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요리

10년의 열애 끝에 A와 B는 결혼했다. 결혼 후 B는 남편 A를 위해 요리교실을 다니기 시작했다. 매일같이 요리교실에 배운 요리를 식탁에 선보였다.

처음엔 기쁘게 생각했던 남편도 매일 기름기가 많은 음식에 다소 질리게 되었다.

"매일 만들어주는 건 고맙지만, 좀 담백한 것도 좋지 않을까? 매일같이 먹다간 성인병에 걸리겠어."

아무렇지도 않게 말한 한마디가 아내에게 큰 상처를 입혀 버렸다.

"너무한 거 아냐? 사랑하니까 매일 만들어 주는 건데! 아님 자기가 만들어 먹든지!"

부부싸움이 이렇게 시작되었고, 결국 아내는 친정으로 돌아갔다.

그 날 이후, 남편은 혼자 식사 준비를 해야 했다.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기분을 풀어주려고 했지만, 아내의 기분은 도무지 풀어지지 않았다. 그리고 4일이 지난 밤 12시. 문득 아내에게서 전화가 왔다.

"역시 내가 없으면 안 되지? 제대로 사과하면 집으로 갈게."

고압적인 태도였지만, 여기서 더 악화되면 아마도 이혼이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남편은 솔직하게 사과했다. 그리고 토요일에 마중 나가기로 약속하고 전화를 끊었다.

그런데 몇 시간 후, 아내가 갑자기 돌아왔다. 새벽에 돌아온 게 놀라웠지만, 무엇보다도 돌아온 것 자체가 기뻤다.

"바로 요리해줄게. 일주일 동안 만들어주지 않았으니까."

아내는 요리를 시작했고, 잇달아 요리가 만들어졌다. 요리로 또 싸우긴 싫으니 이번엔 다정하게 말해야지 라고 생각한 남편.

하지만 먹어보니 이상했다. 마치 어린 시절 어머니가 만들어주신 맛과 똑같았다.

-어, 어, 이건 우리 어머니가 한 거 아냐? 언제부터 만들 수 있었어?
-나, 당신 어머니한테 요리를 배웠어.
-농담하지마! 우리 어머니는 내가 어렸을 적에 돌아가셨는데?
-진짜래두~

뭔가 이상한 걸 느낀 남편은 부엌으로 살그머니 가보았다. 그러자 거기엔 분명히 돌아가셨던 어머니가 아내 옆에서 요리를 가르치고 있었다.

어머니! 라고 외치자, 어머니는 뒤를 돌아보고 생글 웃더니 바로 사라졌다. 그리고 아내 역시 사라졌다.

갑자기 전화가 울렸다. 받아보니 경찰이었다. 아내가 교통사고로 즉사했다고 한다. 사고시각은 정확히 아내가 집에 돌아온 시각과 일치했다.
도시괴담의 다른 글
  1. 기이하군요
    1. 쥬 아키루

      태그..바로 이맛이야 보고 뿜은ㅇ.ㅋㅋㅋㅋㅋㅋ
    2. 귀신 요리교실

      요리를 귀신이 가르치는
      귀신 요리교실

      B:만들었는데 맛봐주세요.
      A의 어머니:음...

      바로 이맛이야!
  2. Elda

    아... 안타깝기도 하고..
    다정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네요... 이것 참...;
  3. 빽가

    죽어서도 담백한 요리를 배우기위해
    시어머니에게??ㅜㅜ
  4. 허거덩

    이건 뭐.. 3등도 아니고 (야)

    어딘가 약간 으스스하네요? ㅇㅅㅇ
  5. redeye

    흑... 왠지 다시한번 슬픈....ㅠ.ㅠ 근데 그럼 귀신이 만든 음식을 먹은 것이네요? 웩~?! 왠지 꼭 제삿상 음식 훔쳐 먹은 기분.... ㅡ.ㅡ;
  6. 악마신전

    음... 추석특집이라 요리에 관한게 나온건가요?
  7. MoMo

    오ㅠㅠ 왠지 조금 쓸쓸...<
  8. 개념이 뛰쳐나갔다.

    ....요리왕비룡.
  9. 화들짝

    이런류의 글을 읽고 있노라면 저는 눈물부터 글썽..

