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치한

고등학교 시절 겪은 일입니다.

아르바이트 마치고 지하철을 타고 집에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마침 퇴근 시간이라 지하철에는 사람이 많았는데, 갑자기 누군가 제 엉덩이를 만지기 시작했습니다. 단순히 손이 스친 느낌이라 아니라, 의도적으로 엉덩이를 주무르고 있습니다.

재빨리 엉덩이로 손을 뻗어 범인을 잡았습니다. 야윈 얼굴의 아저씨였습니다. 하지만 나에게 발각 되었는데도 치한 행위를 계속 했습니다.

머리 끝까지 화가 나는 다음 역에 도착하자마자 아저씨의 팔을 비틀며 "장난하세요? 부끄러운 줄 아세요!" 하곤 플랫폼으로 내쫓았습니다. 아저씨는 입을 다문 채로 맥 없이 계단으로 올라갔습니다.

곧 문이 닫혀 지하철이 움직이기 시작하자 저는 마음에 놓였습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제 엉덩이를 만지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폭발하기 일보 직전의 마음으로 뒤를 뒤돌아봤는데, …아까 내쫓은 아저씨가 서있었습니다. 저는 곧바로 다음 역에서 내렸습니다.

참고로 저는 남자입니다.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윈드토커

    헉;;
    그 아저씨 뭐예요!!
    귀신인가, 게이인가!!
  2. 점세개

    내렸는데, 다음역에 가기도 전에 주무르고 있다라,....
    초절정 은둔무림 게이??........
  3. 리빙마우스

    마지막 반전이 더 ㄷㄷㄷ;;;
  4. 천사가될꺼야

    여러가지 의미로 무서운 실화군요..;ㅅ;!!!!!!
  5. flypup

    ...대세는 bl인걸까요 ㅠㅠd
  6. 산아코

    정말 무서운 실화네요;ㅅ; 맨마지막
    나름의 반전(?)이 더욱 무서웠다는;ㅅ;..
  7. 다른세상

    정말,, 여러모로,, 무서운 실화네여,,하하,,,ㅡ,ㅡ
  8. 강소영군

    아저씨 사실 쌍둥이
  9. margairta

    순간 떨다가...
    마지막엔 더 흠칫했습니다ㄱ-;;;;
  10. 더블대시

    괴담보다 더 무서운 이야기 ㄷㄷㄷㄷ
  11. seimei

    이건 뭔가 아스트랄한전개네요!
  12. zombi king

    헐;;남자 변태 귀신 ;;

    아뒤 잘쓸게요 ㅋ
  13. Tumnaselda

    슬쩍 옆문으로 다시 타신겁니다. 올라가신 분은 다른사람...일까요-_-;;;
    어쨌든 이 글의 최대 묘미는 마지막 대반전...orz
  14. 카니발

    반전괴담이군요 덜덜
  15. 444

    푸하핫
  16. viper

    무슨소리인지 4번 읽고 이해했다;ㅅ;
  17. 집행인

    그 아저씨의 집착에 대상이 된 글쓴이의 엉덩이가 궁금하군요
  18. 버그걸

    변태에 한번 꽥~
    마지막 대 반전에 한번더 꽥~
  19. SECRET

    귀신중에서도 변태귀신얘기를 듣게 될 줄이야...ㅡ_ㅡ;;;
    경찰귀신님~잡아가세요.
    그리고 마지막 한 줄의 반전...ㅋㅋㅋ
  20. ㄱ-

    난 여잔데 여자한테 성추행 당한적 있어
  21. 음..

