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하이힐

그 날 저녁부터 시작된 미팅은, 어느새 돌아가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으로 변해있었습니다. 이미 대중교통은 끝난 지 오래. 마침 집이 비슷한 친구가 있어 그 친구가 오토바이로 데려다 주기로 했습니다.



가로등도 없는 시골의 도로. 이슬비까지 내리기 시작하여, 위험하다고 판단한 친구는 천천히 오토바이를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어느새 오토바이는 선로앞 교차로까지 도달했고, 선로에서 차단기가 내려졌기에 오토바이를 멈추었습니다. [조금 쉴 수 있을까나]라고 생각한 그때. 뒤로부터 구두소리가 부지런히 들려왔습니다.



[또각. 또각]



이런 시간에 사람이 걷고 있는 게 이상하게 생각한 그는, 자신의 겨드랑이 사이로부터 살짝 뒤를 보았더니 붉은 하이 힐을 신은 여자가 걷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여자가 이런 늦은 시간까지 있다니, 조심성이 없네]라고 생각한 남자. 전철이 통과하고 차단기가 오른 그 순간. 오토바이를 태워준 친구가 미칠듯한 스피드로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친구는 그에게 아무런 이야기도 하지 않은 채로 계속 달리기 시작했고, 집 근처로 와서야 간신히 오토바이를 멈추었습니다.



[대체 무슨 일이야]



얼굴이 사색이 되어 재대로 말도 못하는 친구. 몇번의 다그침끝에 듣게된 이야기는 남자를 아무말도 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난 분명 봤어, 사이드 미러로 봤는데. 그 붉은 하이힐 신은 여자 ...하반신 밖에 없었어]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도시樂™

    큰일 났네요...
    할일이 많아서 오늘 밤을 새야 하는데...
    집엔 아무도 없고...
    붉은 하이힐 이라니... 아~ 이를 어찌... (--+)

    <a href=http://doshrock.com target=_blank>http://doshrock.com</a>
    1. DEAD

      노홍철이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2. 네꼬히메

      하하하 ㅋㅋ
      홍철씨를 만나러 빨간하이힐 귀신언니도 가던 중이였던가봐요 ㅋㅋ
    3. 저링

      빨간하이힐귀신:홍철씨 하이힐 배달왔습니다
      노홍철:ㅇㅋ ㄸㅋㄸㅋ 오 빨라빨라빨라
    4. 레몬

      섹쉬한 빨간 하이힐이 단돈 39,800원

      [마감 임박] 남은 개수 1개

      상담원은 바쁘니 ars로 전화해주세요
    5. 치노

      빨간하이힐, 매진!
    6. 치노

      매진이 아니라 품절 ;
    7. showmethemoley

      노홍철이이거베낀거아님?
  2. thering

    도시락님// 아무도 없는 집에서 또각. 또각. 소리가 난다면 조심하세요.ㅜ.-
  3. 멸치

    토닥토닥 -_-
  4. 에덴

    그건 어깨 밟는 소리? 쿡쿡..

    <a href=http://eden.ivyro.net/ target=_blank>http://eden.ivyro.net/</a>
  5. sensui

    또각,,또각..그런 여자라도 나에게 오려무나'';;
  6. 누나달팽이

    그...하반신 밖에 없다는 여자..ㅡㅡa
    허리부분 처리가 어떻게 되어있을까 하는 것이 무척 궁금하더군요. 사실 밤새 궁금했으나 아직까지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답니다.
    허리부분이 희뿌옇게 되어 반투명한 상태였을까요?
    아니면 또각또각 발소리가 났다고 하니 어느정도 정형화 되어있는듯 하여...
    '잘린 단면'으로 되어있었을까요

    무척 궁금합니다...우우..
  7. 누나달팽이

    그러고보니 만화 하나가 생각이 나는데요. 아직 완결은 안되었습니다만..
    간츠 보셨나요?
    뭔가 심히 엽기적이면서도 폭력적이긴 하지만 순정만화 지향인 저로서도(언제부터 니가 순정만화 지향이었냐~!!퍽퍽)
    한번 쥐면 손에서 놓지 못할정도로 흡수력이 있는 책이었습니다.
    강추.
  8. thering

    멸치// 그건 내 전매특허라구! 토닥토닥

    에덴// 헉. 귀신이 어깨 밟는 소리로 봤다. 뜨끔.

    sensui님// 설마, 채음보양을 시전하시려는 겁니까.^^;;

    누나달팽이님// 이야기에서 언급되지 않았습니다만, 괴담의 유형으로 볼때. 출현지점이 기차 건널목이라는 점과 출현모습이 하반신밖에 없다는 점에서 사고로 인해 두동강이 난 시체가 아닐까 합니다. 그런고로 하체위로 찢어진 상태가 아닐까 합니다.
  9. thering

    누나달팽이님// 저도 간츠 보았습니다.^^ 독자에게 굉장히 불친절한 만화이긴 합니다만, 스토리 전개를 생각하지 않고, 그 만화특유의 긴장감을 즐긴다면 굉장히 흡입력있는 괜찮은 만화라고 봅니다.
  10. 에덴

    귀신이 어깨 밟는 소리 말한 게 맞는데?