    나름 강하다는 군대도 제대 했고...평소 불같은성격에 무뚝뚝하다지만

    사랑앞에서는 한없이 약하군요..

    아.....남편이 정말 불쌍하다는 생각도....
  10. 라잇나우

    앗 또 얼굴에 소름이 돋았어요!!!
    왠지 슬퍼진다ㅠ
  11. 지나가다 딴지하나

    뭐 도시괴담인 걸 잘 알기에 딱히 현실성을 추구할 마음은 없지만, 왠지 이야기가 논리적으로 잘 안 맞아서요.
    아내가 4일동안 시어머니께 요리를 배웠다는데, 사고로 죽은 건 4일 뒤, 집에 도착한 시각이었잖아요.

    그럼 그 4일동안은 친정에서 멀쩡히 '엄마, 나 그 인간이랑 싸웠어' 하며 살아있었을 땐데, 그 동안 시어머니가 친정까지 따라와서 요릴 가르쳐 주셨다는 건가요? 괴담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보면 저승에서 시어머니께 요릴 배웠다는 게 더 알맞은 이야기일 것 같은데, 돌아가신 시어머니가 친정까지 따라와서 '아가, 담백한 맛을 내려면 화학조미료는 피해야 한단다...호호, 사돈어른, 부엌좀 잠깐 빌려쓸게요'라며 살아있는 며느리를 상대로 요리코치를 하셨다는 건가요...그렇다면 그 며느리도 어지간히 강심장;;
    1. Elda

      저도 그런생각이 안든건 아니지만, 여기서는 [며느리가 시어머니는 옛날에 돌아가셨다는 사실을 몰랐기 때문에] 성립되는게 아닐까 하네요. 사실 그것도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이해가 안되는 일이지만.. 어쨌든 시어머니가 친정으로 찾아왔을때 며느리는 시어머니께서 살아계신 줄 알았을 수도 있겠죠. 여기서도 시어머니를 몰랐는데 (돌아가셨다는 사실도 몰랐으니 당연히 어떤 분인지도 몰랐곘죠;) 어떻게 쉽게 믿고 요리를 배웠나 하는 의문도 생기고.. 뭐 시어머니 유령이 집에서 종종 나타났었는데 남편은 그걸 몰랐고 아내는 시어머니가 살아계신 줄 알았다 이럴수도 있겠지만, 어떻든 상식적으로 그걸 이상하게 여기지 않는다는게 이해가 가지 않겠군요.
      이런식으로 도시괴담이란 건 한번 딴지걸기 시작하면 끝이 없답니다. 이 괴담 뿐만 아니라, 우리가 종종 친구들끼리 이야기하는 괴담들도 포함해서, 괴담이 다 그래요. 그러니까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받아들이는게 마음 편할것 같습니다^^
      제가 친구들한테 괴담을 이야기하면 전혀 무섭지 않은 이유가, 스스로 말하면서 스스로 엄청 태클을 걸어대기 때문이라죠<<
    2. 더링

      아, 저는 4일동안 시어머니한테 요리를 배운 댓가로 목숨을 가져갔다. 라고 해석했는데, 그냥 4일동안이란 부분을 삭제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3. 앤지

      무슨소리들이신지???
      운영자님이 수정을 이해가게
      하셔서 그런지 몰라도

      "4일동안 시어머니에게 요리를 배웠다"
      라는말은 어디에도 없는데요.

      4일동안 친정에 있다가 돌아오는길에
      사고로 죽자마자 영혼으로 집으로
      와서 시어머니랑 같이 음식을
      만든거 아닌가요? 그동안 배운게
      아니라 시어머니가 음식을 만들동안
      옆에서 가르치신거죠.

