 얘긴 감동적인 얘기 모음에 나왔던거; 먼저 죽은 사람이 희망을 주기 위해 말을 지어내서 한거라지요....;;;
    도시괴담에서 보니 기분이 새롭네요..-_-;;;;
  11. 김지현

    그런 대화 때문인지 같아요~
  12. 김지현

    똑같은 이야긴데 탈무드책에서 읽었으면 잠밤기에서 읽은 기분과 많이 달랐을것 같아요 ㅋㅋㅋ
  13. 아가사

    아..이거 예전에 들은 이야기예요..

    듣고 너무 슬펐어요..
  14. 은비은희

    괴담이라기보단 슬프고 안타까운 얘기에요.ㅠㅠㅠㅠㅠ

    우리집 동화책에도 나와 있떤 건데;;;;;
  15. Astarot

    하얀 거짓말이라고 해야할지...선의의 낚시질(?)을 한 귀신이로군요. 왠지 훈훈해요.
  16. 화관

    이런거좋아염 ㅜㅜ 에?
  17. neko

    어디더라...;;
    무슨101가지 이야기...
  18. greenwitch

    역시 선입관이란 무서운것인가바요..

    다른 책에서 읽엇을때는 인간의 이기심보다는 배려심이 크게 와닿앗는데

    여기선 이기심이 크게 와닿네요

    역시 사람이 제일 무서워...덜덜
  19. 느림보

    실은 창가쪽 환자는 머리에도 문제가 있어서 환각을 봤거나..;; 감흥이 전혀 .. 마음이 암울하네요. ㅜㅠ
  20. 동글이

    저번에 서프라이즈에서도 나왔었지요
  21. 악마신전

    음...
    살면서 10번은 들어본이야기 ㅡㅡ;;
    전혀 무섭지 않아요 ㅠ_ㅡ
  22. 달의 축복

    아아... 저도 들어본 이야기=_=ㅋㅋ
    사람의 이기심이란 참... 무서워요;ㅅ;
  23. 사유리

    울컥.. 하네요;
  24. 소녀

    이거 진짜 많이 읽음 ㅎㅎ
    이건 괴담보다는 훈훈한 이야기인데;;
    사실 훈훈한 이야기지만 소름 끼치는건 사실 ㅎㅎ
  25. 이뮨

    음.
    이건 티비로도(서프라이즈)나오고 책으로도 여러번읽은..
    아우..낚인것이네요..
  26. 미니미

    자리를 바꾸자고 권해봤으면 안되는 거였나 -_-;;
    \들은예기지만,
    들을수록 참...;ㅁ;
  27. Sinablo

    감동적인 글이네요....
  28. 류자키

    어.. 저번에 ..

    댓글을.. 남겼었는데..

    움 .. ㅇㅅㅇ??
  29. 이쁜년♥

    아.. 그 만화 너무 슬퍼 라는 만화에 나왔던데에 ㅇ_ ㅇ;;;
  30. 앗 이건!

    ㅎㅎ 이 이야기... 저희 도덕교과서에 나왔던데,... 슬프면서, 소름돋는 이야기였어요~
  31. bacteria

    제가 본건 세 분의 할머니 였는데..
    맨 처음 A할머니가 발작하자 호출하지 않고 지켜보고
    마지막엔 창 밖을 보고픈 맘에 C할머니가 B할머니를 살해하고...
  32. 명탐정

    나 서프라이즈에서 봤는데 ㅎ
  33. 조미조미

    호의는 주는 것 보다 받는게 더 힘든가봐요ㅠㅠ 슬프네요
  34. 이것은!!

    이 이야기 <마음이 따뜻해지는 101가지 이야기>에 있는 내용이군요.
  35. 뤼미

    어쩌면 착각이였는지도... 정신착란증세랄까요
  36. 저승가이드

    하아..지금제가 중3이니.. 2년전인 중1 도덕 때 배웠었는데.. 다시보니 슬프네요..ㅜㅜ 그 분은 죄책감이 얼마나 클까요..;; 자신을 위해서 거짓말을 한건데 말이죠..
  37. 심심해

    이거..중학교 3학년 도덕 교과서에 실린 내용입니다..
  38. 이거...

    이거 MBC 서프라이즈에도 나왔던 이야기인데요...
  39. ehdrud

    <앗 너무너무 슬프다>에도 나왔더랬죠.
    초4 때 이거 읽고 서점에서 펑펑 운 기억이 있습니다.
  40. 언덕위에 하얀집

    ㅋㅋ아 정신병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