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 계단

안녕하세요,
잠밤기의 더링입니다.

게시판에 투고되는 괴담 중에 창작괴담이 증가하여 투고괴담 카테고리를 신설하여 올리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한참을 졸다 깨어났다. 얼마나 잤는지 시간이 가늠이 되질 않았다.
옆에 있는 박이병을 쿡쿡 찔렀다.

"야 몇 시야?"
"고..공한시 사..삼십분입니다."
"그럼 우리 근무시간 20분이나 초과한 거잖아?"
"예 그..그렇스..습니다."
"씨앙! 근데 왜 아직도 근무자 안 올라와? 엉? 행정반에 전화를 넣어서 올라오게 했어야 할 거 아니야?"

나는 어리버리한 말더듬이 박이병을 답답해하며 TA-312전화기의 수화기를 집어 들었다. 그 때 박이병이 내게 말했다.

"이병장님, 다..다음 근무자 올라옵니다."

저녁부터 내린 눈은 우리가 근무를 나올 때쯤 멈추었고 강한 추위가 닥쳐서 근무자들은 모두 방한복과 방한화 마스크와 귀마개 등으로 중무장을 하고 있었다. 근무시간이 초과되어 1초라도 더 못 자게 되는 것이 짜증이 나는 상황이라 수하고 뭐고 그냥 빨리 내려가서 환복하고 잠을 자고 싶었다.

더구나 포대왕고였던 나는 아무것도 거리낄 것이 없었기 때문에, 다음 근무자들에게 인수인계고 뭐고 해줄 생각도 없이 그냥 휘적휘적 초소를 내려갔다.

다음 근무자들도 늦은 것이 미안했는지 내게 별 말 없이 초소로 들어갔다.

막사에서 초소로 올라오는 계단은 타이어로 만들어져 있었고 중간에 한번 커브가 있기 때문에 근무자의 모습은 갑자기 나타나게 되어있었다.

우리가 타이어로 되어 있는 계단의 커브를 지나 거의 막사에 다 와 갈 때 쯤 이었다.
갑자기 박이병이 흠칫 걸음을 멈추었다.

"이...이인섭 벼..병장님..."
"아 뭐?"
"바..발자국이..."

뒤돌아 우리가 내려온 발자국을 보았다. 올라가는 발자국은 없고 내려오는 발자국만 찍혀있었다.

"이상하네? 근무자 올라왔잖아? 야 박이병 아까 걔들 누구였냐?"
"자..잘 모르겠습니다. 이...이인섭병장님이 너..너무 빨리 내려가 버리셔서..."

순간 소름이 오싹 끼쳤다. 우리와 근무교대 한 사람들은 누구란 말인가?

너무나 무서웠지만 초소에 누가 있는지 확인해야했다.

내가 앞서 걸으며 초소 계단을 올라갔다. 박이병에게는 후방을 주시하면서 걸어오도록 시켰다. 커브를 조심스럽게 돌았는데 후방을 주시하면서 걷느라 걸음이 늦어졌는지 박이병이 뒤따라오는 모습이 보이질 않았다. 나는 목소리를 낮춰 박이병에게 말했다.

"아우 이 어리버리 새끼 빨리빨리 안 와?"

헐레벌떡 뒤쫓아 온 박이병은 내 질책에 고개를 푹 숙였다. 안 그래도 굼뜬 박이병이 방한복에 귀마개에 마스크에 꽁꽁 싸매고 있으니 더욱 둔해 보였다.

그렇게 가까이 다가선, 초소 안에는 사람의 기척이라고는 없어보였고 우리가 초소를 나선 그 때 그대로의 모습이었다. 기분이 정말 이상해진 나는 문득 시계를 확인해 보았다. 놀랍게도 시간은 근무교대시간 10분전인 한시 정각이었다. 나는 뒤에 서 있는 박이병에게 다시 물었다.

"야 니 시계 다시 확인해봐"
"이상합니다. 아까는 분명.."
"아유 씨앙 너 때문에 이게 무슨 꼴이냐?"
"죄송합니다."

나는 몹시 화가 났다.
박이병과 내가 모두 잠에 취해서 벌어진 일이라는 생각이 들자, 멍청한 박이병을 더 이상 참아낼 수가 없었다. 그렇게 박이병에게 화를 내려던 순간, 나는 그대로 굳어져 버리고 말았다.

박이병 쪽을 돌아볼 수가 없었다.

"왜 그러십니까? 이인섭병장님?"

박이병이 말을 더듬지 않고 있었다.

