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꿈

젊은 여자가 집에 가기 위해 어두운 밤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문득 등뒤에서 인기척을 느낀 그녀가 뒤돌아 보았더니, 검은 옷을 입은 남자가 그녀의 뒤를 걷고 있었습니다.



집을 향해 계속 걷고 있었지만, 남자의 발소리는 사라지지 않았고, 마치 그녀의 뒤를 따라 오는 것 같았습니다. "설마?"라고 생각했지만, 무서운 생각이 든 그녀는 걸음을 빨리하여 근처에 있는 편의점으로 들어갔습니다.



편의점에서 물건을 고르는 척하며 주위를 살펴보는 그녀. 남자는 편의점으로 들어오지 않았고, 아마도 편의점을 지나쳐 간 것 같았습니다. "착각이었구나"라며 안심한 그녀는 간단한 쇼핑을 하고 편의점을 나왔습니다. 그런데 편의점을 나와 골목으로 들어가는 그때! 그녀의 등에서 차가운 아픔이 느껴졌습니다.



뒤돌아 보니 방금 전의 남자가 그녀의 등을 부엌칼로 찔렀던 것입니다. 남자는 편의점을 지나친 것이 아니라, 편의점 근처의 그늘에서 숨어있다가 그녀가 나오기를 기다렸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녀의 의식은 점점 멀어져 갔습니다...



의식을 잃어간다고 생각했던 그때. 그녀는 온몸에 흠뻑 땀을 적시며 눈을 떴습니다. 모든 것은 이었던 것이죠. 그런데 그 날밤. 집으로 돌아오는 그녀는 등뒤에서 인기척을 느껴, 살며시 뒤를 돌아보았습니다. 그랬더니 놀랍게도 검은 옷을 입은 남자가 그녀의 뒤를 따라오는 게 아닙니까?



공포에 사로잡힌 그녀는 꿈과 같은 편의점에 들어가 애인에게 마중을 부탁했습니다. 애인은 처음엔 "말도 안돼~라고 하며 이야기를 듣고 있었습니다만, 너무나도 진지한 그녀의 이야기에 차로 마중나오게 되었습니다.



이윽고 애인이 마중나오자, 그녀는 편의점에서 나왔고, 꿈 속에서 남자가 숨어있던 장소를 피해 걸어 무사히 차 앞으로 도착했습니다. "이제 괜찮은 걸까"라고 안심한 그녀. 혹시나 하는 마음에 뒤를 돌아보았더니.



그녀로부터 불과 수미터의 장소에서 무서운 얼굴로 이쪽을 쳐다보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그녀는 서둘러 차에 탔고, 꿈에서의 그 남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뭐야, 꿈하고는 다르잖아..."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중원

    뭐야, 꿈하고는 다르잖아...
    도대체 머하는 사람일까.. ㅡ.ㅡ

    <a href=http://www.antiz.co.kr target=_blank>http://www.antiz.co.kr</a>
    1. 냠냠

      꿈에서는 맛있었는데
    2. 답글

      이거는 예지몽 이다.
    3. 낭만궹이

      흐음...동상이몽인건가요?
    4. 낭만궹이/ 동상이몽이 아니라 이상동몽이 맞을거같네요 ㅋ
    5. 악어먹는하마

      그 사람은 한심한 살인마이며 살인을 성공한 적이 1번도 없습니다.예를들면 쥐한마리도 못잡는 한심한 고양이인거죠(여기서 쥐와 고양이는 누군지 알겠죠?)근데 꿈에서 자신이 꿈에서 여자를 죽이는 꿈이 나오는겁니다.그래서 혹시나 하고 길거리를 돌아다니다가 그여자 만나서. 여기까지입니다.
  2. Lara

