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도 일어난 무서운 이야기 제501화 - 인간은 아냐


정확하게 몇 년도 인지는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부산 연산동에서 토박이처럼 살아오다가 2003년경에 해운대 신도시에 있는 모 아파트로  이사를 오게 되었습니다. 다른 분들 말씀처럼 오싹한 그런 경험은 아니지만 남들이 믿지 않는 신기한 경험이라고 생각하는 일이 있어서 글로 남겨보려고 합니다.

2004년 봄 아니면 가을이었던 걸로 기억이 나는데 동생과 함께 주공4단지와 양운 초등학교를 끼고 있는 사거리를 지나는 중이었습니다. 그리 늦은 시간도 아니었는데 거리에 사람이 없더군요.

동생과 제 앞으로 승용차가 한대 스쳐 지나갔습니다.

보통 차가 본인 앞을 지나가면 운전자 인상착의라던가 생김새 이런 게 눈에 들어오지 않잖아요.  어두운 밤거리를 심지어 서행하는 상황도 아니고 그냥 스쳐 지나가는데도 불구하고 운전석에 앉아있는 사람이 제 눈에 박히더군요.

쥐와 비슷한 생김새를 가진 무엇인가가 운전석을 잡고 있었습니다.

안면 부위가 돌출되어있고 커다란 귀를 가진 사람 같은 체형을 한 무엇이 운전대를 잡고 차와 함께 제 옆을 스쳐지나가더군요.

"어?? 저게 뭐지?? 뭐 이상한 게 지나갔는데??"

저만 본 건 아니었습니다. 옆에 있던 동생도 같이 봤더군요.

저희 둘은 그 날 집에 와서 식구들 붙들고 쥐 인간이 운전하는 걸 봤다고 흥분해서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물론 제정신 아는 사람 취급 받았지만요. 쥐 가면을 쓴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 날 그 자리에서 본 그 형체는 진짜 위화감이라곤 전혀 없었습니다.

그 당시에 시중에 판매하는 가면(?)이라고 생각하기엔 너무 위화감도 없었고요. 그 시간에 굳이 특수효과(?)수준의 가면을 하고 운전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기도 하고요.

물론 이 이야기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았습니다. 저 같아도 제 친구가 쥐인간이 운전하는 거 봤다고 하면 미친 놈 취급하겠지요. 거짓말 한다고 생각할꺼고요.

그런데 동생이랑 같이 봤던 거라 더 신기한 경험이라 글을 남겨 봅니다.
혹시나 해운대 신도시에서 비슷한 거 보신 분 또 있으려나 싶네요.

(지금 생각해도 밤 시간에 운전하는 차량에 운전자가 그 정도로 눈에 확 들어온 게 신기하네요.)

[투고] 하홍진님
  1. 여러분이거다허풍입니다허풍!

    온갖음해에시달렸습니다쥐인간이운전을한다 운전을한다하는데대체그쥐인간이으디에있습니까!여러분,이거다~~~거짓말인거아시죠???
    1. 각하찡

      가카께서 부산에 땅보러 간걸 보셨나보네요.
      우리도 이제 부산에 땅을 사면 건축왕 2MB께서 땅값을 올려줄겁니다. 렛츠고~
  2. 자갸

    혹시.... MB?
  3. 내이름은천재

    엠비를보았다
  4. 영광이십니다

    가카를 만나셨군요
  5. BBK 실소유주

    가카가 절대 그러실 분이 아니십니다.
  6. Lin

    가카께서 더 놀라셨을 지도..
  7. 엘리제

    당시 서울시장 하시던분이 어쩌다 부산까지?
  8. 이카리신지

    가카 조심하셔야죠. 다른 생물이란게 들키시면 짤려요.
  9. 저런

    제정신 아는 -> 제정신 아닌 으로 수정해야 할것 같습니다. 쥐 인간이라니 때가 때이니만큼 별거 없는 이야기 같지만서도 간담이 서늘해 지는군요
  10. 금요일한시반

    더링님 ㅠㅠ 리플 관리 좀 해주세요...
  11. kxrwl

    그레고리 호러쇼에 나오는 그레고리입니다
  12. 진실은 이렇습니다.

    쥐박이가 차선변경못하구 서울에서 계속 직진해서 부산까지 간거입니다.
  13. 아..