      전에 그 감옥수랑 죄수의 카레이야기가
      갑자기 생각나네요
    4. 류자키

      뭐 .. 사고가 나서 아내가 죽은 후에
      저승에서 시어머니께 요리를 배워서 왔다고 해도
      이상할 것은 없습니다. 왜냐면
      저승에서의 시간과 현실에서의 시간이 같이
      흘러갈 것이라고는 장담 못하기 떄문이죠.
      시간개념이 완전히 다를 수도 있잖아요.
      원래 논리적 비약 덕분에 이루어 지는 괴담을
      논리적으로 따진다는 것 자체가 이상한 거겠죠. ㅇㅅ
  12. 지나가다 딴지하나

    만약 친정이 아니라 저승에서 시어머니께 요리코치를 받은 몸이라면 아내가 죽은 시각은 4일 후 집에 돌아온 시각이 아니라 4일 전 남편과 싸우고 집을 나간 시간이어야 앞뒤가 맞겠지요
  13. utopia

    글을 읽고 스크롤을 내리다가 '바로 이맛이야'라는 태그를 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저만 그런가요? -_-;
  14. -_-

    요즘따라 왠지 우울모드 타는 것 같아요ㅎ
    이야기들이 슬프네요.
  15. seimei

    헉;;;
    아내가 남편을 무지 사랑했나봐요
  16. redeye

    전 어머니의 혼령이 씌여서 한 밤중에 전화도 할 수 있어다고 생각했어요... 기름진 음식들을 할 때도 그다지 제 정신이 아니였는지도...
    ㅡ.ㅡ;; 그러곤 사고로 죽자 어머니께서 함께 동행하신 것...???? 우쒸... 현실성? 있게 받아드릴려니 머리 더 아프다... 나름대로 잼 있어는데... 쩝....
  17. 잉그..오다가

    그리되었군요
  18. 바나나킥

    앗! 너무하셔 ㅠ 댓글 지워버리시구 ㅜㅜ
    1. 더링

      앗, 죄송합니다.
      중복된 댓글들을 지우다가 그만 같이 삭제되었던 것 같습니다.ㅜㅜ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19. zerror

    태그 바로이맛이야...ㅠㅠㅠㅠㅠㅠㅠㅠ
    센스쟁이 아잉~
  20. 촌놈

    음.

    생긋에서 오싹해버렸네요
  21. 비빛

    더링님 또 전체를 눌리면 비밀연애이후 글이 뜨지않습니다..=_=;
    메인을 눌리면 이 글이 뜨는데말이죠..=_=;
  22. 류자키

    모두 아내의 사랑을 느끼고 이러시는 거겠죠? - 아님 말구 ㅋ
    전 어머님의 사랑도 느꼈습니다.
    아들에게 얼마나 맛있는 요리를 해주고 싶으셨으면..
  23. 두억시니

    정신과 시간의 방에서 배웠다면! (4일이란 시간도 이해가능)
  24. 호러공주

    뭔가 슬프네요...
  25. 엘르

    으앙......아내랑 남편 둘다 불쌍해요.....
  26. 우와

    소름이 쫙 돋네요..
  27. 눈팅이

    흑 슬프다 남편하고 아내가 불쌍한 ;;;
  28. 커피향

    ..;;
  29. a문수보살

    요리도 시간이 많이 가야 실력이 늘지.
    아내도 언젠간 엄마실력된다.
  30. 1305

    태그가바로이맛이야네..
  31. 킴 은꽃

    태그에 바로 이맛이야는 뭘까요
    ㄷㄷㄷㄷ
  32. qkrnq

    태그가..
  33. 으악

    으악 ㅡㅡ 완전 무서워요
    우와..우와;;;;;;;
  34. 나미

    바로 이맛이야ㅋㅋㅋㅋㅋㅋ
  35. 어린냥이씨

    ㅋㄷㅋㄷ 난 죽었다 넌 먹어라
  36. 무서운글의답변인의매니저의친구의동생의원수

    후후후최고의요리는역시...
  37. ehdrud

    잠들 수 없는 밤의 가슴 찡한 이야기...
  38. 개초딩(개념모드)

    어머니은혜는하늘같아서
    아?
    이게아닌것같은데?
    머드라?;;;;;;
    어머니의은혜를하려고하면끝은꼭스승의은혜
    노래제목도맞나?
  39. 혜민

    결국에는 어머니랑 그여자가 귀신이되어서 만났다는애기군
  40. 이글꼭봐

    소름돋음 근데무서워서소름이돋은게아니라 슬퍼서소름이돋음 이건도시괴담이아니라 도시감동이야기임 슈발1!