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관 몰카에 찍힌 귀신의 비디오

resize
제목: 목두기 비디오
장르: 페이크 다큐멘타리
감독: 윤준형
제작: 2003년
시간: 52분 13초

작년쯤 여러분도 한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여관에서 몰카를 찍었는데 거기에 귀신이 나타났다는 이야기를 말입니다. 물론 나중엔 [블레어 위치]같은 페이크 다큐멘타리의 홍보라는 것이 밝혀졌었죠. 당시에 전, 몰카에 찍힌 귀신의 한을 풀어줄려고 내가 왜 돈[관람료]을 내야하는 거지? 하고 분개했었습니다만.( -_)

오늘 밤[정확히는 10월 9일] 새벽 1시에 방송되는 KBS2 독립영화관에서 그 화제의 목두기 비디오를 보여준다고 하니, 관심있는 분은 주무시지 마시길.

[시놉시스]
몰카에 우연히 잡힌 남자의 형상. 인터넷에서는 그것이 귀신의 형상이라며 네티즌들 사이에 떠돈다. 목두기 프로덕션의 이민형 PD. 그는 몰카에 잡힌 남자의 형상이 한 맺힌 영혼의 이유 있는 출현이라고 생각한다. 여관 주변을 조사하던 중 몰카가 찍힌 여관주인이 얼마 전까지 일가족 살인사건이 일어났던 흉가를 소유했던 사실을 알아내고... 먼 친척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던 여관주인은 흉가에서 20년 전 자살한 장남의 삼촌이었다는 것을 알아낸다. 그리고 그 삼촌은 실종되었다던 장남의 친아버지와는 쌍둥이 형제라는 것이 밝혀지는데...

[링크] 목두기 비디오 웹사이트
  1. 훈군

    옛날 생각나네요. ^^
    저도 봤던 기억이...^^
  2. 카르마

    부산 개금 일가족...-ㅅ-
    바로 옆동네네요;;;
  3. 쿠마

    저도 저거 볼려고 노력했다가 실제로 보고나니 허무 -_-
  4. shushu

    이 글 블코 top5 에 들었습니다; (으하하핫)
  5. 올빼미

    좀전에 봤습니다. 쩝. 중간에 눈치챘는데, 인물들 [모자이크].... 어떤 인물은 모자이크 해주고, 어떤 인물은 그냥 다 나오고... 처음엔 동의를 얻은 사람은 모자이크 처리 안해주나보다.. 했는데 그 최용태(혹은 최병선)은 아주 대놓고 보여주더라구요. 아무리 다큐멘터리라지만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그렇게 얼굴을 집중적으로 보여주는 것도 좀 이상했고, 나중에 인터뷰 거부할 사람이 초장에 카메라찍는거 허락했다는 것도 좀 이상했고... 살짝 의심했는데 역시나... 으... 결정적으로 독립[영화]관에서 보여줬다는 것 때문에.. ㅋㅋㅋ 재밌었어요! ^^
  6. 체리향기∮

    저도 예전에 보고 무서웠었는데-_-;
  7. Red Poppy

    이거 보려고 자다가 일어났답니다. CCTV의 화질도 공포심을 끌어내기 충분했고, 인터뷰도 좋았어요. 하지만 인터뷰에서 좀 어색하기도 했고요. 차라리 아저씨들이 좀 반말도 하면서 인터뷰 했으면 좋았을 것을 목소리 톤이 너무 무난하게 책 읽듯 이야기 하더군요. 아, 마지막 반전에서 좀 놀랐어요.
  8. #

    잠깐 못 와본 사이에 스킨이 바꼈네요.멋집니다~!! ^^
  9. Silver

    낮잠 하루종일 잤으니까 버틸 수 있겠지~.
  10. thering

    훈군님| 아. 제가 이렇게 써놓고 피곤해서 못 봤답니다.ㅜ.ㅡ KBS 홈페이지 가서 다시보기 봐야겠습니다.

    카르마님| 하하핫. 왠지 기분이 묘하실 것 같습니다. 그런데 부산에 사시는 분이 정말 많네요. 부산영화제 부럽습니다.ㅜ.ㅜ

    쿠마님| 하핫. 보셨나요? 그런데 허무해진다니... 저는 아직 안 봤는데, 뭐시기 뭐시기 상도 받았다고 해서 기대하고 있었죠.@_@ 얼렁 다시보기로 봐야겠습니다.
  11. Sensui

    흠 볼 것인가 말것인가..ㅡㅡ; 글을 보고 이해를 못하고 있다는;;
  12. thering

    shushu님| 허헛. 오랜만에 블로그코리아 TOP에 랭크된 것 같습니다. 역시 제목에 들어간 [몰카]때문일까요?^^ 앞으론 괴담 제목들을 [여관에서 일어난 일]이라던지 [그 남자와 여자 화장실] 처럼 지어야겠습니다.[이미 괴담이 아니라 야설같네요]

    올빼미님| 독립영화관이 지난 달에 개편되면서 성격이 조금 달라진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작품성 위주였다면, 이제는 대중과의 눈높이를 맞추려는 걸까요? 기성감독의 단편들을 보여주거나, 이런 흥미성 단편을 보여줘서 시청자의 눈길을 끄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좋은 시도죠.^^

    체리향기∮님| 저도 예전에 기사를 위장된 홍보를 보았을 때 흥미를 느꼈었죠. 근데 홍보물인 걸 알고 관심을 껐었답니다.[괴담에는 흥미있지만 돈에는 인색한 더링]
  13. thering

    Red Poppy님| 간략하게 리뷰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지막의 반전이 궁금해집니다. 얼른 퇴근해서 보고 싶어요.ㅜ.ㅡ

    #님| 감사합니다.^^ 그래도 디자인 센스가 한없이 부족한 걸 감출 수가 없네요.ㅜ.ㅡ 다음에는 생각 좀 더 해서 좀 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Silver님| 혹시 오늘 밤으로 오해하신 건가요?; 이거 오늘 새벽한 건데. 이거 기다리시느랴 오늘 낮잠 주무신거라면 왠지 죄송스럽습니다.@_@
  14. thering

    Sensui님| 음. 그러니까 간략히 설명해드리자면 페이크 다큐멘타리라는 거죠. 귀신이 목격된 척 꾸민 비디오였답니다.@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