    피해자와 가해자가 둘 다 같은 꿈을 꾸었다는...?
    전생에 무슨 업보가 있길래... 쯧..
  3. thering

    중원님// 그러고보니 예지몽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우후후

    Lara님// 그렇습니다. 전혀 모르는 타인과 꿈을 공유한다는 설정. 섬뜩합니다.
  4. zolagun

    링군. 우리 꿈을 공유해 볼까?
    자기전에 주문을 외우라고.
    쿵따리 하나코 샤바라 초초~~

    <a href=http://conversion.wo.to target=_blank>http://conversion.wo.to</a>
  5. thering

    zolagun// 헉.. 굉장히 아스트랄한 꿈일거라고 생각되네. 라면에 오렌지쥬스 부어마시는 꿈이라던지.-_-a
    1. 코막힌 미식가

      아, 그거 맛있어요. 새콤한게....
    2. 악마신전

      허걱!!! 라면에 우유를 부어마시다니...ㅎㄷㄷ
      라면먹으면서 우유를 마시거나, 밥에 우유를 말아
      먹은 적은 있지만...
  6. 에덴

    불과 수 미터 떨어진 곳에서 가 매끄러울 듯.
    그리고 꿈에서의 그 남자는 하면 아직도 여자가 꿈을 꾸고 있는 것이며
    그 꿈속에서 그 남자는..하는 의미로 오해할 수 있으니
    그냥 그 남자는으로 하는게..그래도 충분히 이해가능하니까.

    <a href=http://eden.ivyro.net/ target=_blank>http://eden.ivyro.net/</a>
  7. LuNa

    타인과 꿈을 공유한다라...갑자기 아네트 베닝이 출연한 In Dreams라는 영화가 떠오르는군요. 싸이코 범죄자와 꿈을 공유하는 어떤 여자에 대한 이야기인데, 이것도 섬뜩하죠;
  8. thering

    에덴// 오옹. 언제나 조언 고맙게 생각하고 있어. 고치도록 하지.

    LuNa님// 아, 저도 그 영화 봤었답니다. 소재는 괜찮았는 데, 꽤나 지루했던 기억이.^^;;
  9. 박카스박스

    헐,,, 설마 저남자는 여자의 피튀기는 걸 좋아하는 정신적 이상자~!?ㅇ0ㅇ

    그렇게 치면 아쉬워하는 저 남자의 말과 맞는듯...
  10. thering

    박카스박스님| 그렇죠~ 더 나아가서 살인마였을지도 모릅니다. 마지막 대사는 사냥감을 놓친 야수의 아쉬운 한 마디라고 볼 수 있겠죠.
  11. 영혼늑대

    아우우우~('>
  12. thering

    영혼늑대님| 큭큭, 혹시 사냥감을 놓친 야수는 영혼늑대님이셨던 겁니까?; 영혼늑대님 무섭습니다...
  13. Sina

    안녕하세요 더링님. 가끔 들려 괴담을 보고 있는 시나입니다.
    오늘은 처음부터 (...) 읽어오고 있는데. 이걸 보고 나서 갑자기 떠오르는게 있길래 말입니다..
    X-file 시즌 3... 정확한 화수나 에피소드명은 기억이 안나는데요
    예언가? 혹은 미래를 예지할 수 있는 사람이 차례로 살해됩니다.
    그들을 살해한 사람도 또한 미래를 예지할 수 있는 사람이었는데, 이사람은 자기가 사람을 살해할 예지를 받고 살해를 하면서, "내가 왜 당신을 죽일까요?" 라고 묻습니다.
    주인공격으로 나온 다른 예지자가 살해당할 차례에는 이런 대답이 지나가죠, "그걸 아직도 모르겠나?" "당신은 안단 말입니까? 가르쳐 주세요." "그건... 자네가 살인광이기 때문이야."
    ... (먼산)
    갑자기 그 남자가 저 살인광 예지자같은 사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헛소리를 끄적여 봅니다 (아핫핫)
  14. thering

    Sina님| 시나님 반갑습니다.^^ 시나님이 말씀해주신 에피소드는 아마도 3x04 [clyde bruckman's final repose]라고 생각됩니다. 오래 전에 봐서 자세히는 기억이 안 나지만 타로카드가 나왔던 예지에 대한 에피소드는 아마도 저 것일 듯 합니다.^^[이래서 DVD를 사야할텐데 말이죠.ㅜ.ㅡ]
  15. Sina

