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11시 11분의 전화 (Part. 4) 完

"소개팅 나와라. 좋은 여자 한 명 소개해 줄게. 나랑 같은 부에서 일하는 직장 동료인데, 예전에 한 번 너랑 나랑 찍은 사진 보고 관심이 좀 생겼던 모양이더라. 예쁘기도 되게 예쁘고. 솔직히 너 같은 놈한테는 아까운 여자지만, 내가 특별히 양보한다! 실연의 아픔은 새로운 사랑으로 풀어야지?"

불쑥 전화를 건 친구가 뜬금없이 꺼낸 말에, 나는 적잖이 당황했다. 어쩐지 요 며칠간 집에 와서 영양가 많은 음식을 먹이려 한다 싶더니, 소개팅 때문이었던 모양이었다. 잘 먹은 덕분에 볼품없을 정도로 야위지는 않았지만, 저의를 알 수 없는 행동에 대해 나는 줄곧 의문을 품어왔었다. 그런데, 배후에 숨겨둔 목적이 설마 이런 것이었을 줄이야….

그러나 사실 내가 더욱 당황한 이유는, 역시 11시 11분의 전화 때문이었다. 누군가 새로 여자를 만나게 된다면 언젠가는 또 그 전화에 대해서 설명해야 한다. 게다가 나는 전화의 주인공에게 이미 상당한 친근감을 갖고 있었다. 말솜씨가 서툴고 어수룩한 나는, 다시 예전과 같은 일이 벌어졌을 때 더 나쁜 결과를 초래하지 않으리라는 자신이 없었다. 아니, 어쩌면 예전 여자친구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심각한 일이 생길 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친구의 제안을 거절할 수도 없었다. 내가 홀로 지낸 지는 거의 반년이 되어가고 있었고, 겨울이 찾아오는 시점에서 이젠 나도 사람이 그리워지고 있었다. 내가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우물쭈물하자, 녀석은 답답했던지 또 곧장 달려와서 반강제로 나를 씻기고 면도를 시켰으며 머리를 다듬고 옷까지 사 주었다. 그러고서도 확신이 서지 않았는지, 친구는 나에게 다음 날 약속에 응할 것을 거듭 요구하며 마지못해 돌아갔다. 거절을 잘 하지 못하는 내 성격을, 녀석은 너무 잘 알고 있었다.

그날 밤에도 전화는 걸려 왔다. 나는 마음을 굳게 먹고 전화를 받았다.

"여보세요."
"…."
"저… 내일, 소개팅 나갑니다. 그동안 제 얘기를 들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그렇지만 더 이상 통화하기는 힘들 것 같네요. 어떤 분이신지 얼굴이라도 한 번 보고 싶었는데 아쉽군요. 그리워질지도 모르겠구요. 그렇지만 용서는 하지 않을 겁니다."

두 세계의 경계와도 같았던 그녀의 비웃음 소리가 들릴 새도 없이, 이번에는 내가 먼저 전화를 끊었다. 이것도 하나의 이별이라는 생각에, 나조차도 놀랄 만큼 슬펐다.

"안녕하세요, 오래 기다리셨죠?"
"아뇨, 방금 온 걸요."

오랜만의 외출은 세상 모든 것을 새롭게 보이게 했지만, 어째서인지 사람과 사람 사이의 대화만은 진부하기 짝이 없었다. 나는 내 앞에 서 있는 여자의 얼굴을 빤히 들여다보았다. 살짝 치켜 올라간 큰 눈, 제법 높은 편인 코, 다부진 입술에 날카로운 얼굴선을 가진 긴 생머리의 여자였다. 예쁘지만 왠지 얄미운 얼굴이었다. 한 마디로, 얼굴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았다. 나는 차라리 조금 못 생겼더라도 정감이 가는 얼굴을 좋아했으니까.