    <a href=http://eden.ivyro.net/ target=_blank>http://eden.ivyro.net/</a>
  11. zolagun

    하반신만 있는 여자라.......이 홈페이지가 만약에 잠들수 없는 밤의 뜨거운 이야기 였다면은.......훗훗훗....과연...ㅡ.ㅡ;; 상상하기에 따라서는 굉장한 괴담이군...

    <a href=http://conversion.wo.to target=_blank>http://conversion.wo.to</a>
  12. thering

    에덴// 앗. 그렇군. 아냐 그런 거 상상하면 곤란해. 내가 어깨 토닥토닥해주는 거야.

    zolagun// 으으. 역시 중년변태 아니랄까봐.-_- 괴담을 왜곡하지 말아줘~
  13. 철들지않는아이..

    발목 귀신 =_=
    코멘트가 왜 10자 이상이지?

    <a href=http://www.sjslovehouse.com.ne.kr/index.html target=_blank>http://www.sjslovehouse.com.ne.kr/index.html</a>
  14. thering

    철아// 그건 도배를 방지하기 위한 제로보드 제작자분의 배려이지. 편법이지만 10자 이하로 적은 후에 스페이스바를 눌러 공백을 만들면 된다네.
  15. jenoa

    ....그....그런 편법을 알려주면 도배방지는 소용없는거 아닌가요........ 공백늘린걸 복사해서 붙이면 되니까....<-하나 더 알려주는 센스
  16. andy2200

    하...하반신!!!!
    상반신은 어데로??
  17. 니킬

    하반신 -┌
    상반신은 발이 하도밟아서 사라졌나봐 [.. 상상불가]
  18. 니킬

    ㄴ 솔직히 얼마나 쳐밟고싶엇으면
    지상체를 - ┌
  19. x헌터x

    너무 무섭다...
    하반신의 상상이 머리속에서 안지어져
  20. 쑥이양乃

    아~ 저는 상상이 갑니다.. 예전에 아는 남자애 손이 다친적이 있었는데 뼈하고 핏줄하고 힘줄?들이 보였습니다... 그때는 하얀게 보엿는데 악고보니 뼈였더군요..
    아마도 살듯이 다 뜯기도 밑부분드리 뜯기면서 표피들도 조금씩 뜯기면서 핏줄 힘줄이 불규칙적으로 잘리고 대장과 소장이 있었을듯싶네요..그리고 가운데 뼈가.. 아니다. 양쪽으로 다리뼈구나...
  21. 이브

    쑥이양님 너무 자세히 알려주셔서 무섭습니다-ㅅ-;
  22. 얼음공주

    완전 덜더러덜덜;;;; 하반신만 걷고 있었다 생각하니.......그것도 사이드미러로 봤다니.........
  23. 불쌍..

    상반신밖에 없는거보단 나은듯.
  24. 콜라한잔

    설마 하반신은 걸어가고 뒤에서 상반신은 이리와!이리와!하면서팔꿈치로 기어가는건..
  25. 세라프메이트

    하반신 밖에 없는데 여자인지 어떻게 알았을까요 ㅎㅎ
    하이힐 신은 다리엔 털이 무성...(오..이건 진짜 공포;)
    1. 흐음..그건..

      하이힐 위로 해서 다리를 지나 허리까지만...[응..?]
      그런거라면 그걸본 친구분은 좋은 경험한..[으.응..?]
    2. 임해진

      잠밤기에서 처음으로 댓글에 소름 돋습니다.
  26. 제우스DX

    대중교통은 끝났는데 전철 지나가는게 더무섭다...
    1. 잉간

      저도 그생각했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설마 지옥행열차??
  27. jiny

    노홍철이생각나는건 나뿐인가
  28. 미오

    ㅋㅋ 노홍철, 저도 그생각 했습니다
  29. 1305

    빨간하히힐,노홍철의그녀
  30. 시몬

    자기 상반신을 찾아다니고 있었던 걸로 생각됩니다.
  31. ㅇㅇ

    내다리내놔 귀신이랑 결합하면 될듯
  32. Le Frog

    한마디밖에 못하겠네요..그친구눈이 나쁜!!안경껴!!짜식!
  33. 곰선생

    그래서 오토바이든 자동차이든 음주 운전은 위험한 겁니다.(...)
  34. 여우

    더링님 저희집에서 혼자있는데
    위층에서 자꾸 또각또각 소리가 나는데
    이상하게 저 혼자 있을때만 거실 천장을 돌아다니듯이 그 위에서만 들려요 ㅠ
    언니나 부모님이 오시면 갑자기 소리가 안남 ㅠ
  35. 저는 그냥 인간일 뿐이라죠

    딱 가슴까지만 남고 나머지는 알몸... 캬@
  36. 파랑

    아니 어떻게 하면 겨드랑이 사이로 볼 수 있는 거지?? 'ㅅ'
    주인공은 요가의 달인인 건가요??
  37. 멸치의 역사는 6년 이야

    젠장!! 아직도 졸려. 잠밤기의 카페인이 부족해
  38. 햄스터사돈의팔촌의막내의구촌의친구즉난햄스터

    어쨌든살았잖아..
  39. ehdrud

    상반신을 찾으면 합체하는 건가?
  40. 겨드랑이 사이?

    내가 해봣는데, 뒤를 못보겟어 ㅋㅋㅋㅋㅋ
  41. 멸치

    아놔 잼네 ㅋㅋㅋㅋ
  42. 우리집엔왜왔어?
  43. 내가 막플

    본격 상체실종 패션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