    아하하 (...)
    전 DVD사고도 이모양입니다 (...)
  16. thering

    Sina님| DVD를 사셨다니 부럽습니다.ㅡ_ㅜ 저도 이번엔 사야지사야지 하다가 또 다른걸 사고하다보니 여지껏 못 사고 있습니다. 어젠 또 핸드폰을 질러서 DVD는 또 하늘로 멀리멀리 가버렸죠...
  17. 요우추종자

    풉... 귀여운데....
  18. ladyhell

    찔리거나 베이거나 해서 다치면 차갑지 않고 뜨겁습니다. 특히 의식을 잃을 정도로 큰 상처라면 다치는 순간에는 아픈 것도 몰라요.. 그리고 칼이 빠지고 난 순간부터는 오직 뜨거울 뿐이죠[..]

    ...아니, 왜 나는 이런걸 알고 있는지OTL (겪었잖아 이놈아-_-;)
    1. 레포데2

      느꼈다니.. 대체 어떤일을 당하신 ㄷㄷ..
  19. andy2200

    뭐야,꿈하고다르잖아...

    여자:그래서 꼽냐 -_-^?[컥;;]
  20. 니킬

    사시미부대 돌격대장인가 [..]
    혹시 여자밝힘증 ? :)
  21. 이브

    ladyhell 님은 혹시 유령?!
  22. 훋얼덜

    진짜 그렇게 되나 보고싶어서 칼을 준비해 그장소에서 그여자를 기다리고있었던것이었을까요? 그럼 둘다 속으로 그렇게 생각했네요.."뭐야 꿈하고는 다르잖아~"한명은 아쉬워하며..한명은 안도하며........
  23. 얼음공주

    혿얼덜님 해석이 맞는듯...저도 그렇게 해석...할튼 역시나 소름 쫘악~~~
  24. 이바루

    데자부..
  25. 허허허

    이것 서점에 있는 서프라이즈책 에 나온이야기임...
    어서 많이 본 내용이라 생각했었는데
    서프라이즈책 나온 내용이었던 거임
    그러니까 그 내용은 허구임 ㅋ
  26. 매드맥스

    음..오늘 처음 와봤는데요..재밌는 이야기가 엄청 많군요....

    이야기 공포 이야기지만 제가 좀 다르게 해석했습니다...그 뜻인즉..저 검은 남자도 꿈을 꿨는데 자신이 골목길을 가는데 앞에 어떤여자가 가는데 마지막에 얼굴을 돌리는데 엄청난 정신 못차릴정도의 미인이 었던겁니다...그런데 현실에서 또한 똑같은 여자가 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몰래 미행을?하는데 힐끔뒤돌아 보는 여자를 보며 "어이쿠 무슨오해를?"하며 시선을 피하며 몰래 뒤쫓아 가는데...편의점에서 나와 마지막에 완전 돌아보는 여자의 얼굴을 보고 절망감과 배신감의 얼굴이 일그러진 남자는 생각했습니다. "뭐야...완전 속았다!!"
  27. 야옹고양씨

    여자 曰 : 오빠! 저새끼야!

    애인 曰 : 저새끼야?! 디졌어 -"-..
  28. 사월화

    전 실제로 친구랑 자기전에 약속(장소, 시간 등)을 정해놓고 잠들어서 꿈을 공유 한적이 한번있어요. 5번정도의 시도끝에 1번성공. 어쩌다 된건지 그 이후로는 한번도 안되더군요.
  29. 냠냠

    예지몽.. 저 여자는 진짜 운 좋았다
  30. 전 사람이예요~

    덮치려 했던거겠죠?
  31. 카밋슈

    예지력상승
  32. 남자

    에이,C!아까 거기서 찌를걸...괜히 망설이다가...
  33. C군

    왜불러?
  34. 내가 막플

    그 여자는 더 살아가야 할 이유가 있었나 보네요.
    그 살인마는 예지몽으로써 사람을 죽이면서 살아왔는데
    그 여자가 그 살인마와 같은 예지몽을 겪게 되면서 그녀의 운명을 피할 수 있게 된거죠.

    어딘가 잘못 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