하지만 그녀에 대한 내 생각은 금방 바뀌었다. 우선 얄미운 인상과는 달리 차분하고 어딘가 친근한 목소리가 참 마음에 들었다. 또한, 그녀와 대화를 나누면 나눌수록 나와 그녀의 취향이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처음 만났음에도 마치 나의 일부라도 되는 양 나를 속속들이 꿰뚫는 그녀와 함께 시간을 보냄에 따라, 나는 그녀에 대해 점차 호감을 품게 됐다.

하긴 애초부터 나는 외모보다는 성격을 중시하는 편이었다. 게다가, 몇 달이나 사람의 온기에 굶주려 있던 나였다. 처음 만난 여자에 대한 호감은 놀라울 정도로 빠르게 부풀어갔다. 하지만 시간은 금방 흘러갔고, 어느덧 밤 11시가 넘었다. 흡족한 마음으로 다음을 기약한 그녀와 나는, 헤어지기 전에 휴대폰 번호를 교환하기로 했다. 여자에게 먼저 전화를 시키는 것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 나는, 내 휴대폰을 그녀에게 내밀었다.

"번호 찍어 주세요. 제가 전화할게요."

순간 그녀의 얼굴에 미묘한 미소가 스쳐지나갔다. 하지만 그것은 한순간일 뿐이었다. 그녀는 흔쾌히 번호를 찍더니, 양 손을 허리에 얹고 말했다.

"저는 여기서 지하철 타면 되거든요. 제가 안 보이게 되면 전화 거세요. 또 만나요!"

나는 그녀에게 택시를 타라고 권유했으나, 그녀는 지하철이 더 편하다며 한사코 내 제안을 거절했다. 이윽고 그녀는 상쾌한 미소를 지으며 나에게 손을 흔들더니, 몸을 돌려 지하도로 내려갔다. 지하도에는 사람이 거의 없어서, 계단을 울리는 발랄한 하이힐 소리가 지상에 있는 나에게까지 들렸다. 나는 그 순진함에 미소를 지으며 그녀가 보이지 않을 때까지 기다렸다. 이내 그녀의 모습이 시야에서 사라졌고, 통화 버튼을 눌렀을 때 화면에 표시된 이름은- 스토커.

한 순간, 심장이 멎었다. 제발 아니길, 착각이길 바라며 떨리는 손을 들어 손목시계를 보았다… 11시 11분.

"여보세요?"
"…."

익숙한 침묵. 다리가 떨리다 못해 힘이 빠져서 풀리려 했다.

"…여보세요? 여보세요?!"
"…훗, 후훗, 하하. 하하하하!!"

계단을 도로 올라오는 구두 소리가 다시 울렸지만, 그 메아리는 더 이상 발랄하지 않았다. 점차 가까이 다가온 발소리는, 내 등 바로 뒤에서 인기척으로 변했다. 나는 여전히 휴대폰을 손에 든 채, 천천히 뒤를 돌아보았다. 그녀는 오른손으로 전화를 받은 채, 내 바로 뒤에서 고개를 살짝 기울이고 웃었다. 언젠가 들었던, 익숙한 웃음소리였다. 수화기와 등 뒤에서, 똑같은 목소리가 들렸다.

"…나 많이 그리웠어?"

  1. 밤의 딸+

    오오오-
    굉장히 익숙한 이야기인데 이렇게 보니 새롭네요. ㄷㄷ
  2. 김태영

    대박이네요 ㄷㄷ;;

    잘 읽고갑니다!
  3. 오오

    첫 댓글 ㅋㅋ
    드디어 완결이군요~ 재밌었습니다~~
    1. 오오

      넘 급한 나머지 비번을 안달고 저런 글을 썼네요 ㅠㅠ
      비번이 없어서 수정이 불가..ㅠ
      첫댓글은 실패했지만.. 재밌었습니당 ㅎㅎ
  4. 남자

    응 짜끼 그리워쪄 >_<
    1. 방긋

      아 왠지 귀엽다 ㅋㅋ >_<
    2. 태사자

      그리워쪄? √(> Д <)/

      ............죄송합니다
    3. 삼국지의 명장이--

      삼국지의 명장 태사자가 저런 말을 하다니 = ,. = 우억 난 태사자 좋아했었는데 님 인제 11시 11분에 온 전화 받지마시져
  5. 쒸프트까안빠쪄요

    아 파트4가 끝이라니 아쉽다..
  6. 아...

