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테러의 기묘한 이야기

어떤 여자가 거리를 걷고 있는 데, 지도를 보면서 끊임없이 고개를 갸웃하고 있는 아랍계의 외국인 남자를 만났습니다.





아무래도 그 남자는 길을 잃어 버린 듯한 표정이었는 데, 친절한 그녀는 그에게 어디에 가고 싶은 건지 물으며 자세하게 길을 안내해주었습니다.





그러자 그 아랍인은 감격한 표정으로 그녀에게 당신은 매우 친절한 사람이군요. 답례로 좋은 것을 가르쳐 드릴게요. 지금부터 1주일동안은 절대 지하철을 타서는 안됩니다.라고 말하고는 빠른 걸음으로 그 자리를 떠나 갔다고 합니다.





이 괴담이 전해지게 된 것은 2001년 9월 11일에 일어난 미국 동시 다발 테러 사건의 직후의 일입니다. 즉, 이 아랍인은 테러리스트의 한명으로, 지하철 테러를 예고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또한 비슷한 괴담으로, 미국의 어느 여자에게 아프가니스탄인 애인이 있었는데, 그 애인이 갑자기 실종해 버리는 일이 발생합니다.





그런데 어느날, 소식이 끊겼던 그에게서 9월 10일이런 식으로 헤어지게 되어 미안하다. 자세한 것은 말할 수 없지만, 내일 어떤 일이 있어도 여객기를 타지 말아줘. 그리고 할로윈(10월 31일)에는 쇼핑몰에는 가지 말아줘. 라는 내용의 메일이 오게 됩니다. 다음날 WTC에 여객기가 돌진하는 것을 본 그녀는, 곧바로 FBI에 이것을 통보했다고 합니다.





사실 이런 유형의 괴담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것으로, 9월 11일 테러 사건전에도 비슷한 이야기들이 있었습니다. 그 중, 흥미로운 이야기는 북한이 일본에 대포동 미사일을 발사해 머지않아 일본에 공격해 오는 것이 아닐까라고 국제적인 긴장이 높아진 1999년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어느 재일 조선시대 한국인과 사귀고 있던, 도쿄 여자가 돌연 애인으로부터 사정은 이야기할 수 없지만 이제 만날 수 없게 되었다라고 이별을 전해듣게 됩니다. 그 후, 그로부터 7월 25일에는 가족들과 함께 여행이라도 가세요. 결코 도쿄(버젼에 따라서는 오사카)에 있어서는 안됩니다. 라는 내용의 메일이 온다고 하는 것으로, 과거에도 비슷한 유형의 괴담이 있었던 듯 합니다.





이 괴담의 기원을 어디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지, 그리고 발상지가 어디인지 알 수는 없지만, 전쟁이나 테러등으로 사회가 불안할때 이 괴담은 언제든지 다시 등장할 것이라고 봅니다.
  1. 피씨방알바

    안녕하세요..어제부터 보기 시작했는데 잼써요...^^;;
    더 발전 하시고요..이 글에는 아무 글이 안달려 있어서 이렇게 남깁니다..^^
  2. thering

    피씨방알바님| 안녕하세요?^^ 하루 방문자가 50명도 채 안되었을 시절에 올린 글이라서 텅빈 벌판이었답니다. 아무쪼록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 아르바이트도 열심히 하시길~^^[저도 퇴근후에 알바합니다.@_@]
  3. 클린;)

    그 길을 가르쳐 준 미국 여자분은 공범이 되는 걸까?-_-;;;;
  4. thering

    클린;)님| 그럴리가 있겠습니까?^^ 아마도 의도를 모르고 길을 가르쳐 주었으니 무죄라고 생각됩니다.
  5. 하루키

    그여자분은 친절함으로 위험을 피해 갈수있었 겠네요~
  6. 곰탱이한마리

    허허허허;ㅅ;
    재 생일이 9/10인데
    왠지 이거 오싹합니다
  7. 아시리안

    진짜 이런 유형의 얘기가 많은거카테요.
    근데 그런 유형이많은데도 무서운이유는...?
  8. ㅋㅋㅋ

    아~ 놔~ 도쿈데..ㅠ.ㅠ
  9. 모모

    여자분... 운이 좋으심니다
    역시 착한사람은 하늘이 무시하지 않는듯 ㅋㅋ
  10. 얼음공주

    으아...정말 소름돋네...난 이런 괴담에 약해;;;;
  11. 킴안나님

    섬뜩해열 ; ㅋㅋ
  12. 사면발이

    이런글의 기원은 아주 오래 되어있습니다......