[투고] 이인섭님
  1. 블로썸

    우왕 무섭네요 그럼 진짜 박이병은 어디로 가고!! 차원이동인가 -ㅅ-
  2. 마노

    헉...1등이다;;;
  3. ㅋㅋ

    창작인가?....무섭네요....
  4. 마노

    맨날 눈팅하다가 댓글 남겼는데 1등이 아니라니 ㅋㅋㅋㅋ
  5. 세상

    와우 투고괴담! 더욱도 읽을 거리가 많아져서 좋네요 ㅎㅎ
  6. gks0726

    뭐지;;;
  7. 雲夢☆

    오랫만에왔는데 순위권은..
    -순위권이라고 해도 되는걸까.;;-

    오쨌든..
    이제그럼 신설로 창작글들인건가요????
    음..???
  8. 靑猫★

    그럼 진짜 박이병은???ㅎㄷㄷ
  9. 어헉

    전 군시절에 정말 저런 적이 있지요.
    교대자가 분명히 바로 앞까지 와서 계단타고 올라오고 있었는데 눈앞에서 샥하고 사라지더군요 ㅎㅎ

    사수랑 같이 봤는데 걍 얼떨떨했지요 ㅎㅎㅎ
    공병 부대라서 다들 야간초소는 대충 형식적으로 하긴하지만...
    (참고로 저흰 이야기하고 있느라 졸진 않았습니다 ㅎ)
    한 5분있으니까 저 멀리서 진짜 교대자가 플래쉬 비추면서 다가오더라구요
    좀 놀래긴 했답니다
  10. WM

    군대 괴담은 왠지 그냥 괴담보다 더 오싹한듯 ㄷㄷ
  11. 모모

    군대 괴담은 진짜 무궁무진하네요...ㅎㄷㄷㄷ;
    1. 호숫가의늑대

      폐쇄된 생활로 인한 스트레스, 살인을 위한 무기와 장비들, 좀 큰 사고났다하면 불구 사망은 기본에 심하면 떼죽음, 상명하복과 축소은폐되는 각종 사건사고에 대한 간부들의 자세, 여러모로 귀신 많이 나올법한 조건이 형성돼 있죠.
  12. 진유온

    평행세계인것이지요.. ㅎㅌㅌ
  13. ETFESEF

    군대라는 배경때문에.. 더 무섭게... 느껴진..
  14. 작은절망

    전 군대괴담이 머리속에서 상상이 잘되서..
    더 소름끼치는거같네요..
  15. 그러니까 이건..

    왕고가 되었다고 밑에 사람에게 함부로 하지 말자. 가 교훈인듯?
    날도 춘데 음청 무서웠겠군;;
  16. 알고보니 순찰자...

    "왜 그러십니까? 이인섭 병장님? 근무중에 초소를 이탈하면 안되지 말입니다?"
  17. 용가리

    군대는 다 저래요. 간혹, 그런 곳에 일부러 부대 만든다는 말도 있죠. 남자가 밟고 다니라고.
  18. 달달한달님

    덜덜...
    군대가 외진 곳에 있는데다 노출이 잘 안 되서 그런지 괴담도 많은 것 같아요~
    군인분들, 고생이 많으시네요ㅠ.ㅠ 힘내세요!
  19. 크하하핫

    투고괴담 재미있네요 ^^
  20. 악마조교

    20분 후교대..-_-;; 실제라면 선임이 그냥 교대 안해주겠죠...
    도저히 있을수 없는 일임... 최고참 20분 후교대라니. ㅋㅋㅋ 추운날에는 더더욱
    심함. 1분이라도 늦으면 어휴... 예전에 선임 2분 후교대 했을때 그 자리에서 싸대기
    맞고 몇십분 동안 욕먹었떤 기억이 나네요 ㅋㅋ
  21. 예빈킥

    ㅅㅅ
  22. Joan

    헐; 완전무섭네요 ㄷㄷㄷ
  23. 진ㅋ정ㅋ제

    진정제먹고낳았쪄욤 쀼
  24. Fermata

    이거.. 꽤 오래전부터 돌아다니던 이야기랑 비슷하네요..
    저희 군부대에서도 이이야기 나돌고 그랬는뎁...
  25. ?뭐죠

    무슨 뜻이죠?
    이해가 안가네요
  26. SadLove♡

    만약 내가 저 상황이었다면....
    자는 척 ㅎ
  27. ㅎㅎㅎ
  28. 뭐여?
  29. 엔슈

    흠 ...
    올라가는 발자국은 없고 내려오는 발자국만 찍혀있었다
    딱 여기서 끝냈으면 여운이 있었을텐데 좀더 이야기를 이으니까 왠지 감동이 업내열 ㅇ
    그래도 잼슴
  30. grtge

    와.... 무섭네요.
  31. ddd

    한마디로 귀신이 박이병을 빙의했다는 뜻이죠
  32. 엘엘쿨케이

    이 xx가 뭘 잘했다고 이렇게 당당해

    나는 박이병 뒷통수를 후려 갈겼다.

  33. 강윤미

    오.. 섬뜩하네ㅋ 재밋게 잘봣습나당 ㅋ
  34. 퍼갑니다~

    다음 카페의 흉가체험 카페에 소중한 글 퍼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5. 일단.

    일단 군복입었으니. 대가리박자..
  36. 셜력홈즈곤란

    근무 이탈해서 영창 갈뻔 했네
  37. 이쁜이

    헐헐헐! 대박
  38. 영창감

    실제로 저랬어봐. 부대가 그야말로 뒤집힐걸? 신원도 확인안하고 군사지역을 넘기고 오다니. 전방이었으면 헌병대 뜨고 난리도 아니었을거야.
  39. 락의대명사

    오호...저도 초소근무 서다가 비슷한경험을 한 적이 있는지라 더 무섭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