    진짜 아쉽습니다..
    매일 11시 11분이 기다려졌는데..흑
    이런 시도 좋아요! ㅎㅎ
  7. 아잣

    8번째닷....
  8. 토페마마페트

    마지막 전화에서 저렇게 정중하게 소개팅 나간다고 밝히다니. 대인배 기질이 다분하네요.
  9. 좀비비추

    여자의 비웃는 얼굴이 눈에 선하네요...헝 무서워라...;ㅁ;
  10. 음.. 제목이

    11월이 아니라 11시 아니가요? ㅎ
    1. Le Forg

      ㅋㅋ 11월의 전화인가욧?전화세 장난아니겟네요 ㅋㅋㅋ
    2. 11월 고지서가 도착했습니다..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악!
  11. 사실 이 다음이

    더 궁금해지네요...

    그냥 둘이 잘 되버리면 안됄까요?

    그럼 나중에 결혼해서 자식한테

    '아빠? 아빠는 엄마랑 어떻게 만났어?' 그러면

    '음, 엄마는 아빠의 스토커였단다' 라면서 ... 추억이 될지도?
  12. 시즈ㅇㅁㅇ♡

    우와~ 알고있던 내용인데도 왠지 굉장히 무섭네요;ㅁ;
  13. gks0726

    어쩐지 많이 들엇던 내용이라 생각이 드네요;;ㅋㅋㅋ
  14. 오충열

    으음.. 뭔가 색다른 반전을 기대했지만...약간 실망스럽기도(?)하네요.
    첫문장에 소개팅부터 결말이 예상되서..ㄷㄷ
    글 솜씨는 대단하시네요.
  15. ㅠㅠ

    부럽다고 느끼는건 저뿐인가요~

    안생겨요 ㅠㅠ
  16. 방긋

    재미있게 잘 봤어요~~ 한동안 파트 4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ㅋㅋ 다음에도 좋은 글 부탁해용!~
    1. 향수

      가, 감사합니다 ㅎㄷㄷ
      지금 연재하고 있는 추리는 있지만...
      그 다음에 또 영광스럽게 글이 올라올 기회가 생긴다면............
      ....수능이 끝난 뒤겠지요....(..)꺄악 무섭다
      벌써 462일밖에 남지 않았다니..ㅠㅠㅠㅠ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공포군요
  17. 4ac

    3mc part 4
  18. 소녀오알

    괴담에 있던 글이 장편으로 바뀐거였군요..?
  19. 스토커

    싸대기맞았음 뉴_뉴
  20. 벌과 나비

    결국 남자는 그 여자와 잘되었군.
  21. 루토

    글솜씨가 상당하시네요 :D!!!!!!
    머릿속에서 영상지원 됐습니다 ㅠㅠ)/
    파트4가 마지막이라니 아쉽네요 ㅜㅜ 재밌게 잘 보고갑니당
  22. ......

    왠지 스토커의 시작이 그 친구 분이 보여준 사진 때문인 거 같은 건 제 기분 탓인가요?
  23. 아오우제이

    재미있게 잘봤습니다 :)
  24. 1

    재밌기는 한데 어쩐지 무서운 것보다 화가 나네요;; 왜 이러지. 스토커의 악의때문에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소름보다 협오감에 저걸 후려쳐버리고 싶은 생각이 먼저 들어 버렸네요. 남의 인생을 짓밟을 뻔 했던 스토커가 저렇게 나타난다고 하니까;;; 에잉 첫 리플이 이게 뭐지ㅠㅠㅠ
  25. 닭콩

    어어어어어

    손발이 오글오글!
  26. 꽃수달

    그람 처음부터 노리고 접근?? 짝사랑.. 혹은..

    그래도 귀신은 아니네요~ㅋ
  27. 좋아,이렇게 된이상!!