    대충 예상을 하고 댓글을 봤는데도 빵터지네요...
  14. Anne

    영화 특수효과로 한 분장을 미쳐 지우지 못한 사람은 아니었을까요? ㅎㅎ 보면서 그런 생각이 문득 들던데.
  15. ㅋㅋ

    댓글들 꼬라지 봐라ㅋㅋ
  16. 한글대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이 더 욱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7. 으악

    저도해운대신도시 주공맞은편 대동아파트단지에사는데 대천로사거리 그 장산가는길쪽 양운고사거리에 쥐의형상을한 사람이 나온다는 괴담이있었던거같네요..
    1. gksmf

      어머 그게 정말이에요?
      그분 무서우셨겠네요
    2. gksmfuck

      나중에 알고보니 그것도 엠비였다네요
  18. gksmf8713

    도깨비나 요괴가 아닐까요?
  19. 소녀오알

    가카찡 ㅠㅠ
  20. sophie

    저는 그런 삶을 살지 않았습니다! 가카가 절대 밤 늦게 그러실 분이 아니지요...
    그나저나 그 '쥐'는 어딜 가던 길이었을까요? 그 오밤중에?
  21. 해운대몸짱^^

    해운대 장산에 털복숭이 설인이 산다는 말은 몇몇 제보자와 목격자때문에 알고는 있는데 쥐형상을 한 사람은 첨듣네요 ㅎ
    하긴 워낙 요즘 세상이 뒤숭숭하고 이상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니 그또한 잘못봤다고도 말 못하겠네요
  22. 여러분

    가카를 만나신 게로군요 압니다
  23. 지미헌터

    쥐는 보이고 차종은 안보이나요? 보통 차종 이야기가 나와야 될거 같은데.
  24. 이누

    댓글 전 저정도는 상관없다고 보는데;; ㅎㅎ
    왜케 예민들하시지
  25. 간디와달심

    그때 제가 잘못 봤던거라면 그분들한테는 죄송하지만 저도 어렸을 적에 대낮에 길가를 걷다가 어떤 차의 안쪽을 무심코 봤는데 꼭 얼굴이 여우같이 생긴 아저씨와 여자아이가 같이 타고 있는걸 봤던것 같습니다. 더워서 잘못 봤던거라면 잘못 본 거겠죠.
  26. 장화홍련

    오타 났어요. 제정신이 아닌 사람인데 제정신 아는 사람이라고 썼어요
  27. junetiger

    어맹뿌...ㅋ
  28. ㅋㅋ

    ㅋㅋㅋ가카ㅋㅋㅋㅋㅋㅋ
  29. Sominitor

    글보고 움찔하다 댓글보고 질질싸네요ㅋㅋㅋㅋ 가카!!
  30. 인간이 아닙니다

    제목보고 개콘의 갸루상 생각났습니다
  31. 꽐라녀

    가...가카!!
  32. 그것은 바로

    닌자거북이 스승이신 스플린터 사부께서 운전하시던 모습
  33. 이바다

    무섭겟다ㅠㅠ
  34. 당신은

    그림이군요..
  35. 윤팔계

    쥐가 운전면허를 통과하였단 말인가요?
  36. 가카

    거기서왜그러세요;;사람놀라게시리;;;아마도이거다거짓말인거아시냐고물어보러가카가간듯
  37. 수진

    저는 이분 글을 믿습니다.
    천둥 번개 치고 비가 오던날 우연히 새벽2시 잠에서 깨어나
    창밖을 보다가 스마트폰으로 창밖을 찍었는데 위는 쥐고 아래는 소복을 입은
    쥐인간을 보았습니다. 그냥은 보이지않고 핸펀속 사진에만 찍혔어요
    거리가 가깝진 않았는데 인형탈쓴거처럼 머리가 컸어요
  38. 수진

    그리고 사진안에 사람얼굴이면 사각형모양으로 얼굴표시를 해주는데 나중에보니 머리부분에 사각표시가 있어요 갤럭시폰인데 표시를 해주더라구요
    며칠가지고있다가 너무 무서워서 삭제했어요
  39. S.K

  40. LJH

    맨인블랙
  41. 도곡동 땅이 어떻다고요

    헐 가카께서 도곡동 땅.버리시고 부산을 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