    대략

    "싱싱한 총각..."
  22. 니요나

    밑의 반전에서 코파다가 찌를뻔했잖아요ㅠㅠ
  23. 달의 축복

    아하하;;
    총각 취향..이셨던 걸까나요'ㅁ')a
    아니면 투고자 분의 엉덩이가 유난히 탐스러워...
    (엥?;; 뭔가 이상한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_-!)
  24. 홋빠.K

    귀신이야 인간이야;;
  25. 오마나

    이상하신 아저씨네;; 왜 다큰 남자분에,,,
  26. ㅠㅠ

    게이귀신인가보네요; 어으무서워라..ㅠㅜ
  27. 강이스이

    귀신이 아니라더라도 섬짓하겠는걸요 ㅡㅡ
  28. 보통사람

    웃으면 안될거같고 그렇다고 무섭다고 하기도 뭐한...뭐라고 해야될까요-_-ㄷㄷㄷ
  29. 누굴까

    쌍둥이? 아 죄송
  30. -_-

    저도 당해본적 있는데.. 무서웠어요ㅠㅠ
  31. zonia

    내쫒았던 그아저씨가..상심한 얼굴로 계단으로 올라가는...
    척 하다가 문이 닫히기 직전 뒷칸으로 잽싸게 몸을날리는거죠..
    그리곤 다시 주인공에게로..

    그나저나 그런 탐스런 엉덩이라면 저도 한번.. (흠흠..)
  32. miakko

    .... 그 아저씨.. 빛과같은 속도로 계단을 내려와 다음칸으로 탄걸까요??
  33. 아카펠라

    흥..분된다!!! (닥쳐!!!!!!!)
  34. EE

    머리 끝까지 화가 나는 다음 역에 도착하자마자 아저씨의 팔을 비틀며 "장난하세요? 부끄러운 줄 아세요!" 하곤 플랫폼으로 내쫓았습니다.
    --------------------------------------------------
    이 부분 이상하네요
    '머리 끝까지 화가 나는 다음 역에 도착하자마자'
    이 부분이요 ㅋㅋㅋ
    뭔가 맞춤법이 제대로 틀려있는데

    그리고 저는 고등학교 시절 겪은 이야기라고 해서
    "아 더링님이 겪으신 이야기구나" 하고
    남자인데 치한?이라고?! 알아들었는데 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아저씨가 지박령인가봐요 ㅋㅋㅋ
  35. 류크

    개근가?
  36. 무서워하면서도보는뇨자

    끝이 더 무서워~~
    난 남자랍니다 켜켜켜 어쩌라구요!!!
  37. 시몬

    게이귀신
  38. 동성연애짓?

    뭐야 ㅡㅡ;
  39. !!!!

    게이다....
  40. 동일한 사람

    "참고로 저는 남자입니다"라고 말하자 뭐라 하는지 아저씨는 어깨를 비틀며 머리를 360도 회전시키더니 "나...나도.... 중...성..성..이이...야..." 나는 몸이 딱딱하게 궅엇다
  41. 오싹한 기운

    ㅋㅋㅋㅋ"동일한 사람"님 진짜 기발하시네요 ㅋㅋㅋㅋ
  42. 눈높이 선생님

    다음엔 복수 하세요, 물론 복수는 무조건 나쁜거지만 이번엔 용서가 안됍니다. 그 아저씨 귀신 또 지하철에서 보거든, 이번엔 글쓰신 분이 그 귀신 아저씨 엉덩이를 마구 만지세요.
  43. nothing

    " 눈높이 선생님" 정말 "동일한 사람"님 만큼 기발하시다기 보다는 너무 웃겨요ㅎㅎ
  44. 최탑

    ㅋㅋㅋㅋ마지막에 저는 남자입니다.ㅎㅎㅎ 왜 같은 남자끼린데...ㅎㅎㅎ
  45. 걒챠

    댓글도 반전의 반전이구나
  46. 멸치의 역사는 6년 이야

    왠지 더러군
  47. 달달한달님

    컼.....
    개인의취향...?ㄷㄷ 반전이 있는 글이네요.
  48. 오홋홋

    글씨가.......
  49. '나'

    저는 그 아지씨의 얼굴에 대고 하이킥을 날렸습니다
  50. 위뉘위쉬

    아..남자였군화 ㅋㅋ 여잔줄 알았네
  51. 개초딩(개념모드)

    꺄앍게이다!!!
  52. 뭐야

    질풍의 개이다
  53. 변태

    그 아저씨; 정말 심상치않으시군요;;
  54. 상인

    그런데 댓글이 다 빨간색이예요....
  55. 막장

    철석!
    아.! 왜때려요!
    찰지구나.
  56. 드래곤

    차르지구나
  57. 안녕하세요

    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자남잨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