    이제 (하늘의)별을 하나 늘려볼까?
  28. 우에

    하지만 그 여자가 칼을 들고 있는 것도 아니었고.....
    어쩌면 갑자기 뒤에서 팍 안으면서 "옛날에 처음 봤을 때 부터 좋아했어요.... 11시 11분에 전화를 걸기 시작한 것도 그것 때문에...." 이렇게 말할수도......
    1. 그치만

      이미 그 여자때문에 자식이 죽었는걸요..
  29. 아아.. 이런..

    이런 봉변을 당하다니.
  30. Le Forg

    아..진지한 글이네요. 저도 진지해 져야 하나욧?
  31. 이것은 어디선가 본..

    이런 일이 한번있었는데ㅋㅋ ㄷㄷ
  32. 향수

    좋은 소재를 완전 식상하게 날려버린 글에 대해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ㅠㅠ;
    그리고 일부러 시간 맞춰서 업데이트까지 해 주신 더링님께도 감사드려요

    462일 지나고... 그 뒤에 뭔가 다른 걸 써서 다시 만나뵈었으면 좋겠네요 크흑..ㅠㅠ;;;
  33. 옥주

    응 그리웠어. 가드 올리렴^^*
  34. 윤여훈

    부럽다 .. 제길
  35. The.N

    아아...이얘기가 리메이크 된거였군요?;
    몰랐다..;
    정말 재밌게 보고 갑니다.
  36. MOMO

    오옷 재밌군요,ㅎㅎ 이렇게 소설로 보니 또 색다른느낌,ㅎㅎ
  37. 동네형

    ㅋㅋ 재미 있군요
  38. 쎄봉

    워어어어어~~ 뭔가 재밌는데도 오싹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9. 역시 스토커란

    가까운 곳에서 지켜봐 온 사람일 수도 있겠군요. 섬뜩합니다.
  40. Tarakuny

    와.. 잘 읽었습니다. 흐름이 어색하지도 않고, 읽기도 편했고, 아주 약간 어색한 것만 빼면 프로의 글 처럼 느껴지네요~
    쭉 기대 하겠습니다~ ㅎㅎ
  41. 럼블피시

    많이 그리웠긴요 매일 통화했는데
  42. 대단하군

    대단하군요!!!! 이제 결혼해야죠~~~??
  43. 머냐능-ㅁ-;;

    왠지 뻔한 결말이에여ㅠㅡㅠ설마 아니겠지..하고 봤는데..흠아;;

    그래도 잘 읽었습니다~
  44. 허거거걱

    무섭네요 ㅋ
  45. 저그+테란-프로토스=스타크래프트

    오싹오싹
  46. 으헝

    뭐랄까요 소개팅시켜준다고 했을때부터 왠지 저 여자가 ... ?!?????!!
    라는 생각이들어서 제 나름대론 반전같은 건 없는것같아서 아쉽네요ㅠㅠ

    그래도 섬뜩했고 재밋엇습니다~
  47. 모치다

    재밌군요 ~ ㅎㅎ
  48. Barians

    wowwwww
    I was translate .
    It is so funny and scared.
  49. 이석원

    이거 내용좀 보강해서 영화로 만들면 괜찮을꺼 같은데. 제가 아는분이 영화일을 하시는데
    이글을 쓰신 작가님 연락처를 알수 있을까요?
    연락이 되서 허락을 하신다면 제 지인에게 영화소재로 추천을 해드리고 싶은데.
    기존내용은 그대로 두고 몇가지 사건만 더 첨부하면 괜찮은 영화가 될꺼 같은데요.
    혹시 운영자님 제 댓글을 보신다면 zzig1331@naver.com 연락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50. 뿌우~

    스토커: "저 왔쨔염 뿌우~"
  51. 이제 저 스토커 여자와 새인생을 시작하게 되는걸까요 ㅇ3ㅇ 결말의 결말이궁금합니다.ㅠ
  52. joon

    엄청긴데 수고하셨습니다 재밌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