    예전...중국 5호 16국 시대때 지어진 "수신기"란 책을 보면 삼국시대(우리나라 삼국시대말궁요.흔히 읽어보신 삼국지 시대를 말하는 겁니다) 미축 이란 사람이 서주 근방의 이름란 재력가였는데.....(아마도 유비 만나기 전일 듯 합니다) 여느때 처럼 일을 마치고 마차를 타고 집으로 가고 있었답니다...문득 길거리에 젊은 여자 하나가 홀로 걸어가는 것을 보고는 안쓰러워 마차에 타고가길 권하여 같이 마차를 타고 갔더랩니다......여자의 목적지에 내려준후 다시 길을 재촉하려는 찰나 그 여자가 말하길 " 힘든길 도움으로 편하게 왔으니 보답으로 비밀한가지를 가르쳐주겠다" 라며 "나는 천상의 시녀인데 명을 받아 서주의 재력가인 미축의 집을 00시(축시..같은 예전 시간단위)에 불태우겠으니 그리 알라" 라며 사라지더랩니다.....

    미축이 그말을 믿고 재빨리 값비싼 재물들을 옮기니 과연 그 시각에 큰불이나서 집을 모조리 태웠더랩니다.....

    대충이런 전설이 있다고 씌여져 있네요.......예전에 책에서 본기억이 있어서 글남깁니다...

    5호 16국 시대라면 꽤 오래전 인데 그때 씌어진 책에도 이런 내용이 있다면.....저런비슷한 유형의 괴담은 역사가 꽤 길지도...
  13. 심심한귀신

    아.. 내 생일도 9월인딥... 이런 망할..!!
    그렇다면! 내년 추석에는 절대 춘천에 오지마!!
    나도 안갈거니까 ㅋㅋ
  14. 심심한귀신

    내가 먼소릴 쓴건지.. 암튼 ㅈㅅ!!
  15. 얼큰이

    빌딩이 무너진 자리에는 십자모양 철근만이...
  16. 버니바니

    다시는 저런 종류의 괴담이 생기지 않도록 세계가 서로 노력해야할거에요.
  17. 다다

  18. 네꼬히메

    삼풍 백화점 때도 이런 이야기 많았죠 ㅎㅎ
  19. 호러 ♥

    그냥 누가 퍼뜨린 소문 같은 거겠죵 ㅇ.ㅇ...
  20. いちご いちえ

    하아 섬뜻하다
  21. Pearls Girl

    9.11 테러나기 전 왜 우리나라는 '그 사람들'을 그냥 보내줬을까요?
  22. 현진이에염^^

    애인들만 다~~~살았네여...딴 사람들은ㅠㅠ
  23. ★Happy★

    왠지 감동적인 이야기
  24. onume1027

    이거는 무서운 것 보다는 감동적인데?ㅋㅋㅋㅋㅋㅋㅋ
  25. CreateObject("SAPI.SpVoice").Speak " F/UC/YOU"

    혹시 더 무서운거 아시는분?이건 무서운 측이 아니라 감동적?촉인거같아서...
    //저 이거보면서 아이유의 잔소리 듣습니다
  26. 상큼한 ㅇㄹ

    이런식의 이야기는 지어내기도 쉽고 그래선. 유사한 이야기 또한 많죠 ㅎㅎ
  27. 키티

    괴담을 찾아다니다가 이 블로그를 알게되어서 하루종일 읽고있네요 도시괴담 1페이지부터 56페이지를 이제 막 다 읽었는데요 이글 마지막부분에 재일조선시대 한국인이라고 한부분이 좀 그렇네요 아마 재일조총련계를 얘기하는가보다 싶은데....조선시대라니 피식하게되서 한마디 끄적거려봅니다
  28. 신기하네요~~~
  29. 세리스 에르네스

    비슷한 내용은 상황에 맞게 언제 어디서든..
  30. 데인티

    안녕하세요~ 처음 글을 써보게 되었네요!! 글 열심히 보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